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3. 1. 3. 11:29

로봇 앤 프랭크 (ROBOT & FRANK)

감독 제이크 슈레이어
출연 프랭크 란젤라, 제임스 마스던, 리브 타일러, 수잔 서랜든, 피터 사스가드
개봉 2012, 미국, 89분
펑점


이 영화, 재미나 감동, 하나에 집중하였으면 더 좋았을 영화인거 같다.


이 할아버지는 치매에 걸렸습니다만,
도둑이였던 자신의 과거를 살려 이 로봇에게 전수를 합니다.
그러면서 로봇과 매우 친해지지요.


꼬리가 긴 치매 노인의 도둑질은 금방 잡힐 듯 아슬아슬 하겠죠?
거기서 로봇은 말합니다.

증거가 될 수 있으니, 내 메모리를 지워주세요.


결말이 참 허무하다면 허무하지만,
재미난 상황의 계속되는 연출은 참 좋았던 것 같네요.

결말이 허무하다고는 하지만, 여러가지 각도로 상상할 수 있으니
오히려 더 여운을 준다고도 할 수 있겠지요.


이 영화의 반전은 사서에게 있습니다만, 스포일러 하지 않을께요.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다라고 평을 할 수 있는 것은 차분하고 잔잔한 느낌,
진행과 구성 및 배우들의 연기도 뛰어난 이유입니다.

다만, 그렇게 막 웃긴 영화도 아니며,
감동으로 다가오는 부분도 약하기에 평점은 낮을 수 밖에 없겠네요.

덧붙여, 번역이 정말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 중 하나였습니다.
로봇 말투가 '~삼' 으로 끝나는 식으로 번역을 하여, 정말 별로였네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12. 28. 16:22

음치클리닉

감독 김진영
출연 박하선, 윤상현
개봉 2012, 대한민국, 124분
펑점


솔직히 말하면 별로 기대 안했습니다.
상영 시간도 2시간이 넘어서, 지루하겠거니 생각했지요.


확실히 다른 여배우들처럼 눈에 띌 정도로 이쁜건 아닌 것 같은데
매력적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일상과 비슷한 것인지 연기를 잘 하는 것인지
자연스러운 모습이 인상적이였죠.


게다가 조연들이 진행을 매끄럽게 이어준다고 생각하지만
생각보다 재미요소가 없던 것 같네요.


이분의 찌질함과 노래 솜씨는 중요하나,
이 영화에서는 그가 가진 매력의 전부를 볼 순 없었다고 말하고 싶네요.


정말 신기한 것은 코믹적인 요소가 정말 많은데,
웃기려고 한 장면들은 별로 재미가 없으나,
진지하게 만든 장면은 정말 배꼽빠지게 웃기더라고요.

저 장면을 위해서 다른 장면들을 재미없게 만든 것은 아닐텐데 말이죠.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2. 23. 16:26

설마가 사람 잡더라.

설마 그 곳에 니가 서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


너는 정말 아무렇지도 않은 듯 너무 태연해서,

어색해 하는 내가 다 민망할 정도다.


이능룡 - '설마 그럴리가 없어'

Feat. 이상순, 임주연

영화. '설마 그럴리가 없어' ost


어느 샌가 힘없이 멈춰진
두근대던 설레임과 웃음

잊어버린 그날의 약속은
되돌아와 조심스레 나를 깨우네

설마 그럴 리가 없어
너에게서
멀어져 달려갈 때에
아, 흔들리는 듯. 바람에 밀려서

내 꿈이 다시 너의 손길에 머무리
네 목소리로 다시 한번 날 부른다면
내 꿈이 다시 너의 손길에 머무리
네 목소리로 다시 한번 부르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12. 4. 21:11

나의 PS 파트너

감독 변성현
출연 지성, 김아중
개봉 2012, 대한민국, 114분
펑점


이런 여자가 열과 성을 다하는데 저런 반응이라고?


이 장면, 야해야 하는데 이상하게 다른 느낌을 받은건 저 뿐인가요?


자세히 보면 매력적이지 않은 그녀와


상반되게 매력적인 그녀.


그리고 남자가 봐도 멋진 몸의 이 남자.


배우 소개는 이정도만 해도 충분할 것 같네요.

