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2. 8. 28. 11:42

미운 오리 새끼

감독 곽경택
출연 김준구, 오달수
개봉 2012, 대한민국, 95분
펑점

암울했던 우리 사회를 몇가지 장치로
때론 코믹하게, 때론 더럽게, 때론 진지하게 표현한 점이 인상적이였다.


아버지는 고문의 휴유증으로 정신을 놓은 것인지,
감시를 피하기 위한 연기인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

그러나, 아들을 위한 마음과 희생하는 그의 모습에서 가슴 찡한 감동이 있다.


지금보다 훨씬 불합리한 군대란 조직에서 갈등하는 모습,
처음엔 코믹하게, 후반부엔 진지하게 한 남자의 성장을 돕는 모습이
내가 얼마나 나약하게 세상을 대하고 있는지 잠시 생각하게 한다.


영화 상영 후, 감독님이 직접 이야기 하신
예산이 적어 아쉬운 장면이 많다는 말에 너무 공감한다.

1차원 적으로 생각하고 영화를 보면 별로 이상함이 없겠지만,
조금만 생각해보면, 시대 착오적인 장면이 몇 장면 있어 아쉽다.

예산, 무명 배우, 환경 등의 부족함에도
내용이나 스토리의 전개에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
괜찮은 영화라고 생각된다.

아버지 시절에 군대를 나오지 않아도 이해가 된다.
결국은 사람이 사는 곳이라는 것은 변하지 않으니까.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 무리의 오리 가족이 강풍을 만나 새끼들이 대굴대굴 굴러 대열에서 이탈하는 모습이 안쓰럽지만 너무 귀여워서 웃음이 나네요.

일렬로 졸졸 걷다가.. 강풍에 돌돌돌 돌아가는 오리 아기들...

캐나다의 한 경마장에서 촬영된 이 영상은 한 오리 가족의 수난을 담고 있습니다. 일렬로 이동하던 가족에게 강풍이 불어와 새끼들이 대굴대굴 굴러가자 깜짝 놀란 어미가 새끼들을 모으네요. 그런데 그게 끝이 아닙니다.. 다시 한번 더 강한 바람이 불어와서 새끼들이 더 멀리 굴러가고 어미마저 바람에 휩쓸리네요.

재미있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영상이죠? 그런데.. 불쌍한데.. 웃으면 안되는데.. 왜 자꾸 웃음이 날까요?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