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3. 3. 14. 00:28

연애의 온도

감독 노덕
출연 이민기, 김민희
개봉 2012, 대한민국, 108분
펑점


이 남자... 딱 나네
영화보는 두시간동안 내 자신을 만난 듯한 느낌이였다.

어쩜 이렇게 똑같지?


이 눈이 시리도록 찌질한 모습하며


이 여자의 반응 역시 너무 재미있다.


사람들이 꿈꾸는 핑크빛 연애는 실제로 많이 없더라,
말하기 부끄럽지만, 나는 영화와 같이 연애하지 않았던가?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어느 순간 두근거림마져 사라진 그런 연애.


(위 사진은 남자 주인공이 잠깐 만났던 여자가 너~무 이뻐서 올린 것 아님)


재미가 없어서 무심하고, 감동이 없어서 멀리하고, 두근거림이 없어 헤어졌던
나의 과거 연애사들에서 배운건 단 하나였다.

순간의 감정적인 끌림도 중요하지만,
아무말 없이 같이 있어도, 어색함 없이 따뜻한 느낌이 사랑이 아닐까.. 라는 것


사귀고는 있으면서도 눈치보며 힘들었던 시간보단,
아무 관계도 아니지만 서로를 너무 잘 아는 친구같은 마지막 모습에서

훨씬 더 둘이 결혼할 거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
물론, 짜장면 프로포즈도 포함이다.


오랜만의 자기 반성 영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3.15 08:10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푸핫, 저도 작년엔 하루에 하나씩 올리는거 좀 목표 잡고 해봤는데,
      그게 그렇게 좋지 않더라고요.

      이젠 편히 올리고 싶을때 올려요. ㅋㅋ

      2013.03.15 09:28 신고

Poosil's Sight 2012. 9. 18. 14:26



- 후기

경희궁 숭정전에서 작년에 공연을 진행했을 때,

여건이 안되어서 놓쳤던 것이 너무 아쉽습니다.


대학로의 편안한 의자에서 본 이 뮤지컬은 충분히 훌륭했지만,

경희궁에서 관람했다면 그 느낌이 더욱 크지 않았을까 라는 아쉬움이 있기 때문이죠.


왕세자의 실종이라는 소재는, 하나의 장치일 뿐입니다.

제목만 보고, 진지하고 무서운 분위기를 생각하신다면 조금 잘못된 것일지도 모릅니다.


이야기의 전개는 어찌보면, 영화 '후궁'의 소재와 비슷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한 가진 것 없는 남자의 지고 지순한 사랑의 이야기.

사랑하는 남자를 뒤로 하고 현실을 받아드리는 여자.


살구를 잡기 위한 애잔한 감동이, 그 남자의 몸짓에 녹아들어

그의 땀이 곧 관객의 눈물이 되어 버립니다.


극 중, 내내 울고 있는 한 여인의 울음소리는 조금 거슬리고

뮤지컬의 음악이 평소의 듣던 것과 조금 달라서 지루할 수 있지만,

배우들의 연기와 짜임새가 매우 훌륭하다고 생각이 되는 순간 순간들이 가득합니다.


추천하고 싶네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7. 24. 10:48


이미 이 연극은 수많은 관람후기가 있으니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진 않겠지만


여자 고양이가 나오면 눈을 돌릴 수 없으며,

가벼운 마음으로 보고 잔잔한 감동과 연애 팁을 얻어 나오는 연극


추천합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6. 8. 17:37

나는 그래도 나쁜 남자는 아니야.

솔직하게 다 이야기 하니까.


비록 날 떠나갈 지라도.