사실 영화의 시작되는 부분의 소재는 매우 참신하고 재미있었죠.
물론, 눈길을 끌기 위해 일부로 자극적인 장면이 연속되는 면도 없지 않았지만
이정도면 충분히 괜찮았다고 생각합니다.


참신함과 두 배우의 매력이 자연스럽게 연출되며
김아중과 지성의 해피엔딩으로 진행되어 만족스럽습니다만,

결혼식부터 오글오글거리는 장면들로 가득차며
지루한 느낌이 드네요.


사실 이 영화는 지성의 친구들이 감초 역활로서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고 말하고 싶네요.
영화를 전체적으로 코믹스럽게 잘 만들어준 친구들이 바로 이 친구들이기 때문이죠.

신선함, 코믹함, 그리고 솔로 탈출을 하라고 시위하는 듯한 오글거림까지,
겨울에 딱 보면 될 영화. 맞습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12. 4. 20:51

반창꼬

감독 정기훈
출연 고수, 한효주
개봉 2012, 대한민국, 120분
펑점


저런 여자 딱 내 스타일 인데 말이죠.


내용은 말 안해도 검색해보시겠지만~

소방대원인 고수와 의사인 한효주가 어떤 사건에 의해서 얽혔다가,
결국은 둘이 사랑하게 되는 내용이죠.


영화 중간 중간에 코믹적인 요소도 많고,
조연들의 은근(?) 아니 뛰어난 연기력이 돋보이네요.


로맨틱 코미디와 감동을 함께 주는 영화.
요즘엔 조금 흔하다고 생각이 되는데요.

그 때문인지, 너무 극적인 요소나 억지스러운 장면이 많은 영화보다는
오히려 잔잔한 이런 영화가 더 편안하고 다정스럽게 느껴지네요.


혹자의 말로는 고수의 탄탄한 몸이 이 영화의 포인트라 말하고,
어떤 이는 한효주의 내숭없는 연기와 욕과 터프한 면이 포인트라고 하는 것을 보니

배우들의 매력이 잘 살아있는 영화라고 할 수 있겠네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1. 26. 19:59

내가 다른 곳을 볼 때,

날 몰래 쳐다보는 그 느낌이 좋아.


니가 멍하니 딴 생각이 잠겨있을 때,

너를 훔쳐보다 쑥스러워지는 내가 좋아.


Kath Bloom - 'Come Here'

영화. Before Sunrise. ost.


There's wind that blows in from the north. 
And it says that loving takes this course. 
Come here. Come here. 
No I'm not impossible to touch I have never wanted you so much. 
Come here. Come here. 
Have I never laid down by your side. 
Baby, let's forget about this pride. 
Come here. Come here. 
Well I'm in no hurry. Don't have to run away this time. 
I know you're timid. 
But it's gonna be all right this time.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11. 21. 15:30

철가방 우수

감독 윤학렬
출연 최수종
개봉 2012, 대한민국, 100분
펑점


전체적인 이야기를 먼저 하자면,
스토리라인, 소재 모두 무난하니 좋아다고 평하고 싶어요.

하지만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소재인 우수씨의 사연은 무난합니다만
스토리를 풀어나가는 방식에 문제가 보이네요.


물론, 이 영화는 순간 순간, 감동을 주었다는 것은 확실합니다.

같은 시간을 살면서 세상 가장 낮은 곳에 있는 사람들의 삶과 존재를
떠올리게 해준 따뜻한 시간이였고,
'나눔을 실천하면서 향기나는 사람으로 살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드는,
소박한 행복을 꿈꾸게 하는 영화입니다.


하지만 영화 제작면에서는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만한
다른 방법을 생각해 보는게 좋았겠다고 생각이 되네요.

'무조건 기부'라는 메세지를 전달하는 것 같아,
물론 좋은 뜻이긴 하지만 사람들을 심리적으로 불편하게 만들 수도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합니다.


최수종이라는 배우 말고는 다른 배우들의 어설픈 연기에
중간 흐름이 깨진 것도 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바쁘게 지내서 무뎌지고 잊고 지내던 삶의 한 부분을 떠올리게 해준
감사한 영화라는 것에는 분명합니다.

제 후배는 "가장 낮은 곳에 있는 사람들" 이라는 대사를 듣고
안도현 시인의 '우리가 눈발이라면' 이라는 시가 생각났다고 하더라고요.

많이 아쉬운 영화라고 생각이 되네요.

