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3. 7. 30. 08:30

'하늘을 봅시다.

땅 속에 있는 금만 아름다운 줄 알게 되면

하늘의 별을 평생을 못 보고 삽니다.

여러분들은 아직 땅 속에 있는 금을 파기 보다는

하늘에 있는 별을 보면서 꿈을 키울 때입니다.'

- 김제동 <무명시절 유명 대학 축제에서>


박기영 - '산책'


별일 없니 햇살 좋은날엔 
둘이서 걷던 이길을 걷곤 해 
혹시라도 아픈건 아닌지 
아직도 혼자일지 궁금해 
나 없이도 행복한거라면 
아주 조금은 서운한 맘인걸 
눈이 부신 저 하늘 아래도 여전히 
바보같은 마음뿐 너의 생각뿐인데 

사랑이라는 건 참 우스워 
지우려 한만큼 보고 싶어져 
처음부터 내겐 어려운 일인걸 
다 잊겠다던 약속 
지킬수 없는걸 forever

깨어나면 니 생각뿐인데 
지난 시간들 어떻게 지우니 
아무래도 난 모진 사람이 못되나봐 
늘 이렇게 널 기대하며 살아가겠지 

사랑이라는 건 참 우스워 
지우려 한만큼 보고 싶어져 
처음부터 내겐 어려운 일인걸 
다 잊겠다던 약속 
눈에서 멀어지면 잊혀진다는 말 
아니잖아 내 안에 넌 커져만 가는데 

이것만 기억해 줄 수 있겠니 
힘겨운 날이면 이길을 걸으며 
기억속에 사는 내가 있단걸 

사랑이라는 건 참 우스워 
지우려 한만큼 보고 싶어져 
처음부터 내겐 어려운 일인걸 
다 잊겠다던 약속
난 오늘도 이길을 거닐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9. 15:31

수 많은 사람들 속에서 사람이 그립다.


메이트(Mate) - '그리워'


어젠 또 너를 만났어 
매일 밤 꿈속에 
날 떨리게 하는... 
해맑은 웃음은 여전히 빛났고 
여전히 못난 날 
부끄럽게 하는... 

그리워..
그리워.. 
나를 아는 너의 눈빛이 난.. 

슬픈 마음속에 꿈을 깨었을 때 
앙상한 마음만 남겨져 있군요 
숱한 거짓 속에 무뎌진 진실과 
그 가면 너머에 채워진 눈물이 이젠... 

그리워.. 
그리워... 
나를 아는 너의 눈빛이 난 그리워 
미안해..
미안해... 
나조차 나도 잘 모르게 돼서..

차가운 웃음도 이제는볼 수도 찾을 수도 없지만 
이별의 아픔도 차가운 먼지 속에 흩어져있지만 
머릿속 가득한 지워지지 않는 네 움직임들이 이젠... 

그리워..
그리워... 
나를 아는 너의 눈빛이 
참을 수 없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7. 08:30

정리가 되니, 마음이 이리도 가볍네.


무슨 일이 일어나도 참을 수 있을거 같은 느낌.

가진게 하나 없어도 그냥 웃음이 나오는 이 기분.


데이브레이크 (Daybreak) - '좋다'


사랑 노래가 너무 많아서
어떤 노래로 고백을 할까

처음본 순간은
Fall in love with you
미칠 것 같은데
널 사랑하는데

니가 있어 좋다
사랑해서 좋다
다른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이 기분
너무나도 좋다
너와 함께하는 이 순간
영원히 간직할 이 기분

멋진 말들로 꾸며댈 수록
나의 마음을 가릴 것 같아
빼고 또 빼고 줄여갈수록
보석과도 같이 남아있는 이 한마디

좋다
사랑해서 좋다
다른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이 기분
너무나도 좋다
너와 함께하는 이 순간
영원히 간직할 이 기분

왠지 서툴러 보이는 작은 두 글자로
나의 마음을 전할게

니가 있어 좋다
사랑해서 좋다
다른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이 기분
너무나도 좋다
너와 함께하는 이 순간
영원히 간직할 이 기분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6. 08:30

불안하다.

나는 오늘 또 최악의 선택을 했다.

 

되돌릴 순 없다.

