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방차 명예의 전당 2010. 10. 19. 01:00
15세 중학생 제자와 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의 신상이 노출되고 있어 파문이 일고 있다는데요.

중학교 30대 여교사가 15세 중학생 제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사실이 드러나면서 충격을 주고 있는데요.

다른 한편으로는 이 소식이 전해진 뒤 각종 인터넷 게시판 등지에는 이 여교사에 대한 신상정보가 노출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미 여교사 A씨가 재직중인 중학교의 이름부터 가족관계, 주소, 사진, 남편의 직장 등 신상정보가 무차별로 유출되고 있다는데요. 

더욱이 여교사 A씨와 이름과 직업이 같거나 비슷하다는 이유로 동명이인이 애꿎게 피해를 보고 있어 또 다른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나이를 떠나 서로를 사랑했다고는 하지만 그에 따른 책임이 있어야 겠지요. 그렇지만 무엇보다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 또한 비난만 할 게 아니라 당사자가 책임을 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맞지 않나 생각해 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왕방차 명예의 전당 2010. 10. 18. 01:00
30대 여교사가 제자인 15세 남학생과 성관계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화곡동 소재의 모 중학교 여교사와 제자와의 문자를 학생의 부모가 신고했다네요.

문자로 “좋았다” 확인한 엄마가 경찰 신고

강서구 화곡동에 있는 한 중학교의 현직 30대 여교사와 그녀의 제자인 15세 남학생과 성관계한 사건이 있었다네요. 학생의 어머니가 "좋았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확인하고 신고하였다고 합니다.

안타까운 것은 학생의 나이가 13세 이상이고 '강제적인 관계가 아니고 대가 없이 합의로 이루어 졌기 때문에 현행법상 처벌 할 수 없었다'고 하네요.

뭐 여교사는 '유부녀'이기 때문에 남편이 원할 시 간통죄로 처벌이 가능하다고 하지만 참 어이없는 현실이네요.

더 이상 외국의 파격적인 이야기가 아니네요. 우리의 현실이자 방치할 수 없는 사실이 된 것 같아 아쉬울 따름 입니다.

요즘들어 힘 없이 추락하는 교편의 권위와 위엄은 학생과 교사분들에게만 악영향을 끼치는 것을 떠나서, 대한민국 전체에 악 영향을 줄 것이기에 가슴이 쓰리네요.

그리고, 30대 남교사와 15세의 여학생이였다면 사건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