Poosil's Story 2008. 2. 18. 00:17
'기다리다.' 라는 단어로
타이틀을 달아 놓다 보니 종종 질문을 듣는다.

누구를, 무엇을..

내가 기다리는 것은 소유하고 싶은 무엇도 아니고
사랑했거나 사랑하거나 사랑할 누구도 아니고

바로 '미래'다.

과거엔 나도 미래가 오는게 싫었다.
아니 두려웠었다.
하지만 준비하고 대비하고 나를 만들어 가면서
미래를 기다린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많은 두려움이 사라진 것 같았다.
그 두려움이 사라진 것을 즐거운 기대가 채운것 같았다.

나는 미래를 즐겁게 기다린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