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3. 7. 24. 08:30

평생 잊지 않겠다고 생각했던 그 추억들은

제발 잊혀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변하였다.


행복은 곧, 상처가 되고, 그리움이 되고,

잠시 가슴속에 묻어두었다가, 다시 따뜻함이 되더라.


거미(Gummy) - '날 그만 잊어요'


난 이제 조금씩 그댈 잊어가나 봐요 
가끔 웃기도 하는 걸 보니 
조금 더 지나면 그댈 만나게 되도 
반가울 것 같아요 

난 그런 마음에 그대 내게 남아있는 
사진을 한장씩 뒤적여 보다가 
혹시나 그대는 또 나와 달라서 
아직까지 혼자만 힘들어 할까봐 

날 그만 잊어요 
그댈 보낸 못난 내 기억에 
행복하지 못하면 안되요 그대까지 

오 날 그만 잊어요 
난 왜 이제 까맣게 잊은 채 행복하게 
잘 지낼 그대가 걱정되죠 아직도 

아직도 모두 다 잊지 못한건 가봐요 
그대를 걱정하고 있는 걸 보니 
날 버린 기억이 가슴에 남아서 
혹시라도 나처럼 울기만 할까봐 

날 그만 잊어요 
그댈 보낸 못난 내 기억에 
행복하지 못하면 안되요 그대까지 

날 그만 잊어요 
난 왜 이제 까맣게 잊은 채 행복하게 
잘 지낼 그대가 걱정되죠 아직도 

그 긴(그긴) 시간(시간) 힘이(힘이) 든 건 
오 나만 (그 긴 시간만) 
내 맘(남아) 그 어디에(어디) 그대 남아있어 
마지막 한 번만 한 번만 날 위한 그대가 
이제는 날 그만 떠나요 

그댈 못내 잊은 채 힘들게 
행복해져 보려는 날 위해서 
오 날 그만 떠나요 
그대 이제 내 맘에 이렇게 남은 채로 
힘들게 하지말고 떠나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11. 08:30

마치 영화 같은 진지한 연애는 원치도 않았다.

다만, 그냥 따뜻하기만 해도 좋겠다.


그것도 너무 많이 원하는 건가?


임창정 - '나의 연인'


너를 알기 전에 나 어떻게 혼자 살아왔을까 너 없는 세상
이렇게도 내게 눈물나는 행복 기다릴 줄은 몰랐어
너에게 모두 줄꺼야 너를 위한 건 무엇이든

제발 언제나 처음 내게 오던 날 처럼 기쁨으로 내게 있어줘
이젠 나보다 너를 사랑 한다는 그 말
모두 이해해 너무 사랑 하니까 

니가 웃음질때 난 더크게 웃고 너 아플땐 난 더 아파
내 삶과 세상 모두가 밝게만 빛나보여

힘든 하루도 너를 보면 견딜수 있어 너에게는 웃는 나이길
내겐 아무도 없어 오직 너만이 나를 살게 해 널 사랑한 뒤

너를 느낄때 난 살아있어 너는 내 행복의 전부니까

제발 언제나 처음 내게 오던 날처럼 기쁨으로 내게 있어줘
이젠 나보다 너를 사랑 한다는 그 말
모두 이해해 너무 사랑하니까 

제발 언제나 처음 내게 오던 날처럼 기쁨으로 내게 있어줘
이젠 나보다 너를 사랑한다는 그 말
너에게 하고 싶어 너를 너무 사랑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2. 7. 14:41

사랑을 한 후에 생각해보면,

사랑 할 때, 아름다운 추억이 필요하다.


슬픔으로 가득 찬 사랑이라면,

헤어진 후에도 아플 것 같다.


행복으로 꿈꾸었던 사랑이라면,

지난 일도 따뜻할 것 같다.


Westlife - 'My Love'


An empty street An empty house A hole inside my heart
I'm all alone The rooms are getting smaller
I wonder how, I wonder why I wonder where they are
텅빈거리, 텅빈 집 내 마음에 구멍이 났네요.
나는 혼자고, 방은 점점 작아지고 있어요.
어쩌다가 그렇게 되었는지, 왜 그런건지 그들이 어디에 있는지 궁금하네요.

The days we had The songs we sang together Oh yeah
And oh my love I'm holding on forever
Reaching for the loved that seems so far
우리가 함께 했던 날들,우리가 함께 부르던 노래들.오 예~
그리고 오~ 나의 사랑, 난 영원히 기다려요.멀리 보이는 사랑을 찾으면서요.

