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3. 3. 7. 14:31

시간이 많이 흘러주면

이내 늘 그렇듯 사랑한 기억도, 쓰라린 아픔도

손 위에 오랜 흉터처럼 희미해져 가겠지

여기 내 마음 속에.

(어느 댓글에서 발췌)


성시경 - '안녕 나의 사랑'


여름냄새 벌써 이 거리에
날 비웃듯 시간은 흐르네
눈부신 햇살 얼굴을 가리면
빨갛게 손끝은 물들어가
몰래 동그라미 그려놨던
달력 위 숫자 어느덧 내일
제일 맘에 드는 옷 펼쳐놓고서
넌 어떤 표정일까 나 생각해

해맑은 아이 같은 그대의 눈동자 그 미소가 
자꾸 밟혀서 눈에 선해 한숨만 웃음만 
그대 힘겨운 하루의 끝 이젠
누가 지킬까 누가 위로할까

내 턱끝까지 숨이 차올라
내 머리 위로 바람이 불어온다
온 힘을 다해 나는 달려간다
이게 마지막 선물이 될지도 몰라

눈물이 흘러 아니 내 얼굴 가득히 흐르는 땀방울
늘 그랬듯이 아무렇지 않게 웃으며
안녕 나의 사랑 그대 미안해

하루에도 몇 번씩 나눴던
잘잤어 보고싶다는 인사
그리울 때면 꺼내볼 수 있게
하나하나 내 마음에 담곤해

해맑은 아이 같은 그대의 눈동자 그 미소가 
자꾸 밟혀서 눈에 선해 한숨만 웃음만 
그대 힘겨운 하루의 끝 이젠 
누가 지킬까 누가 위로할까

내 턱끝까지 숨이 차올라
내 머리 위로 바람이 불어온다
온 힘을 다해 나는 달려간다
이게 마지막 선물이 될지도 몰라 (몰라)

어떻게 어떻게 그대없는 내일 아침은 (난 겁이 나요)
수많은 밤들 견딜 수 있을까 (웃으며 안녕)

길 건너 멀리 니가 보인다
지루했나봐 발끝만 바라보네
온 힘을 다해 나는 달려간다
이제 마지막 인사가 될지도 몰라

눈물이 흘러 아니 내 얼굴 가득히 흐르는 땀방울
나 없을 때 아프면 안돼요 바보처럼 자꾸 (울면안되요)
괜찮을거야 잘 지내요 그대(나의사랑 그대) 안녕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0. 26. 11:26

새로운 시작도, 그리고 끝도 없는 관계를 꿈꾼다.


그런 세상이 있다면

아름다운 사랑도, 비극의 아픔도, 행복한 반가움도 없겠지만


너를 잃지는 않을테니까.


김연우 - '사랑한다는 흔한말'


끝이란 헤어짐이 내겐 낯설어
아직까지 난 믿을수 없는데 마치 거짓말인 것처럼
힘들단 내색조차 너는 없어서 아무것도 난 몰랐어
한동안 그저 좋은 줄만 알았어
하루만 나 지우면 되니 잠시만 나 네 눈 앞에서
멀어지면 토라진 맘 풀릴 수 있니

사랑한다는 흔한 말 한번도 해주지 못해서
혼자 서운한 마음에 지쳐서 숨어버렸니
심장이 멎을 듯 아파 너 없이 난 살수 없을 것 같아
정말 미안해 내가 더 잘할게

가끔씩 네 생각에 목이 메여와
바보 같이 늘 너만은 내 곁에 있을거라 생각했나봐
한번 더 날 봐줄수 없니
모르는척 네 곁에 먼저 다가가면
태연한 척 해줄수 없니

사랑한다는 흔한 말 한번도 해주지 못해서
혼자 서운한 마음에 지쳐서 숨어버렸니
심장이 멎을 듯 아파 너 없이 난 살수 없을 것 같아
정말 미안해 내가 더 잘할게

두려워 네가 떠날까봐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러브멘토

    김연우 목소리 진짜 좋은듯 ㅋ

    2012.10.26 14:39 신고

Poosil's Story 2012. 8. 13. 16:42

헤어짐을 미리 생각하며 말하는 반가운 안녕.

