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3. 9. 9. 14:23

몬스터 대학교 (Monsters University)

감독 댄 스캔론
출연 스티브 부세미, 존 굿맨, 빌리 크리스탈
개봉 2013, 미국, 110분
펑점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2001년에 나왔던 몬스터 주식회사의 속편이 이제야 나오다니.
 
 
우선, 솔직히 말하면
전작인 몬스터 주식회사보단 못하다고 감히 말할 수 있다.
아니면 어릴 때 봤을 때보다 훌쩍 자라버린 내 감성이 문제였을까?
 
그 영화, 그 시절 만큼의 놀람과 재미는 덜 한듯 하다.
 

 

그렇다고 이 영화가 별로라고 물어본다면, 아니라고 답할 것이다.

 

설리와 마이크의 학창시절을 엿보는 재미있는 기회였고,

보는 내내 유쾌한 것은 기대를 충족시켰다.

 

 
특히, 마지막 쿠키 영상을 보면
'아~ 역시 픽사는 픽사구나'
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나이가 들어도 어릴 적 감성을 품고 있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당신도 나도 한 때는 어리지 않았나?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omething 2013. 4. 12. 11:12


i n v i t a t i o n

티스토리 초대장

+ 남은 초대장 수 : 00

안녕하세요!

티스토리에 보금자리를 마련하시려는 여러분께 초대장을 배포해 드리려고 합니다.

나만의, 내 생각을, 내 기억을 담는 소중한 블로그를 만들고 싶다면 티스토리로 시작해보세요!

티스토리 블로그는 초대에 의해서만 가입이 가능합니다. 원하시는 분은 댓글에 E-mail 주소를 남겨주시면 초대장을 보내드립니다. 남겨주실 때에는 꼭 비밀댓글로 남겨주세요!

초대장을 보내드리고 바로 개설하시지 않으신 분들은 초대장을 회수할 수도 있으니 바로 개설해주세요!

Yes
이런 분들께 드립니다!
1. 다른 블로그를 사용해보셨던 분
2. 이메일 주소가 정상적인 분
3. 블로그를 시작하려는 이유를 남겨주신 분!
No
이런 분들께 드리지 않아요!
1. 이메일 주소가 의심되는 분!
2. 이메일 주소를 남기지 않으신 분
3. 이유도 없이 달라고 하시는 분!
티스토리 이래서 좋아요!
1. 이미지, 동영상, 오디오, 파일까지! 무한 용량과 강력한 멀티미디어를 올릴 수 있어요!
2. 스킨위자드로 스킨을 내맘대로~ 거기에 기능 확장 플러그인까지!
3. 내가 원하는대로 myID.com으로 블로그 주소를 만들 수 있어요!

이메일 및 사유를 보내주세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2 11:48
  3.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2 11:55
  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2 13:41
  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2 13:42
  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2 13:54
  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2 14:41
  8.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2 15:03
  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2 16:01
  1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2 16:20
  1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2 21:48
  12.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3 14:05
  13.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3 22:08
  1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4 15:00
  1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4 17:31
  1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6 05:05
  1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6 20:16
  18.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6 21:43
  1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7 14:57
  2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22 10:37
  2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4.23 14:26

Poosil's Story 2008. 4. 20. 21: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 창작 시간이었다.

"교수님, 죽음에 대해 정의를 내려주십시오."

한 학생이 벌떡 일어나더니 엉뚱한 질문을 했다.
교수는 조용히 자리에서 일어나며 말했다.

"죽음이란 자리를 비워주는 것이지. 이렇게.."

잠시 정적이 흐르고, 교수는 다시 말했다.

"다음 사람을 위해 시간도 남겨넣는 것이지..."

교수는 차고 있던 시계를 풀러 탁자 위에다 놓았다.
그 때 수업 종료 시간을 알리는 벨소리가 났다.

"그래! 죽음이란 수업을 마친 여러분들이 각자 집으로 돌아가는 것과 같지..."

교수는 나가려다 말고 한마디를 덧붙였다.

"아쉬운게 있다면 내일 또 만나자는 인사를 할 수 없다는 것이지."

                                              - 윤수천의 "아름다운 약속" 중에서


아무런 이유없이 작은 생각 때문에 눈물을 흘린적이 있습니까?
나는 죽음이라는 작은 생각이 나의 가슴을 흔든적이 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던 어린 시절
누가 죽은 것도 아니였고
뉴스를 즐겨보던 것도 아니였는데
갑자기 죽음이란 것이 생각이 나서
상상의 날개를 펼쳐서 홀로 눈물을 흘린적이 있습니다.

정말 서럽게..
아무일 없던 집안에 풍파를 일으킬 정도로 큰 울음이 되었던
그 작은 생각과 울음은..
사춘기의 작은 일각이지만
또 아무런 어려움이나 큰 생각없이 바로 극복한 내가
지금 생각하면 뿌듯하고 또는 생각이 없어보이기도 합니다.

지금은 살겠습니다.
조용히.. 그리고 담대하게..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