성시경 - '내게 오는 길'


지금 곁에서 딴 생각에 잠겨 걷고 있는 그대
설레는 마음에 몰래 그대 모습 바라보면서 내안에 담아요
사랑이겠죠 또 다른 말로는 설명할 수 없죠
함께 걷는 이 길 다시 추억으로 끝나지 않게
꼭 오늘처럼 지켜갈께요

사랑한다는 그말
아껴둘껄 그랬죠
이제 어떻게 내맘 표현해야 하나
모든것이 변해가도 이맘으로 그댈 사랑할께요

망설였나요
날 받아주기가 아직 힘든가요
그댈 떠난 사랑 그만 잊으려고 애쓰진마요
나 그때까지 기다릴테니

사랑한다는 그말
아껴둘껄 그랬죠
이제 어떻게 내맘 표현해야 하나
모든것이 변해가도 이 맘으로 그댈 사랑할께요

눈물이 또 남아있다면 모두 흘려버려요
이 좋은 하늘아래 우리만 남도록

사랑할 수 있나요
내가 다가간만큼
이젠 내게 와줘요
내게 기댄마음
사랑이 아니라 해도 괜찮아요 그댈 볼수 있으니
괜찮아요 내가 사랑할테니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4. 24. 13:27

배틀쉽 (Battleship)

감독 피터 버그
출연 테일러 키취, 리암 니슨, 리한나, 브룩클린 데커, 알렉산더 스카스가드
개봉 2012, 미국, 131분
펑점

트랜스포머와 같은 역동적인 기계의 움직임.

화려한 전투씬과 현대 문명 파괴씬.

내용을 기대하고 볼 영화는 아니지만,

잘 생각해 보면 별 내용이 없습니다.


이 여자의 마음을 얻기 위해, 치킨 브리또를 목숨과 바꾸는 우리의 주인공
....정말 남자죠?

그것 하나는 정말 감동했습니다.

큰 스토리 라인의 구조는 이렇습니다.
주인공과 저 여자의 러브라인, 이 라인이 외계인의 목적을 막는 역할이 되죠.(아버지가 높은 사람인건 덤)
외계인의 침공.
세상을 구하고 영웅이 되는 한 남자의 성장.
미국의 군인 정신이 세상을 구함.

내용은 정말 없고, 연계성도 약합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어색함이 남아 있어, 몰입을 방해합니다.
어처구니 없는 애국주의와 미국, 일본 최고라고 자랑하는 듯한 느낌에 실웃음이 나옵니다.


화려한 전투씬과 군인들의 이야기.
우월주의와 애국심 고취는 미국에서 흥행하는 보증수표죠.

그렇지만, 우리에겐 그져 볼거리 많은 영화일 뿐입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3. 26. 15:09


수상한 흥신소는 백수 청년이 왜 평범하게 살고 싶어 하는지를 알아야 하는 연극입니다.

특별한 능력은 사용하기에 따라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수 있겠지만,
이 연극에서의 주인공은 귀신을 볼 수 있다는 '잡다'하다는 느낌의 능력입니다.
 
감초역할을 톡톡히 하는 경비원 아저씨와
주인공의 시원시원한 매력에 따스함이 묻어나
조금은 눈물이 날 것만 같고, 빵빵 터지기도 합니다.

재미와 감동이 있다고 하면 있는 이 연극의 주인공이 왜 평범하게 살고 싶은지
그리고 마무리가 어떻게 되는지 꼭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2. 6. 17:34





코믹연극의 절대지존〈강풀의 순정만화〉- 대학로
부제 : 강풀의 순정만화
장르 : 연극
일시 : 2012.01.16 ~ 오픈런 
장소 : 대학로 껌아트홀 
출연 : 봉승호김태형이가윤김지안한상규안선미김진여 ..
Staff : 정진국강풀추상욱
관람등급 : 만 11세이상 
관람시간 : 110분
기본가 : 일반석 30,000원 프러포즈석(2인가) 120,000원

연극
랭킹
[50위 순위내] 일간 : 44위 주간 : 35위 월간 : -
관람후기 27명 참여 (9.48점/10점)

---------------------------------------------------------------

강풀의 순정만화는 웹툰이 원작입니다.
유지태, 이연희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되었고요.