아픔이 올 거란걸 알면서 말하는 괜찮아.


니가 없으면 안된다고 말 못해서 대신 말하는,

좋은 사람 만나렴.


바비킴 (Bobby Kim) - 'Let Me Say Goodbye'

시간이 다 됫나봐
긴얘기 다 못했는데
약속대로 우리는 헤어지나봐
이런말 나 했엇니
널 처음 봤을때부터 세상에 나 있음이 고마웠었어
이젠 너를 보내야 하지만 너를 잡을순 없지만
그저 안녕이라 말하기에 너무 긴 이별이잖아
언제나 난 기억해 니가준 행복 너의 그 웃음들
추억 있기에 또 살아가 보려해
다시는 못보지만 돌아보지 않지만
또 내일 만날것처럼 let me say good-bye

눈물은 보이지 말자고 너와 약속을 했기에
아무말도 할수가 없잖아
눈물이 넘칠것같아 언제나난 기억해
니가준 행복 너의 그 웃음들 추억있기에
또살아가 보려해
이제 가야하나봐 널 보내줘야 하나봐
또 다시 만날 것처럼 let me say good-bye
또 내일 만날 것처럼 let me say good-bye
또 다시 만날 것처럼 let me say good-bye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7. 2. 11:02

내가 힘들어 한다고 해서 세상이 알아주는 것이 아니다.

내가 지쳐 쓰러진다 해서 세상이 기다려주는 것이 아니다.


누구에게나 시련은 있고, 아픔이 있다.

그 것을 이겨내면 세상을 향해 나아갈 수 있다.


박혜경 - '안녕' 

외로운 날들이여
모두 다 안녕
내 마음속에 눈물들도
이제는 안녕 오
어제의 너는
바람을 타고 멀리
후회도 없이 미련없이
날아가 굿바이
오오오 영원히 워오오
거울에 비친
너의 모습이 슬퍼
늘 웃음짓던 예전에
넌 어디에 있니
저 파란 하늘
눈부신 구름들도
모두 다 너를 위해 있잖니
더 이상 내안에
니 이름 없잖니
그래서 아픈 기억
모두 버려야겠니
눈물짓지마 새로운 오늘을
맞이할 준비를 해봐 오오
외로운 날들이여
모두 다 안녕
내 마음속에 눈물들도
이제는 안녕 오
어제의 너는
바람을 타고 멀리
후회도 없이 미련없이
날아가 굿바이
오오오 영원히 워오오
슬프게 내린 비는
꽃을 피우고
너의 눈물은
예쁜 사랑을 피울꺼야
슬퍼하지마 새로운 오늘을
맞이할 준비를 해봐 오오
햇살 가득한
날들이여 안녕
긴잠에서 날 깨워준
아침이여 안녕 오
너의 유리처럼
맑은 미소가
세상을 환히
웃음짓게 할꺼야
오오
외로운 날들이여
모두 다 안녕
내 마음속에 눈물들도
이제는 안녕 오
어제의 너는 바람을 타고 멀리
후회도 없이
미련없이 날아가
햇살 가득한
날들이여 안녕
긴잠에서 날 깨워준
아침이여 안녕 오
너의 유리처럼
맑은 미소가
세상을 환히
웃음짓게 할꺼야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4. 8. 23:53

부정적인 의견으로 사람의 의지를 와해시키는 당신.


세상 모든 사람이 안된다고 해도 믿어주는,

실패해도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힘을 주는,

사랑의 아픔에 같이 아파해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을 못 될 망정.


이한철 - '슈퍼스타'



