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3. 8. 21. 16:58

감기 (The Flu)

감독 김성수
출연 장혁, 수애, 박민하
개봉 2013, 대한민국, 121분
펑점

 
모르겠다.
이 영화가 큰 파장을 몰고 올지.
 
 
좀비가 판을 치고, 재앙이 가득한 요즘 영화 세상에서
조금 현실적으로 영화를 만들어보자라는 느낌이 있다.
 
바이러스로 사람이 순식간에 죽는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무섭다.
라고 말하는 듯한 느낌.
 
 
긴장감이 흐르는 이 영화를 극적으로 만들어야 하는 요소들이 있었다.
항체를 가진 사람의 피살과 사회적 격리, 높은 사람들의 격양된 행동까지
 
 
배우들, 특히 아역배우의 뛰어난 연기가 답답함으로 느껴지는 것은
과도한 설정 때문이 아니였을까 싶다.
 
 
내 옆에서 보던 분은 열심히 자더라.
그래도 긴장감이 쭉 이어져서 괜찮다고 생각된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스포일러

    장혁하고 수애하고 한 10년 만난 사인줄 알았음.
    극단적 이기주의 수애. 모성애로 커버가 안됨.
    마동석은 로리콘. 그 많은 사람들중에 애만 보이나봄.
    그 형하고 장혁이 진정한 항체 보균자! 막 비비고 피튀고 하는데 끝까지 살아남음.
    군인 엄마만나는 씬은 정말 뜬금없는 신파. 눈물보단 비웃음이.
    분당 시민은 안심하길. 미사일 요격시스템이 완벽하게 갖춰진 도시니까.
    욜라뽕따이 빼곤 다 한심 짜증 캐릭터!!!!!

    2013.08.22 13:40

Poosil's Sight 2012. 1. 19. 10:42


시작부터 장난스럽게, 웃기기 위해, 대사가 없는 마임으로
 

처음엔 무슨 내용인지 파악하는데 시간이 걸렸습니다.

배경은 불교와 같은 느낌으로,

천주교의 느낌과 인물을 추가하여

웃음을 하나의 종교로 보여주는 느낌에

웃음을 간직한 문서를 보관하는 설정이 독특했습니다.
 

장자는 꿈에서 나비가 되고, 잠을 깨서는 나비가 꿈을 꾸어서 장자가 된지 모를 일이라는

호접지몽.

가볍게 보기에 괜찮은 것 같네요.
 

PS : 두 괴수가 춤추며 노래부르는거 정말 압권입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푸실

    하하하하하헤헤헤헤헤히히히히히호호호호호
    네영카 초대로 보고 왔어요!

    2012.01.19 10:4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별 :D

    마임 퍼포먼스라..
    오직 눈으로만 보고 느끼고 생각해야 하는 어려운 예술 같아요..^^;

    2012.01.19 11:08 신고

한 중학생과 할머니의 난투극으로 한바탕 전국이 시끄러웠던 것이 얻그제 같은데요. 이번엔 성인 남성이 여성의 머리를 가격하고 욕하는 영상이 화제입니다.

다 큰 남자가.. 어떻게 여자의 머리를 저렇게 함부로 때릴 수가 있지?!

그렇게 혼잡해 보이지도 않는 1호선 지하철에서 한 남자가 여성과 말 다툼을 합니다. 심지어는 손으로 밀고 치더니.. 화가 나는지 여자 옆을 지나가며 손으로 머리를 강하게 때립니다. 주위에서 놀라며 남자를 말려 보지만 화가난 남자는 듣지 않네요.

영상을 찍은 사람이 유투브에 올린 이 영상에 따르면 '남자가 여자에게 시비를 걸더니 때립니다. 절대로 설정이 아니고, 역에서 남자가 내리는데 여자가 화내면서 따라 내린게 걱정이 된다' 고 합니다.

과거에 논란이 되었던 지하철에서 할머니가 중학생 여자애와 난투극을 했던 영상이 기억나네요. 공공장소에서 왜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 걸까요.. 아래에 과거의 지하철 난투극 영상을 추가합니다.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왕방차 명예의 전당 2010. 10. 27. 01:00
H대학교 지방 캠퍼스의 학생들이 학술제의 일환으로 제작한 'H대 여학우 폭행' 동영상이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일각에서는 일을 무마하기 위한 눈가림이 아니냐는...

 

H대학교 지방 캠퍼스의 학생들이 학술제의 일환으로 제작한, 일명 'H대 여학우 폭행' 동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하여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이 동영상은 지난 23일 유투브에 처음 올라오면서 화제가 되었는데요. 이후 각종 커뮤니티 및 동영상 사이트로 순식간에 퍼지면서 걷잡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동영상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연인 사이로 보이는데요. "XX년아 술 X먹고 잤어 안 잤어?", "미쳤어?" 등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이에 25일 H대학교 자유게시판에는 "이 영상은 실제 상황이 아니며 연출된 것이다"며 사태 진화에 나섰지만 역부족인 것 같아 보이네요.

동영상에 등장하는 인물의 폭행이 너무 리얼해서 네티즌 중 일부는 "실제 폭행사건을 이런 식으로 무마하려는 것이 아니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는가 하면, "어떻게 이런 동영상을 올려 네티즌들의 반응을 살필 생각을 하나? 개념 없다"는 식의 독설을 퍼붓고 있습니다.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08. 4. 14. 11:10

내가 드라마를 보지 않는 이유는, 내 삶이 곧 드라마이기 때문이다.
                                                                                 -푸실

수업시간에 쉬는 시간이 끝나고
교수님께서 학생들의 주의를 끌기 위해서
하나의 물음을 주셨다.
즐겨보는 드라마가 있느냐고
가만히 있는 학생들 사이로 한 학생이 말했다.
삶이 곧 드라마이기 때문에 보지 않는다고.

교수님의 작은 감탄과
이러이러한 드라마를 약간 설명하신 후에
자신이 드라마를 보면서 느끼는 점을 말씀해 주셨다.

'드라마 속의 인물들의 설정은
작가 한사람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고
극 중이라는 한정된 범위안에서만 활용되는 것이다.
현실이라면..
자네의 말처럼 현실 역시 드라마이며
단지 인생은 극과 같이 짧지 않고 길며
여러사람의 설정이 아니라 자기 자신 그 한사람만을 만드는 것이다.
그렇다면..
자네가 만들어갈 자네의 드라마는 어떠한 방향으로 가고 있나?
무슨 드라마의 어떤 인물처럼 파멸로 향하는 것인가
아니면 다른 무엇인가?
짧지 않은 인생.. 당신의 인생으로 드라마를 써내려 간다면
어떤 선택을 하고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까?

그 선택은
신이 선택해주는 것도 아니고
남이 선택해주는 것도 아니고
친한 그 누구도 선택해 주지 않는다.
너 자신이 선택해야 할 일이다.'

그렇다면 당신의 선택은?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푸실

    나의 선택과 나의 길은..
    행복..!!

    2008.04.14 15:0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kailieu

    Show Me The Money

    2008.04.14 15:22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나이토

    나의 선택은 for( ; ; ) show me the money
    여기선 복사가 안되네 -_-^

    2008.04.14 16:44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gamja9e

    아 쪽팔려

    2008.04.14 22:20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푸실

    너의 선택이 어떤지 말하란 말야.. 이상한거 쓰지말고~

    2008.04.15 09:58 신고
  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invincible

    i wish the world best!!

    2008.04.17 11:1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