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1. 11. 24. 23:05
살다보면 순간의 욕망과 진정한 소중함에 갈등한다

양심, 혹은 느낌으로 멈칫했다면,
그대로 중지하는 것이 열에 아홉은 당신을 도울 것이다.

단, 순간의 욕망이라고 착각하는 사랑이라면 
움켜잡고, 놓지말라.


이승기 - '친구잖아'


울고 있는 네 어깨를 감싸려다 손을 내려놓고 말았어
친구잖아 친구잖아 친구잖아 난
어차피 너에게 난 그냥 좋은 친구잖아

너를 아프게 한다는 그 녀석을 찾아가 때리고 싶었지만
못하잖아 못하잖아 못하잖아 난
그래 봤자 너의 친구 이상은 난 안 되니까

너를 왈칵 안고 입술을 꼭 맞추고 놀라는 널 달래며 오 널
행복하게 할 사람은 나라고
말하고 싶지만 주먹을 꽉 쥐지만 결국엔 말 못해 난 오 난
비겁하게 내 가슴에 핑계를 대 친구잖아
뻔 한 너의 거절이 난 무서워서 친구조차 못 할 것 같아서 
사랑해 널 사랑해 널 사랑해 널 난
그 한마디 너에게 전하고 싶은 말을 숨겨

너를 왈칵 안고 입술을 꼭 맞추고 놀라는 널 달래며 오 널
행복하게 할 사람은 나라고
말하고 싶지만 주먹을 꽉 쥐지만 결국엔 말 못해 난 오 난
비겁하게 내 가슴에 핑계를 대

하루만 더 기다리면 나를 혹시 봐 주진 않을까
우는 너를 볼 때마다 가슴 터질 듯 열이 받아 울어

네가 아픈 만큼 내 맘도 아프지만 눈물을 삼키지 만 오 난
한걸음도 더는 네 곁에 못가
친구라는 말로 내 맘을 속이면서 바보처럼 울면서 계속
겉으로만 좋은 사람처럼 말해 친구잖아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1. 23. 10:38
내가 너의 행복이 되고,
니가 나의 행복이 되는 그런 따스함.

나의 사람이라는 것에 감사하고
살아 있어서, 곁에 있어주는 것으로도 고마운
그런 행복.

현실이라는 벽에 막혀,
쉽지 않은 것을 알아.


M.C. The Max - '잠시만 안녕'



행복을 줄수없었어 그런데 사랑을 했어 
니곁에 감히 머무른 내 욕심을 용서치마 
방황이 많이 남았어 그 끝은 나도 모르는곳 
약하게 태어나서 미안해 그래서 널 보내려고 해 
언젠가는 돌아갈께 사랑할 자격갖춘 나되어 
너의 곁으로 돌아갈께 행복을 줄수 있을때 
아파도 안녕 잠시만 안녕 

언제나 위태로운 나 그런 내가 널 사랑을 했어 
외로운 고독이 두려워 빨리 못 보내 미안해 
사는게 참 힘들었어 널보며 난 견뎠어 
허나 네겐 보여줄수 없는 내 삶 이별로 널 지키려해 
언젠가는 돌아갈께 흔들리지 않는 나 되어 
늦지않게 돌아갈께 널 많이 사랑하니까 
아파도 안녕 슬퍼도 안녕 

언젠가는 돌아갈께 사랑할 자격갖춘 나되어 
너의 곁으로 돌아갈께 행복을 줄수 있을때 
아파도 안녕 널 위해 안녕 
내가 널 더 사랑하면 우리가 정말 사랑 한다면 
언젠가는 만날 꺼야 행복을 줄수있을때 
조금만 울자 잠시만 울자 
아파도 안녕 널위해 안녕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1. 21. 11:54
사실은 너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

자존심 때문에 그 땐 몰랐겠지만,
혹시라도 생각난다면..

부끄러운 너의 잘못을 떠올리지 말고,
행복했던 시간만 떠올리길 바란다.


장혜진 - '아름다운 날들'


미안한 맘 들곤 했었지 
널 다그쳐 원한걸 가졌을때 난
그땐 그게 사랑이라 믿고 싶었지
지금도 난 그런거라 믿고 싶은걸

그렇게 한참이나 지났지 
날 감싸주던 니 모습 따뜻했지
가끔 너 나처럼 그땔 떠올리는지
너에게 보채기만했던 내 모습을

많이 좋아했던날 너무 철이없던 날 
아무말도 없이 지켜주던 너
많이 보고싶겠지 나 살아가는 모든 날
매일 나는 너를 찾아가겠지
 
미안하단 말도 못했지 
난 태연히 또 널 보며 웃었었지
그렇게 쉽게 널 떠날수 있을거라
나조차 알지 못했지 바보처럼

많이 좋아했던날 너무 철이없던 날 
아무말도 없이 지켜주던 너
많이 보고싶겠지 나 살아가는 모든 날
매일 나는 너를 찾아가겠지
다른 사람 만나 행복할 수 있길 
내게서 받은 상처 아물기를