 

정재형 - 'Running'

 

부딪히는 사람들을 피해 나는 뛰었어
제발 떠나지 않았기를
터질 듯한 심장과 너를 보낸 죄책감에
뺨 위에 반짝이는 눈물

사랑하고 싶어
너의 고백이 담긴
못다한 메세지를 듣고 달려
너에게 가고 있어

너를 기다려왔던
나의 대답을 기다려줘
숨겨왔던 나의 고백을 들어

함께 떠날 미래도
지금의 불안한 모습도
밤새 함께 얘기 나누고 싶어

떠밀려온 북역에는 흔들리는 사람과
분주해진 발걸음들로

이렇게 불러도
이렇게 외쳐봐도
보이지 않는 너와 안타까운 시간만 남아있어

너를 기다려왔던
나의 대답을 기다려줘
숨겨왔던 나의 고백을 들어

함께 떠날 미래도
지금의 불안한 모습도
밤새 함께 얘기 나누고 싶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5. 09:00

인생은 하나의 실험이다.

실험이 많아질수록 당신은 더 좋은 사람이 된다.


일단 시도해 보자.


럼블 피쉬 (Rumble Fish) - 'Smile Again'

화가 나도 그랬었지 짜증 나도 그랬었고
신세한탄만 줄줄이 늘어 놓기를 수백번씩
내 사랑엔 답이 없고 내 미래는 캄캄하지
체념은 정말 너무 쉽게 잘하지
사는게 그렇지 힘든 일만 찾아오는 것 같아
마음먹기 달렸대 입꼬릴 높이 올려봐
기분좋은 세상이야

Smile Again 더 크게 웃어봐
시간이 지나고 지나면 아무 일도 아닌 걸
웃어넘겨
신나게 한번 더 웃어봐
가끔은 세상을 다 가진 사람처럼
그렇게 웃어봐


사랑해도 헤어지고 헤어져도 사랑하지 
이별 한번에 너무 슬퍼하지마
사는게 그렇지 주는만큼 받을 수는 없는걸
넌 혼자가 아니야 니 곁엔 내가 있잖아
아름다운 세상이야

Smile Again 더 크게 웃어봐
시간이 지나고 지나면 아무 일도 아닌 걸
웃어넘겨
신나게 한번 더 웃어봐
가끔은 세상을 다 가진 사람처럼
그렇게 웃어봐

가끔은 울어도 괜찮아
한번씩 내 안에 감춰진 모습들이
날 찾아 와 줄테니
신나게 더 크게 웃을께
언제나 세상을 다 가진 사람처럼
그렇게 그렇게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3. 09:00

바쁜 일이 생겨, 집중이라도 해야 하는데,

좀 나가볼까.. 했더니 비까지 오네?


보고 싶다. 정말!


더 클래식 (The Classic) - '여우야 (女雨夜)'


창밖엔 서글픈 비만 내려오네. 내마음 너무 안타까워.
이젠다시 볼수가 없기에.
처음 만났던 그날도 비가왔어. 우산도 없이 마냥 걸었었지. 너의 눈빛 촉촉히 빛났지

이밤 너에게 주고픈 노래 너만을 사랑하고 있다는걸.
들어줄 사람도 없이 비속으로 오오 흩어지내
너의 이름을 불러보지만 닿을수 없다는 걸 알고있어.
긴밤을 꼬박 새우고 비속으로 어느새 새벽이 오고 있어

한때는 너를 만나서 행복했어. 그런 꿈속에 빠져 있었지만 이런 아픔 느낄줄 몰랐어 
이별을 느낄때면 난 생각해봐. 우리사랑을 위한 시간인걸 너는 이런 내맘을 아는지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2. 09:30

그래도 니들이 있어 내가 산다.


꼭 힘들때가 되어야만

연락하는 거 같아 미안하다.


김민우 - '휴식같은 친구'


내 좋은 여자 친구는 가끔씩 
나를 보면 얘길 해달라 졸라대고는 하지

남자들만의 우정이라는 것이
어떤 건지 궁금하다며 말해 달라지

그럴 땐 난 가만히 혼자서 웃고 있다가 
너의 얼굴 떠올라 또 한 번 웃지 

언젠지 난 어둔 밤길을 달려
불이 꺼진 너의 창문을 두드리고는 들어가 

네 옆에 그냥 누워만 있었지
아무 말도 필요 없었기 때문이었어

한참 후에 일어나 너에게 얘길 했었지
너의 얼굴을 보면 편해진다고

나의 취한 두 눈은 기쁘게 웃고 있었지
그런 나를 보면서 너도 웃었지

너는 언제나 나에게 휴식이 되어준 친구였고 
또 괴로웠을 때면 나에게 해답을 보여줬어 

나 한 번도 말은 안 했지만 너 혹시 알고 있니 
너를 자랑스러워한다는 걸

너는 언제나 나에게 휴식이 되어준 친구였고 
또 괴로웠을 때면 나에게 해답을 보여줬어 

나 한 번도 말은 안 했지만 너 혹시 알고 있니 
너를 자랑스러워한다는 걸

너는 언제나 나에게 휴식이 되어준 친구였고 (친구였어)
또 괴로웠을 때면 나에게 해답을 보여줬어 

나 한 번도 말은 안 했지만 너 혹시 알고 있니 
너를 자랑스러워한다는 걸

너는 언제나 나에게 휴식이 되어준 친구였고 
또 괴로웠을 때면 나에게 해답을 보여줬어 

나 한 번도 말은 안 했지만 너 혹시 알고 있니 
너를 자랑스러워한다는 걸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1. 04:30

나만 있으면 된다는 말 안 믿어 이제.

