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3. 8. 30. 14:25

아무리 잘 꾸며놔도 푸르른 자연보다 못하고,

내 집보다 편한 곳은 이 세상에 없다.


부가킹즈 - '여행길' (Feat. 윤도현)


끝 없이 이어진 저 철길 따라 
Guitar를 메고 떠나는 여행길 
나무 그늘 같은 나만의 Home Sweet Home
여유로운 저 바람을 타고 So let’s fly~ 

난 잠이 들려면 시끄러운 차 소리에 
그 아름다운 밤은 망가지고 난 다시 깨고 
누가 잘못 한건 없지만 단 
내일이 시작하기 전에 머리 아파 난

시간에 쫓겨 내 생활이 없어 
Stress 때문에 내 허릿살은 늘어
탁한 공기에 두통은 더 심해져 
이래선 안돼 더 이상은 못 참어

옷장을 열고 편한 옷으로 갈아 입고 
편히 쉴 수 있는 곳으로
오후 햇살은 따뜻하고 날아가는 기쁜 맘으로 
Let’s Go~

나를 찾아 떠나가리오 
서울에서 제주까지요
산을 넘고 강을 건너가리요 
한라산에서 백두산까지요

낡은 기차 창가에 앉아 
덜컹거림을 Rhythm으로 삼아
노래를 부르며 Guitar를 튕기면 
어느새 달빛에 내가 물들어

나는 아주 오랜만에 하늘을 봐 
별들이 가득한 이 아늑한 밤
귀뚜라미 소리와 시원한 바람 
난 지금 자연과 하나가 된다

바람아 바람아 혹시 여자인가? 
담뱃불을 꺼뜨려도 난 니가 좋아
기차가 오지 않길 바래 
그저 이대로 이곳에 머물래 Cuz I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6. 21. 23:35

내가 지금 어디에 서 있는지 먼저 알아라.

그래야 내가 갈 길도 택할 수 있다.


단지 너의 과거를 혐오하여 걷고 있다면

목적지도 모르는 채 달리게 된다.


임재범 - '비상'


누구나 한번쯤은 자기만의 세계로
빠져들게 되는 순간이 있지
그렇지만 나는 제자리로 오지 못했어
되돌아 나오는 길을 모르니

너무 많은 생각과 너무 많은 걱정에
온통 내 자신을 가둬두었지
이젠 이런 내모습 나조차 불안해보여
어디부터 시작할지 몰라서

나도 세상에 나가고 싶어
당당히 내 꿈들을 보여줘야해
그토록 오랫동안 움츠렸던 날개
하늘로 더 넓게 펼쳐 보이며 날고 싶어

감당할 수 없어서 버려둔 그 모든건
나를 기다리지 않고 떠났지
그렇게 많은 걸 잃었지만 후회는 없어
그래서 더 멀리 갈 수 있다면

상처 받는 것보단 혼자를 택한거지
고독이 꼭 나쁜것은 아니야
외로움은 나에게 누구도 말하지 않을
소중한걸 깨닫게 했으니까

이젠 세상에 나갈 수 있어
당당히 내 꿈을 보여줄거야
그토록 오랫동안 움츠렸던 날개
하늘로 더 넓게 펼쳐 보이며

다시 새롭게 시작할거야
더이상 아무것도 피하지 않아
이 세상 견뎌낼 그 힘이 되줄거야
힘겨웠던 방황은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6. 8. 17:37

나는 그래도 나쁜 남자는 아니야.

솔직하게 다 이야기 하니까.


비록 날 떠나갈 지라도.


성시경 - '내게 오는 길'


지금 곁에서 딴 생각에 잠겨 걷고 있는 그대
설레는 마음에 몰래 그대 모습 바라보면서 내안에 담아요
사랑이겠죠 또 다른 말로는 설명할 수 없죠
함께 걷는 이 길 다시 추억으로 끝나지 않게
꼭 오늘처럼 지켜갈께요

사랑한다는 그말
아껴둘껄 그랬죠
이제 어떻게 내맘 표현해야 하나
모든것이 변해가도 이맘으로 그댈 사랑할께요

망설였나요
날 받아주기가 아직 힘든가요
그댈 떠난 사랑 그만 잊으려고 애쓰진마요
나 그때까지 기다릴테니

사랑한다는 그말
아껴둘껄 그랬죠
이제 어떻게 내맘 표현해야 하나
모든것이 변해가도 이 맘으로 그댈 사랑할께요

눈물이 또 남아있다면 모두 흘려버려요
이 좋은 하늘아래 우리만 남도록

사랑할 수 있나요
내가 다가간만큼
이젠 내게 와줘요
내게 기댄마음
사랑이 아니라 해도 괜찮아요 그댈 볼수 있으니
괜찮아요 내가 사랑할테니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omething 2011. 7. 3. 18:07
무한도전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의 전곡 모음 입니다.
곡 별로 편집한 유투브 영상입니다.