용서할 수 있겠니 너를 아프게한 날 
그냥 꾸밈없이 말해주겠니
많이 좋아했다고 너 살아가는 동안에
가끔씩은 나를 떠올린다고

많이 좋아했던날 너무 철이 없던 날 
아무말도 없이 지켜주던 너
많이 보고 싶겠지 나 살아가는 모든 날
매일 나는 너를 찾아가겠지 
매일 나는 너를 꿈꿔가겠지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kalish

    좋아하던 노래에요 특히 많이 좋아했던날 너무 철이없던 날~~이구절로 시작되는곳을 참으로 좋아했지요 눈물날거 같네요 으흐흑

    2011.12.01 15:47 신고

Poosil's Story 2011. 11. 18. 22:23
늦은 밤, 시간이 가는 것을 막고 싶을 때가 있다.

긴 여행의 끝을 알리는 밤.
벼락치기 중인 중요한 시험 전날 밤.
사랑하는 사람과의 마지막 밤.

애써 흐르는 눈물을 감추며, 자는 척을 한다.


솔리드 - '이 밤의 끝을 잡고'
 

다신 널 볼 수 없겠지 
나의 입술이 너의 하얀 어깨를 감싸 안으며 
그렇게 우린 이 밤의 끝을 잡고 사랑했지만 

마지막 입맞춤이 아쉬움에 떨려도 
빈손으로 온 내게 세상이 준 선물은 
너란 걸 알기에 참아야겠지 

내 맘 아프지 않게 그 누구보다 더 
행복하게 살아야 해 모든 걸 잊고 
이 밤의 끝을 잡고 있는 나의 사랑이 
더 이상 초라하지 않게 나를 위해 울지 마
난 괜찮아 

그래 어쩌면 난 오래 전부터 
우리의 사랑에 어쩔 수 없는 이별이 
찾아올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어 

하지만 울지 마 이 밤의 끝은 내가 잡고 있을테니 
넌 그렇게 언제나 웃으면서 살아야 돼 
제발 울지 말고 나를 위해 웃어줘 제발 

마지막 입맞춤이 아쉬움에 떨려도 
빈손으로 온 내게 세상이 준 선물은 
너란 걸 알기에 참아야겠지 

내 맘 아프지 않게 그 누구보다 더 
행복하게 살아야 해 모든 걸 잊고 
이 밤의 끝을 잡고 있는 나의 사랑이 
더 이상 초라하지 않게 나를 위해 울지 마
난 괜찮아 

나의 가슴으로 너와 함께 나누었던 
이 밤을 간직한 채 잠시 널 묻어야 하겠지 
나의 눈물이 널 붙잡고 있지만 
니가 힘들지 않게 웃으며 보내야겠지 

내 맘 아프지 않게 그 누구보다 더 
행복하게 모든 걸 잊고 
이 밤의 끝을 잡고 있는 나의 사랑이 
더 이상 초라하지 않게 나를 위해 울지 마
난 괜찮아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1. 16. 11:48
주위에서 뭐라고 하든 흔들린 적 없었다.

단지 너와의 시간이 행복했었고
이제 보내주어야 할 때라고 생각된다.

짧지 않은 시간, 함께 해줘 고맙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신성우 - '사랑한 후에'
 

세상을 살아오는 동안에 
몇 번의 사랑들을 만나게 되고
때론 결코 원치 않는 이별들도
해야 했었답니다

하지만 당신만은 내 곁에 
영원히 두고 싶던 나의 마음은
그저 부질없는 욕심이었나요
아직 알 수 없어요

당신이 떠나가던 그 날에
그저 사랑하는 마음 하나만으로는 
지킬 수 없다는 게 세상에 있다는 걸
비로소 깨닫게 되었죠

내가 사랑하는 그대여
내게 어두움이 머물면 환한 미소를 건네주던
당신이 나의 곁에 있었다는 사실만으로 
이렇게 웃을 수 있는데

나를 떠나가는 그대여
아쉬운 기억들은 여기 두고 떠나요
당신의 마음속에 행복만이 가득하기를 
이젠 내가 기도할게요


내가 사랑하는 그대여
내게 어두움이 머물면 환한 미소를 건네주던
당신이 나의 곁에 있었다는 사실만으로 
이렇게 웃을 수 있는데

나를 떠나가는 그대여
아쉬운 기억들은 여기 두고 떠나요
당신의 마음속에 행복만이 가득하기를 
이젠 내가 기도할게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08. 2. 14. 11:42
개성과 인간과의 관계는 향기와 꽃과의 관계이다.
                                                       -시위브

향이 있느냐 없느냐는..
조화와 생화의 차이가 아니라

삶이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라고 생각한다.

기계처럼 마음을 닫고 살아 간다면
인간 다운 삶일까..

각박하지만 무섭지만 힘들지만
인간은 인간다워야 한다.

사람마다의 소중한 향을 잃지 말자.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