그냥 가라.


최재훈 - '비의 랩소디'


이젠 눈물그쳐 나를 봐요 우는 그대 더 아름다워 
내게 이모습 조차 더 남지 않도록 
그냥 고개 돌려요 그저 미안한 마음뿐이죠 그댈위해 
해줄게 없어 모두 이해할게요 

그댈 아끼는 맘 그분들도 같을 거란걸 한참동안을 
비틀거렸죠 워 그댈 사랑했던 그만큼 
워 워 떠나가요 아주 먼곳으로 그대소식 내게 올수 
없을 그만큼 다 잊어요 

내겐 마지막이 될 사람도 모두 다 버려두고 갈게요
나를 위해 많이 애썼단걸 알고있죠 난 감사해요 
허나 이룰수 없는건 어쩔수 없죠 

내가 용기낼게요 이젠 죽는날까지 사랑한대도 워 
가질수 없는 그대인걸
떠나가요 아주 먼곳으로 그대소식 내게 올수 없을 
그만큼 다 잊어요 

내겐 마지막이될 사람도 모두다 버려두고 갈게요 
떠나가요 아주 먼곳으로 

그대소식 내게 올수 없을 그만큼 혹시라도 내가 그리울 때 
면 세상에 내가 없다고 믿어요 그렇게 믿어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0. 09:30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누가 알아?


소중한 사람들에겐, 말 그대로 소중히 하고

이루고 싶은 일은 꾸준히 노력하는 수 밖에.


Hanson - 'Mmmbop'


Oh, Oh, oh. Oh, oh. Oh, yeah.
You have so many relationships in this life,
Only one or two will last.
You go through all the pain and strife,
Then you're turnin' your back and they're gone so fast.

Oh yeah. And they're gone so fast, yeah.

Oh, so hold on to the ones that really care,
In the end they'll be the only ones there.
When you get old and start losing your hair,
Can you tell me who will still care?
Can you tell me who will still care? Oh care.

MMMBop...bidi dapa doo wop
Doo bi dapa doo bop
Bidi dapa doo, yeah, yeah
MMMBop...bidi dapa doo wop
Doo bi dapa doo bop
Bidi dapa doo, yeah, yeah

Said oh yeah, in an MMMBop they're gone. Yeah, yeah, yeah, yeah.

Plant a seed, plant a flower,plant a rose
You can plant any one of those
Keep planting to find out which one grows.
It's a secret no one knows.
It's a secret no one knows. 
Oh, knows, no one knows.

In an MMMBop they're gone
In an MMMBop they're not there
In an MMMBop they're gone
In an MMMBop they're not there
Until you lose your hair
ohh, but you don't care, oh yeah.

Can you tell me?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Oh yeah, you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Which flower's gonna grow)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Is it gonna be a daisy or a rose?)
You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Which flower's gonna grow)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You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
Say you can but you know.
You don't know ohh.
Don't know ohhh.

MMMBop.......Doo wop........Doo bop.......Doo.......yeah, yeah
MMMBop..woah, yeah, yeah...Doo wop......Doo bop........Doo........woah, yeah

Can you tell me?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Oh yeah, you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No.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테레비소녀

    "아 지루한 주말이 되고있는 하루…
    잘보고갑니다..땡쓰..~"

    2013.07.20 17:26

Poosil's Story 2013. 7. 19. 09:30

사랑하는 그대에게..


감사해요.


Mate(메이트) - '그대 때문이죠'


그대는 언제나 참 특별하죠
어둠을 비추는 빛이 있어
환하게 미소짓는 그댈 볼 수 있다는건 행운이죠 
나는 그걸 알죠
그대의 동그란 이마가 좋아
가끔은 어색한 그 농담도
모든게 힘들게 만 느껴지는 날에도 웃게 되죠 그대 때문이죠

이렇게 내마음이 밝게 빛날 수 있는건 행운이죠
나는 그걸알죠
웃게 되요 그댈보면
힘이 나요 그댈 생각하면
들리나요 이작은 노래가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