So I say a little prayer
Hope my dreams will take me there Where the skies are blue
to see you once again my love
그래서 나는 작은 기도를 합니다.
내 꿈이 나를 그 곳으로 데려가기를 바랍니다. 하늘이 푸른 곳으로요.
다시 당신을 볼 수 있다면, 내 사랑

Over seas from coast to coast To find the place I love the most
Where the fields are greento See you once again, my love
바다에서 바다를 건너서
들판이 초록인 곳에서 당신을 볼 수 있다면, 내사랑

I try to read, I go to work I'm laughing with my friends
But I can't stop to keep myself from thinking, oh no~
I wonder how, I wonder why I wonder where they are
책을 읽으려도 하고, 일하려고도 해요. 친구들과 웃어보기도 합니다.
하지만 내가 이 생각한 것을 멈출 수가 없네요.
어쩌다가 그렇게 되었는지, 왜 그런건지 그들이 어디에 있는지 궁금하네요.

the days we had the songs we sang together Oh yeah
And oh my love I'm holding on forever Reaching for the loved that seems so far
우리가 함게 했던 날들, 우리가 함께 부르던 노래들. 오예~
그리고 오 ~ 나의 사랑, 난 영원히 기다려요. 멀리 보이는 사랑을 찾으면서요.

To hold you in my arms To promise you my love To tell you from my heart
You're all I'm thinking of Reaching for a love that seems so far
그대를 내 품에 안기 위해 내 사랑을 당신께 맹세하기 위해 진심으로 말하기 위해
당신은 내가 생각하는 전부에요. 멀리 보이는 사랑을 찾으면서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2.08 09:39

Poosil's Story 2012. 10. 30. 17:05

무서우리만큼 잔인했던 그 꿈으로 잠이 깨었는데

이상하리만큼 따뜻한 기억만 남아서


혼란스럽고, 또 혼란스러운 하루가 시작되더라.


조덕배 - '꿈에'


꿈에 어제 꿈에 보았던 
이름 모를 너를 나는 못잊어 

본 적도 없고 이름도 모르는 
지난 꿈 스쳐간 여인이여 

이 밤에 곰곰히 생각 해보니 
어디선가 본 듯한 바로 그 모습 

떠오르는 모습 잊었었던 사랑 
어느 해 만났던 연인이여 

어느 가을 만났던 사람이여 

난 눈을 뜨면 꿈에서 깰까봐 
나 눈 못뜨고 그대를 보네 

물거품처럼 깨져버린 내 꿈이여 
오늘 밤에 그대여 와요 

난 눈을 뜨면 사라지는 사람이여 
나 눈 못 뜨고 그대를 또 보네 

물거품처럼 깨져버린 내 꿈이여 
오늘 밤에 그대여 와요 

어느 가을 만났던 사람이여 

난 눈을 뜨면 꿈에서 깰까봐 
나 눈 못뜨고 그대를 보네 

물거품처럼 깨져버린 내 꿈이여 
오늘 밤에 그대여 와요 

난 눈을 뜨면 사라지는 사람이여 
나 눈 못 뜨고 그대를 또 보네 

물거품처럼 깨져버린 내 꿈이여 
오늘 밤에 그대여 와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0. 8. 17:50

생각해 보면 참 다행이였어.


너를 만나서 냉정했던 내 가슴이 따뜻해졌고,

상처는 받았지만 아직도 뛰고 있지.


Mandy Moore - 'Only Hope'

Movie. 'Walk to remember' ost.


There's a song that's inside of my soul
내 영혼 안에 한 노래가 있어요
It's the one that I've tried to write over and over again
몇번이고 되풀이해서 쓰려고 노력했어요
I'm awake in the infinite cold
나는 무한히 추운 곳에 깨어있어요
But You sing to me over and over and over again
그러나 당신은 나에게 몇번이고 되풀이해서 노래를 해줬어요


So I lay my head back down
그래서 나는 머리를 바닥에 누이고
And I lift my hands
손을 들어
And pray to be only Yours
오로지 당신의 것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해요
I pray to be only Yours
오직 당신의 것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해요
I know now You're my only hope
이제 난 알아요 당신은 나의 유일한 희망입니다


Sing to me of the song of the stars
내게 별들의 노래를 불러줘요
Of Your galaxy dancing and laughing and laughing again
춤주며 계속해서 웃는 당신의 은하의 노래
When it feels like my dreams are so far
나의 꿈이 너무 먼 것이라고 느껴질 때
Sing to me of the plans that You have for me over again
나에 대한 당신의 계획들을 몇번이고 되풀이해서 불러주세요


