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4. 4. 8. 14:53

쓰리데이즈 투 킬 (3 Days to Kill)

감독 맥지
출연 헤일리 스테인펠드, 엠버 허드, 케빈 코스트너, 코니 닐슨
개봉 2014, 미국, 115분
펑점
왜 나를 죽이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한 대답은,
"당신은 최고의 아버지니까."


진지한 액션 영화를 원했던가?
그럼 영화관을 잘못들어온 것 같네요.


조금 다른 의미가 되겠지만,
이 영화의 제작진이 과거에 흥행시킨 영화 "테이큰"과 비슷하고,
개인적으로는 만족도 역시 그와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첩보요원이라는 일 때문에 망가진 가족관계와 그의 인생.
삐뚤어진 딸의 성격과 지친 아내의 모습.
한정된 시간안에 해결해야 할 무언가.


다만, 이 영화는 '숨막히는 긴장감' 보다는 '능청스러운 유머'가 섞인
가족(?) 액션 영화라고 평할 수 있겠다.


그리고 앰버 허드는 '정말 심각하게 섹시하게' 등장해서는
사실 비중이 그렇게 높지 않더라. (속편을 위한 복선인가?)


딸에게 전화가 와서, 납치 임무를 중단하는
보라색 자전거의 그 남자 영화.

추천합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muy.kr

    오.. 재밌어 보이네요. 영화관 가서 꼭 봐야겠는데요. 잘 보고 갑니다..^^

    2014.04.08 15:0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김유진

    웃음 재미 감동 한번에 느낄수 있는 영화! 보는 내내 아빠 생각 많이 났습니다^^

    2014.04.08 15:55
  3.  Addr  Edit/Del  Reply 이명훈

    코믹과 액션이 너무 절묘하게 조합되어 보는 내내 좋았습니다!
    케빈 코스트너의 연기가 너무 좋아 자꾸 생각나는 그런 영화입니다!!

    2014.04.08 16:51
  4.  Addr  Edit/Del  Reply 최진혁

    새로운 장르가 탄생한 느낌이었습니다. 진지한 액션임에도 불구하고 주제는 가족애, 그걸 풀어내는 방식은 코믹이라니 그러면서 주인공은 죽어가는 아무튼 추천합니다.

    2014.04.08 17:28
  5.  Addr  Edit/Del  Reply 정경민

    옛날배우. 한물간 배우가 아니었습니다.
    역시 배우의 색은 세월이 흐를수록 짙어지는걸 느겼습니다.
    진지한 액션속에 가미된 코믹의 어색함이 전혀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나의 기억속에 남는 것은 과한 섹세미로 등장한 비비라는 거 ㅋㅋ

    2014.04.09 09:40
  6.  Addr  Edit/Del  Reply 조은지

    핵테러조직 보스 암살을 위한 첩보액션에 가족을 지키려는 케빈 코스트너의 무뚝뚝한 아빠연기가 믹스되면서 의외의 코믹과 감동을 불러일으켜 재밌게 보았습니다~^^

    2014.04.09 09:43

Poosil's Sight 2013. 2. 28. 19:30

키리시마가 동아리활동 그만둔대

감독 요시다 다이하치
출연 카미키 류노스케, 하시모토 아이, 오고 스즈카
개봉 2012, 일본, 103분
펑점



이 아가씨들이 소위 말하는 4공주 이런거 같다.
엄청 이쁘고 모델같은 친구 한명에, 일진같은 애 한명.
그리고 차가워 보이는 여자와, 귀여운 친구 한명.


제목은 키리시마지만, 그는 한번도 안 나온다.

엄청 잘 생기고, 운동도 잘하고, 공부도 잘하는 그런 만능인 인물인데,
그는 없고, 이 친구가 공백을 매운다.


저 위에 잘 생긴 친구를 엄청 좋아하는 합창부 부장 소녀
고집이 좀 쌔더라.


위에 잘생긴 남자와 같이 다니는 친구 두명,
물론 키리시마도 같이 다녔던거 같지만, 갑작스런 그의 잠적으로 트리오가 된다.


영화를 좋아하는 친구 두명, 뭔가 오타쿠의 느낌이 물씬 풍기지만
실제로도 오타쿠다.

왜 좀비영화에 심취하는가.


그 결과 이렇게 난장판이 된다.


영화는 이렇다.

키리시마라는 절대적인 존재가 있어서, 서열이 자연스럽게 형성이 되고
여자들도 심리적 안정을 가지게 되어 반이 평화로웠다.

그런데 그가 갑자기 사라지면서, 후폭풍이 밀려온다.

배구부, 여자들끼리의 문제는 직접적이며,
간접적으로 영화부, 합창부, 그리고 우정이 재 정립된다.


싸우자, 이곳은 우리들의 세계다.

우리들은 이 세계를 살아가야만 하니까.


혼돈속에 딱 어울리는 대사가 영화를 찍는 오타쿠 학생의 입에서 나온다.


무언가, 학창시절이 떠오르게 만드는 영화.

정리가 되지 않은 것 같지만, 모든게 맞아떨어지는 재미난 스토리였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3.01 2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