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아나운서가 MBC '뉴스데스크' 진행 도중 엉뚱한 방향을 보며 뉴스를 진행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일본어 인터뷰 오역 등으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는 MBC 뉴스데스크가 이번에는 배현진 아나운서의 뉴스 진행 실수로 또 방송사고에 휘말렸습니다.

27일 방송된 주말 뉴스데스크에서 배현진 아나운서는 강원도 대설 특보 발령 뉴스를 전하는 도중 잠시동안 정면이 아닌 오른쪽을 보며 뉴스를 진행해 시청자들을 당황하게 했습니다.

배 아나운서는 정면 카메라가 자신을 찍고 있다는 사실을 모른 채 뉴스 진행을 시작했지만 이내 다시 능숙하게 정면을 응시하며 현장 기자에게 자연스럽게 리포팅을 넘겨 마무리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프로답게 시선처리 실수를 수습해낸 배현진 아나운서의 위기대처 능력은 칭찬할 만 하지만, '예능데스크' 기획이나 무리한 게임 폭력성 검증 실험 및 인터뷰 오역 등으로 연일 시청자들의 날카로운 비판에 시달리고 있는 뉴스데스크 제작진 입장에서는 가슴 철렁한 순간이었을 것도 같습니다.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의 뉴스 프로그램이 시작부터 계속되는 실수에 '사상 최악의 뉴스 방송사고'라는 영예를 가졌네요. 앵커도 실수하고 리포터도 실수하고 카메라까지..

 

앵커, 리포터, 카메라 전부다 실수하는 최악의 방송사고

 

시작부터 말썽입니다.

카메라가 오프닝을 하는데 다른 리포터를 비추었다가 메인 앵커 둘을 잡는 바람에 오프닝을 할 타이밍을 놓치는 군요.

당황했는지 앵커 둘의 대화가 막힙니다.

황급히 앵커는 리포터를 호출하는데요.

역시나 준비가 안된 리포터도 타이밍을 놓칩니다.

리포터가 맨트를 시작하려는데 카메라가 엉뚱한 곳을 클로즈업 하기 시작합니다.

마치 리포터를 찍기 싫어 도망가는 것 같은 느낌이네요.

 

처음부터 끝까지.. 방송사고!!!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