즐겁게 감상해요! ^^



순정마초 - 파리돼지앵(정형돈&정재형)





나만 부를 수 있는 노래 - 바닷길(길&바다)





바람났어 - G.G(박명수&G-Dragon) (feat.박봄)





죽을래 사귈래, 찹쌀떡 - 센치한 하하(하하&10cm)





정주나요 - 스윗콧소로우(정준하&스윗소로우)





압구정 날라리 - 처진 달팽이(유재석&이적)





흔들어 주세요 - 철싸(노홍철&싸이)





말하는 대로 - 처진 달팽이(유재석&이적)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왕방차 명예의 전당 2010. 12. 8. 01:00
달력에 포함 되지않아 궁금증을 울러일으켰던 유재석 누드의 향방이 공개되었는데요. 너무 독해서 공개하지 않았다고 하네요.

지난 4일 MBC TV ‘무한도전-도전 달력모델’은 탈락자 정준하(39) 정형돈(32) 하하(31) 노홍철(31) 길(33)이 벌칙으로 누드사진을 찍는 모습을 공개했는데요. 2위를 차지해 누드사진 대상에서 제외된 유재석은얼떨결에 함께 사진을 찍게 됐습니다.

그러나 김태호 PD(35)는 “유재석씨가 탈락자 다섯명과 단체사진을 함께 찍었다. 결과물을 봤는데 너무 독해서 달력에 실을 수 없었다" “무한도전이 12세이상(관람가)인데 성인인증을 할 수도 없어 내부 소장용으로 간직하기로 했다”고 하네요.

한편, 지난달 19일부터 팔기 시작한 ‘2011 무한도전’ 달력은 5일까지 60만부가 판매되었는데요. 지난해 전체 판매부수 53만부를 넘어선 기록입니다.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아침

    아..........아쉬워라~ 보고잡네... 재석씨 누드 ㅋㅋㅋㅋㅋㅋ

    2011.07.27 23:41

무한도전의 장기 프로젝트인 무한도전 달력 제작이 끝이 나고 달력을 판매 했었습니다. 드디어 달력을 받은 사람이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실체가 공개되었습니다. 누.드!

무한도전 누드 실사!

무한도전 맴버들 중에서 우승자와 2위를 제외한 나머지 맴버들의 누드사진이 포함된 달력들이 전국에 확산(?) 되었다고 합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확인하실 수 있는데요. 남자분들은 뭐... 그다지 좋아하지 않으실지 모르지만.. 그렇게 혐오스럽지는(?) 않으니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여자분들은... 보시면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08. 9. 1. 22:47
진정한 여행은 새로운 풍경을 보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바라보는 또 하나의 눈을 가지는 것이다.
                                                                                                         -마르셀 프로스트


나이키 휴먼레이스 10K
오랜만의 오래달리기를 하면서 나는
이만 몇백명의 사람들의 생각중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시야를 공유할 수 있는가?

그저 너는 자신의 안목과 마음만이 전부인
별 볼일없는 작디 작은 사람일 지도 모른다.

똑같은 붉은 티를 입은 러너들 중에서
승리함으로 너의 가치를 증명하는 것도 방법일지 모르나
다른 사람을 앞서 나가는 것보다
배려하며 달리는 것도 하나의 가치일지 모른다.

생각을 비우고 자신의 심장 박동을 느끼며 달리는 것도 괜찮다.
숨이 막히는 한계를 인내로 버티며 달리는 것 또한 의미가 있을지 모른다.
무엇 하나 빠지지 않고 털어내어 비우는 것 또한 하나의 길이다.