So I lay my head back down
그래서 나는 머리를 바닥에 누이고
And I lift my hands
손을 들어
And pray to be only Yours
오로지 당신의 것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해요
I pray to be only Yours
오직 당신의 것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해요
I know now You're my only hope
이제 난 알아요 당신은 나의 유일한 희망입니다


I give You my destiny
당신께 내 운명을 드려요
I'm giving You all of me
당신에게 내 모든 걸 드려요
I want Your symphony
나는 당신의 교향곡을 원해요
Singing in all that I am
나의 모든 것을 다해 노래합니다
At the top of my lungs
목청이 터지도록 큰 소리로 노래하며
I'm giving it back
그 교향곡을 다시 돌려 드릴게요


So I lay my head back down
그래서 나는 머리를 바닥에 누이고
And I lift my hands
손을 들어
And pray to be only Yours
오로지 당신의 것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해요
I pray to be only Yours
오직 당신의 것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해요
I know now You're my only hope
이제 난 알아요 당신은 나의 유일한 희망입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0. 2. 16:11

더 이상 나의 여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나보다 행복하진 말아달라는 편협한 마음보다,

행복을 기원하는 따뜻함을 말하고 싶다.


사실, 그래야 내가 살 수 있을 것 같다.


하동균 - '그녀를 사랑해줘요'


잠깐 기다려줄래 지금 데리러 갈게
왜 자꾸 울기만 하니 말해 말해 어디에 있니
니가 사랑하는 사람이 너를 두고 간 거니
집으로 데려다 줄게 가자 가자 바람이 차가우니까

너를 울리는 그 사람이 뭐가 그렇게 좋으니
너는 모르지 너만 모르지 너를 사랑하는 내 맘을
걸음이 느린 내가 먼저 가지 못해서
내 자릴 뺏긴 아픈 사랑을

너의 웃는 모습이 누구보다 예쁜지
그 사람 알기나 하니 정말 정말 알고도 너를 울리니
이름 모르는 당신에게 부탁 하나만 하는데

사랑해줘요 사랑해줘요 내가 사랑하는 그녀를
당신이 나 대신에 가진 나의 그녀를 
함부로 다룰 생각하면 안되요

사랑해줘요 내 마음도 몰라주는 그녀를
그녀가 사랑하는 사람 당신이니까
나보다 많이 사랑해줘요
다시는 울리지는 말아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9. 29. 09:00

문이 열리며 보인 너의 놀란 얼굴과

다시 환하게 웃는 너의 미소가


황홀하게, 따뜻하게, 행복하게

나의 아침에 바스라진다.


윤하 - '그대와 춤을'

원곡. 이소라


분홍색 뺨 사랑에 물든 얼굴로 
그대 앞에 서 있어 나를 감출 수 없어 
첫눈에 날 반하게 했던 미소로 
그댄 웃고 서 있어 나는 놓칠 수 없어 
더 늦기 전 그대와 춤을 난 춤을 출까봐 그럴까봐 

깊은 밤 하늘 달빛으로 우릴 비춰주네 휘황하게 
춤을 추며 그대 손을 잡고 나를 안아주네 황홀하게 

떨리는 마음 두근거림 난 그댈 원하고 있어 
이젠 멈출 수 없어 
빠져들듯 까만 두눈 그대는 달아오르고 있어 
나는 알 수가 있어 
더 늦기 전 그대와 춤을 난 춤을 출까봐 그럴까봐 

떨리는 마음 두근거림으로 난 그댈 원하고 사랑해 
그대와 춤을 그대는 춤을 추며 나를 안아주네 
황홀하게 바라보네 부드럽게 kiss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9. 16. 15:29

잠깐의 두근거림을 찾는 것이 아닙니다.

평생 동안 따뜻한 마음으로 살 수 있게 해주는 사람.


그런 사람을 찾습니다.


