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2. 8. 12. 13:16


아쉬움이 상당한 작품이네요.


조금 불우한 다문화 세대의 이야기이면서

동시에 어리석은 아들에 대한 어머니의 사랑을

이야기 하는 극 입니다.


다만 많이 아쉬운 것은 너무 극적인 효과를 내기 위한

여러가지 요소들이 오히려 불협화음과 같은 생각이 드네요.


반전에 대한 큰 기대는 하지 않았지만

예측 가능한 흐름과 너무 착한 그녀들에 한숨이 섞이네요.


물론 어머니의 사랑을 느끼게 해주는 이 극의 중점적 느낌은 큽니다만,

여주인공의 헌신적인 사랑은 이해가 자 되지 않았습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