PS : 아래는 후배가 이야기한 시를 첨부할께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11. 21. 11:38

가디언즈 (Rise of the Guardians)

감독 피터 램지
출연 휴 잭맨, 아일라 피셔, 크리스 파인, 주드 로, 알렉 볼드윈, 다코타 고요
개봉 2012, 미국, 97분
펑점


우리에게도 친숙한 산타, 부활절 토끼, 이빨요정 등의 캐릭터



이런 캐릭터들이 주인공이기에 별 다른 세계관(혹은 다른 문화) 해석 없이도
스토리 이해가 쉬웠던거 같네요.


물론 어떻게 보면 잘 모르는 요정들일 수 있죠.
까치가 아닌 이빨 요정이라니.. 라고 하는 어린 친구들도 있을 꺼에요.

이빨요정의 익살스러운 표정은 보기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니,
어린 친구들도 충분히 만족할꺼에요.


스토리 전반적으로 등장하는 개그 요소와 긴장감이

지루하지 않게 잘 엮여있어 작품의 몰입도가 올라갔다고 평할 수 있겠네요.


보는 내내 재미있고 꼭 동심으로 돌아간 듯한 느낌의 영화죠.

드래곤 길들이기를 좋아했던 분이라면 꼭 좋아할 영화.


추천해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mimi

    티스토리 블로그를 개설하고 싶습니다. 저에게 초대장을좀 보내주세요 exovasion@gmail.com . 감사합니다^^

    2012.11.21 11:47

Poosil's Story 2012. 11. 15. 10:30

조용히, 아주 느리게 내 마음속에 들어와.

내가 알지 못하도록, 느끼지 못하도록,


그렇게 내 마음을 채우면

따스한 너로 인해 내 가슴은 치유될거야.


Glen Hansard - 'Falling Slowly'

Feat. Marketa Irglova

영화. 'Once' ost


I don't know you

난 그대를 몰라요

But I want you

그러기에 더욱

All the more for that

난 그대를 원해요

 

Words fall Through me

이해 못할 말들이 나를

And always fool me

바보로 만들기에

And I can't react

난 대꾸할 수 없어요


And games that Never amount

서로를 속고 속이는 게임은

To more than They're meant

정말 의미 없는 게임일 뿐이에요

Will play Themselves out

우릴 지치게 만들 뿐이에요


Take this sinking Boat and Point it home

가라앉는 이 배를 제발 붙잡아 주길 바래요

We've still got time

아직 늦지 않았어요

Raise your Hopeful voice

희망에 찬 목소릴 높여요

You have a choice

그댄 이미 선택했고

You've made it now

이젠 결정해야 해요


Falling slowly

날 보는 그대의

Eyes that know me

눈에 눈물이 흘러도

And I can't go back

난 돌아갈 수 없어요


Moods that take me

날 사로잡고 지운

And erase me

어두운 감정들

And I'm painted black

난 절망에 빠져 있어요


You have Suffered enough

그대는 자신과의 싸움에서

And warred With yourself

너무나 괴로워 했어요

It's time that you won

이젠 자유로워 지세요

 

Take this sinking Boat and Point it home

가라앉는 이 배를 제발 붙잡아 주길 바래요

We've still got time

아직 늦지 않았어요

Raise your Hopeful voice

희망에 찬 목소릴 높여요

You have a choice

그댄 이미 선택했고

You've made it now

이젠 결정해야 해요

Falling slowly

천천히 그대의

Sing your melody

노래를 들려줘요


I'll sing along

같이 부를게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1. 12. 17:34

친구에겐 나의 모든 것을 이유없이 주겠지만,

그 사실을 이용하려 한다면 더 이상 친구가 아니야.


나에게 목적을 가지고 접근하는 사람도 친구라 할 수 없어.


정수라 - '난 너에게'

영화. 공포의 외인구단 ost.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별보다 예쁘고 꽃보다 더 고운 나의 친구야
이 세상 다 주어도 바꿀 수 없는 나의 친구야

네 곁에 있으면 사랑은 내 것
네 곁에 있으면 세상도 내 것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별보다 예쁘고 꽃보다 더 고운 나의 친구야 
이 세상 다 주어도 바꿀 수 없는 나의 친구야

네 곁에 있으면 사랑은 내 것
네 곁에 있으면 세상도 내 것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