달리기의 끝은 환호와 만족으로 돌아오지만
앞으로의 끝은 무엇이 기다릴 지 모르기 때문이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알 수 없는 사용자

    "다른 사람을 앞서 나가는 것보다
    배려하며 달리는 것도 하나의 가치일지 모른다."
    며칠 전에 교수님께 들은 말 한 구절이 생각나네요.

    남을 누르고 내가 최고가 되려 올라서는 것은 결국 자신을 제자리 걸음하게 만드는 것 뿐이라고.
    뒤따르는 2등, 3등을 이끌어 나가며 같이 걸어나가는 것, 그것이 결국 행복한 발전의 길이라고...

    2008.09.03 10:41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와..!!
      바로 그런 의미로 쓴 글이였어요. ^^

      뛸 때 생각했으니 저는 참 잡생각을 가득 채우고
      뛰었던 것 같네요 ^^;;

      2008.09.03 11:36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나예여

    헐랭이라규규규규

    2008.09.11 20:17

Poosil's Story 2008. 8. 18. 01:05

느낌.

아직은 연인을 가지지 못한 어린 여자를 만났다.
부족한 것 없는 그 친구에게 연애를 하지 않는 이유를 물었다.
눈이 너무 높은 거 아니냐는 장난은 덤이였다.

"느낌이 오는 사람을 기다리고 있어요."

피식.
작은 웃음.
'너도 아직 어리구나'
라는 생각.

그것을 눈치 챈 그녀의 멋쩍은 미소.
한마디 하려던 나의 입을 막은건
불현듯 느껴지는 부러움 때문일 것이다.

느낌이라는 것.
그것 하나 때문에 수도 없이 떠났던 여행
그것을 다시 느끼기 위해 수도 없이 시도했던 일과
그것에 미쳐 울고 웃으며 살았던 수 많은 나날들

'느낌이 없는데 뭐하러?'
라며 거만히 묻던 내가
현실 앞에 작아져서 이성만을 쫓고 있는
합리주의자가 되어
남에게 옳고 그른지 말할 수 없는 가치를
주입하려고 하는 내가 부끄러웠다.

오히려 내가 패배자일 수도 있다.

게임, 술과 담배와 같은 중독이 없는 생활.
규칙적이고 꽉 잡힌 스케줄 속에서의 생활.
흥분하기 보다는 냉정을 찾는 승리의 기준.
웃는 모습으로 차갑게 평가하는 외유내강.

쓰고 있는 가면이 무겁다면
마음이 내키는 대로 살던 과거가 그립다면
이면경계가 분명치 않다면

나는 어떤 길을 택해야 할까?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알 수 없는 사용자

    가끔은... 그냥 생각없이

    모든것이 지나가는 순간순간 대응하는것도

    필요할거라고 생각돼.


    그렇다고 나처럼 늘 생각없이 살면은 안된다. ^^a

    2008.08.18 23:15
  2.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08.08.21 01:13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치우치지 아니하다는 것은 참 어려운 것 같네요..
      저흰 아직 젊으니까
      일단 달려보는게 좋겠지요? ^&^

      2008.08.21 22:59 신고

Poosil's Story 2008. 2. 21. 16:00
실패한 자가 패배하는 것이 아니라 포기한 자가 패배하는 것이다.
                                                                         -피델로니

애초에 커다란 파도에 밀려 시작조차 하지 못했지만
두려워하지 않고, 자신감을 찾아서 시작하였고
힘든 것과 시간이 잦아지고,
내가 비록 작은 것에 무너지고
그 목적지가 가까워지지 않아서 조바심이 나지만
넘어졌을 때도, 가지 못할때에도,
조급해 하지 않으리라, 새로운 방법과 길을 찾으리라, 다시 일어나 넘어서리라.

君子復仇 十年不晩
군자의 복수는 10년이 걸려도 늦지 않다.
                                        -중국 속담

큰 뜻을 품은 사람은 멀리 내다볼 수 있어야 하며
눈앞의 어려움에 쉽게 의지가 꺾여서는 안된다.

내 비록 군자의 길을 걷지는 않지만
자신만 아는 소인에, 자신을 돌보는 것도 서투른 사람이지만
내가 세운 나의 뜻을 꺾을 정도로 나약하지는 않으니
어떤 노래의 가사처럼 다시 일어나겠다.

우리의 최대의 영광은 한번도 실패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실패할 때마다 일어서는 데 있다.
                                                                                                                  -공자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