지난 날 아무 계획도 없이 여기 서울로 왔던 너

좀 어리둥절한 표정이 예전 나와 같아


모습은 까무잡잡한 스포츠맨 오직 그것만 해왔던

두렵지만 설레임의 시작엔 니가 있어


괜찮아 잘 될 거야 너에겐 눈부신 미래가 있어

괜찮아 잘 될 거야 우린 널 믿어 의심치 않아


너만의 살아가야할 이유 그게 무엇이 됐든

후회 없이만 산다면 그것이 슈퍼스타


괜찮아 잘 될 거야 너에겐 눈부신 미래가 있어

괜찮아 잘 될 거야 우린 널 믿어 의심치 않아


널 힘들게 했던 일들과 그 순간에 흘렸던

땀과 눈물을 한잔에 마셔 버리자

괜찮아 잘 될 거야 너에겐 눈부신 미래가 있어

괜찮아 잘 될 거야 우린 널 믿어 의심치 않아


나나나나나나~ 나나나 나나나나나나~나

나나나 나나 나나나

나나나 나나나 나나~


너만의 인생의 슈퍼스타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2. 3. 12:06

웰컴 투 마이 하트

감독 제이크 스콧
출연 제임스 갠돌피니, 크리스틴 스튜어트, 멜리사 레오
개봉 2010, 영국, 미국, 110분
펑점
기억에 남는 명대사
Fu**

사람은 누구나 특별한 사람, 특별한 일, 이상한 상황에 부딪히면 경계하기 마련

아저씨와 스트립걸의 만남이 그러했다.

이 아저씨는 돈은 잘 주는데 여자를 탐하지 않는다.

지금까지 이 스트립걸이 만나온 남자들은 돈을 내고 그녀를 함부로 다루었을 것.

아저씨의 선의는 소녀에겐 이상함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결국 마음의 문은, 서로의 아픔을 공유하고 나서야 열린다.

이유없이 돈을 주고, 이유없이 잘해주며, 집을 고쳐주고

따뜻함이 가득 담긴 혼도 내주고..

15살에 침대보도 끼울 줄 모르는 현실은

그녀가 무식해서가 아닌, 배운 적이 없다는 사실이다.

이 스트립걸에게 가장 부족한 것은 배움이다.

사랑을 받는 것을 받아드림이 어색한 것이다.

이 아저씨의 따뜻함으로 그녀가 조금 변하여 스트립걸을 그만두었지만

10대의 반항심이 이 아저씨, 특히 아저씨 부부와의 거리를 좁힐 수 없어서 떠나지만,

후에 따뜻한 가정으로 받아드릴 것이라 예상되는 결말까지.

따뜻한 영화 ^^

 

참고로.. 크리스틴 스튜어트에게 스트립걸은 너무도 잘 어울린다는 것!

참... 옷이 야해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08. 5. 22. 17:50

바쁜 꿀벌은 슬퍼할 겨를이 없다.
                              -블레이크

슬픔과 후회를 잊기 위해
몸을 혹사 시키고 다시금 힘든 일정속에
나를 던져넣고 잊으려고 하는 것.
지금의 나의 모습이다.

나 자신을 잃어 버리고 몸이 아픔으로 인해
지금의 내 모습이 독이 된건지 약이 된건지는 모르겠지만

결과는 이미 나왔고
나는 달려가야 하고
머뭇거릴 시간이 없고
결과를 후회나 방치하기 보다는 이용하겠다면
나쁜 결과는 독기로써 이용하고
좋은 결과는 자신감으로 이용하리라.


육체의 노예가 된 자가 어찌 자유를 찾겠는가.
                                                  -세네카

의지가 있다면 모든것이 되는것 아닌가.
몸이 아프다는 것을 핑계 삼지말자.
힘이 들고 자주 넘어지지만
다시금 의지를 잡는다면 그것은 그것대로 좋지 아니한가.

내가 무너지면 내 주위가 무너질 것을 아는데
육체의 노예가 되어 가만히 있다가는
나를 잃고 방황하여 자유를 잃어버릴지 모른다.

이제.
다시금 의지로써
나를 찾아가야 할 때.


자신의 주인이 되는 자는 곧 다른 사람들의 주인이 될 것이다.
                                                                         -퓰러

작은 의지는 곧 큰 의지가 되어
나를 세울 것이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나이토

    그나저나 큰 의지인 큰 꿈을 이루기 위한 선거사는 작은 의지이긴 할텐데

    시간은 있을까? ㅎㅎ

    2008.05.22 22:2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08.05.22 22:23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오르미

    난 세상을 너무 치열하게 살지 않아도 좋을거라는 생각을 해

    2008.05.25 19:02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반짝반짝

    치열함마저 즐겨보아요 'ㅋㅋㅋ'

    2008.06.14 2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