SG 워너비 - '내사람 (Partner For Life)'


내 가슴속에 사는 사람 내가 그토록 아끼는 사람
너무 소중해 마음껏 안아보지도 못했던
누구에게나 흔한 행복 한 번도 준적이 없어서
맘 놓고 웃어본 적도 없는 그댈 사랑합니다

내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함께 울고 웃어주던
그댈 위해 내가 할 수 있는건 뭐든 해주고 싶어

안녕 내 사랑 그대여 이젠 내가 지켜줄게요
못난 날 믿고 참고 기다려줘서 고마워요
안녕 내 사랑 그대여 영원토록 사랑할게요
다시 태어나서 사랑한대도 그대이고 싶어요

어두운 밤길을 잃어도 서로 등불이 되어주고
비바람 몰아쳐도 지금 잡은 두 손 놓지 말아요
내가 힘들 때나 아플 때나 내 곁에 있어준 그대
미안하단 말로 고맙단 말을 대신 하던 나였죠

안녕 내 사랑 그대여 이젠 내가 지켜줄게요
못난 날 믿고 참고 기다려줘서 고마워요
안녕 내 사랑 그대여 영원토록 사랑할게요
다시 태어나서 사랑한대도 그대이고 싶어요

넘어지고 몇 번을 다시 넘어진다 해도
그대만 있다면 다시 일어날 수 있는데

안녕 내 사랑 그대여 이젠 내가 지켜줄게요
못난 날 믿고 참고 기다려줘서 고마워요
안녕 내 사랑 그대여 이렇게 그댈 부를 때면
너무 행복해서 눈물이 나죠 사랑해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 26. 16:58
나와는 다른 사람.

이성 때문에 상처 받고 운적 없는 사람.
성격이 못되어서 화를 자주 내지 않는 사람.
항상 사랑받으며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
못난 부분 없이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사람.

그런 사람은 만날 수 없을까.


럼블피쉬 -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
원곡 : 정재형(베이시스)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 
때로는 물처럼 때로는 불처럼 
진심으로 나만을
사랑할 수 있는
성숙하고 성실한 사람이라면 좋겠어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 
사랑에도 연습은 있는 거기에 
아주 조그만 일에도
신경을 써주는
사랑 경험이 많은 사람이라면 좋겠어
나에겐 아픈 상처가 있는데 
과거가 없는 사람은 부담스러워 
한번쯤은
실연에 울었었던 눈이 고운 사람 품에 안겨서
뜨겁게 위로받고 싶어 
혼자임에
지쳤던 내 모든걸 손이 고운 사람에게 맡긴 채
외로움을 잊을 수 있다면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 
만남 그 자체에 연연하기보다
한번을 만나더라도 
그 때 분위기에
최선을 다하려는 사람이라면 좋겠어 
나에겐 아픈 상처가 있는데 
과거가 없는 사람은 부담스러워 
한번쯤은
실연에 울었었던 눈이 고운 사람 품에 안겨서
뜨겁게 위로받고 싶어 
혼자임에
지쳤던 내 모든걸 손이 고운 사람에게 맡긴 채
외로움을 잊을 수 있다면
한번쯤은
실연에 울었었던 눈이 고운 사람 품에 안겨서
뜨겁게 위로받고 싶어 
혼자임에
지쳤던 내 모든걸 손이 고운 사람에게 맡긴 채
외로움을 잊을 수 있다면
한번쯤은
실연에 울었었던 눈이 고운 사람 품에 안겨서
뜨겁게 위로받고 싶어 
혼자임에
지쳤던 내 모든걸 손이 고운 사람에게 맡긴 채
외로움을 잊을 수 있다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1. 7. 01:06

댄싱퀸

감독 이석훈
출연 황정민, 엄정화
개봉 2012, 대한민국, 124분
펑점

네영카에서 보고 왔어요!

기억에 남는 명대사
서울택별시

한국 영화가 한국인에게 줄 수 있는 우리만의 정서로

재미와 감동을 주는 영화라고 먼저 말씀을 드립니다.
 

사실 생각해 보면 그렇게 새로운 것은 없습니다.
 

푸근하고 따뜻한, 약간 어리버리한 지금까지 보아온 황정민

푼수에 망가짐 제대로 보여주는, 또는 요염한 엄정화


두 케릭터가 만나,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모습을 보여줍니다.

단, 제대로 된 스토리와, 제대로 된 매칭으로.


확실히 웃긴 이 두사람이, 실컷 웃겨주다가,

대한민국 사회를 이야기 할 때면 공감이 가다가,

허심탄회하게, 또는 포기한 듯 말할 때는 조금 찡함이,

그리고 따스함이 밀려옵니다.


물론 마지막에 솔로같은 엄정화의 드림걸즈 따라하기는 좀 별로 였지만.


추천합니다.



참고로, 엄정화는 정말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멋진 여자네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