위의 두 가지를 모두 보고 관람한 사람으로써, 매우 만족합니다.
영화와 웹툰으로 봤을 때와는 또 다른 감동과 재미가 있었으니까요.

감초 역활 톡톡히 하시는 원빈 닮은 배우분이
너무 웃겨서 배와 볼이 같이 아팠습니다.
따뜻한 로맨스가 아니라 코미디인 줄 알았네요.

함께 있기만 해도 좋다고 말하는 사랑에 빠진 남녀.
사랑의 상처가 자신도 모르게 아물어가는 여자.

그들의 아무렇지 않은 대화가
내 자신이 얼마나 순수함을 잃었는지 느끼게 해주는 것 같더군요.

따뜻한 마음과 웃음을 주는 순정만화.
추천을 안 할 수 없겠죠?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1. 7. 01:06

댄싱퀸

감독 이석훈
출연 황정민, 엄정화
개봉 2012, 대한민국, 124분
펑점

네영카에서 보고 왔어요!

기억에 남는 명대사
서울택별시

한국 영화가 한국인에게 줄 수 있는 우리만의 정서로

재미와 감동을 주는 영화라고 먼저 말씀을 드립니다.
 

사실 생각해 보면 그렇게 새로운 것은 없습니다.
 

푸근하고 따뜻한, 약간 어리버리한 지금까지 보아온 황정민

푼수에 망가짐 제대로 보여주는, 또는 요염한 엄정화


두 케릭터가 만나,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모습을 보여줍니다.

단, 제대로 된 스토리와, 제대로 된 매칭으로.


확실히 웃긴 이 두사람이, 실컷 웃겨주다가,

대한민국 사회를 이야기 할 때면 공감이 가다가,

허심탄회하게, 또는 포기한 듯 말할 때는 조금 찡함이,

그리고 따스함이 밀려옵니다.


물론 마지막에 솔로같은 엄정화의 드림걸즈 따라하기는 좀 별로 였지만.


추천합니다.



참고로, 엄정화는 정말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멋진 여자네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omething 2011. 3. 12. 21:32
위 광고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광고 입니다.

사람은 무엇을 위하여사는가? 

추억을위해? 그냥 살고 있으니까? 
조금이라도 더 살기 위해? 
아니면 떠나기위해? 쾅! 

"Let's ride MOTORCYCLES!" 

이 5명의 대만인들의 평균연령은 81세. 

1명은 청각장애, 1명은 암, 3명은 심장병이 있으며 
그들 모두 퇴행성 관절염을 앓고있다. 

6개월간의 준비기간 
13일간의 대만일주 1139 KM 
북에서 남으로 밤에서 낮으로 

사람들은 무엇을 위해 사는가? 

'DREAM '

대단한 꿈을 가진 평범한 사람들을 위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제동이 또 사람들을 감동시킵니다. 훌륭한 일은 아무도 모르게 하는 기부천사들이 기자들 몰고 다니며 거짓말만 하는 정치인들보다 수천배는 좋네요.

김제동씨, 당신 정말.. 우리를 늘 이렇게 감동시킬겁니까?

연평도 주민들은 지금도 찜질방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말만하고 실천 안해서 여러 정치인들의 말은 믿을게 못된지 오래라는 연평도 주민의 말과 비교하면 너무나 밝은 소식이네요. 찜질방에서 힘들게 생활하는 주민들에게 3000여만원의 물건을 아무도 모르게 보냈다고 합니다.

연평도 찜질방 사장님의 씀씀이가 이슈가 된 적 있었죠. 사비를 털어서 난민들을 먹인 찜질방 사장님. 그리고 그 찜질방의 힘든 상황을 알고 찜질방에 첫번째로 기부한 김제동. 어떤 기부자의 돈으로 연평도 학생들에게 생필품을 사주고 생색낸 송영길 인천시장과 비교되네요.

감사합니다, 김제동. 당신의 따뜻한 마음 잊지 않겠습니다.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