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3. 9. 25. 16:07

슈퍼배드 2

감독 피에르 꼬팽, 크리스 리노드
출연 스티브 카렐, 미란다 코스그로브, 태연, 서현
개봉 2013, 미국, 98분
펑점

 

네영카 시사회에 당첨되어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슈퍼배드2를 보고 왔습니다

1편을 보지 않은 상태에서 봤는데도 너무 재밌었어요
 
 
너무 귀여운 어리버리 미니언들이 있기에 슈퍼배드가 이토록 흥행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이미 여러개국에서 박스 오피스 1위를 했다는)
 
 
슈퍼배드한 악당이었던 그루가 너무 귀여운 세 아이들의 아빠로 살아가며 잘 지내고 있던 중,..
 
 
 
악당 퇴치 전담이라는 임무를 받게되어 루시 요원과 임무를 수행하게 되는데..
 
 
너무 귀여운 그루의 세 아이들, 보라미니언들로 변신하는 미니언들! 그리고 점점 서로에게 호감을 갖는 그루와 루시의 러브스토리까지 :) 쉴 새 없이 웃을 수 있었던 영화였습니다.
어른과 아이가 함께 봐도 좋은 영화, 행복해지는 영화인 것 같아요!
더빙판으로 보지 않아서 더욱 재밌었고 중간 중간 스펭글리쉬로 재미를 더할 수 있었어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2. 23. 16:26

설마가 사람 잡더라.

설마 그 곳에 니가 서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


너는 정말 아무렇지도 않은 듯 너무 태연해서,

어색해 하는 내가 다 민망할 정도다.


이능룡 - '설마 그럴리가 없어'

Feat. 이상순, 임주연

영화. '설마 그럴리가 없어' ost


어느 샌가 힘없이 멈춰진
두근대던 설레임과 웃음

잊어버린 그날의 약속은
되돌아와 조심스레 나를 깨우네

설마 그럴 리가 없어
너에게서
멀어져 달려갈 때에
아, 흔들리는 듯. 바람에 밀려서

내 꿈이 다시 너의 손길에 머무리
네 목소리로 다시 한번 날 부른다면
내 꿈이 다시 너의 손길에 머무리
네 목소리로 다시 한번 부르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상은 사진을 클릭하시면 나와요!
서울가요대상에서 작년 한 해에 뜨겁게 활동한 모든 가수들이 모두 모였는데요. 언제나 사람을 들뜨게 하는 김장훈과 싸이의 특별 공연에 남자의 가슴을 뜨겁게 불태운 장면이 나왔습니다.!!!

김장훈이 나신의 노래인 "난 남자다"를 부르며 열렬히 환호하는 소녀시대 쪽으로 은근슬쩍 이동하여, 리더인 태연에게 다가가 머리를 쓰다듬더니.. 와락!! 안아버립니다. 야!!! 악!!!!

휴우... 기부 천사라 봐 줍니다 진짜... ㅋㅋ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녀 혼성 그룹 '남녀공학'의 노래 '삐리뽐 빼리뽐'의 MR 제거 영상이 화제입니다. 반주를 제거하니 노래를 안하는 시간이 노래 하는 시간보다 기네요.

남녀공학, 가수가 노래는 안부르고 춤만 추면 그게 가수인가?

MR 제거 영상은 노래의 반주와 코러스 등을 제거하여 가수들의 목소리만 나오게 한 영상입니다. 즉, 가수들의 실제 노래 실력을 알아 볼 수 있는 한 방법으로 요즘 유행하고 있습니다.

위 영상에 등장하는 남녀공학은 10명의 남자, 여자 혼성 그룹입니다. 최근 한 맴버의 '화려한'(?) 과거가 폭로되어 이슈가 되었었죠.

그런 남녀공학의 영상에 MR을 제거하니 노래를 부르는 시간이 얼마 없다는 사실을 알 수 있네요. 맴버가 10명이나 되는데 말이죠.

실제로 위 영상은 '한국 아이돌의 현실' 이라는 제목으로 인터넷을 떠 돌고 있네요. 이쁘고 잘생기고 춤 조금 출줄 알면, 노래는 기계로 고쳐서 누구나 가수를 할 수 있다는 현실을 반영한 것 같아 안타깝네요.

실력이 어느 정도냐고요? 보너스로 아래 영상은 소녀시대 태연의 '들리나요' 영상에 남녀공학의 여성 맴버가 오디션때 불렀던 음성을 입힌 영상입니다.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08. 7. 8. 12:44

낙천적인 B형

붙임성이 좋아 사람을 웃기는 것을 좋아하는 성격. B형 중에서는 '기발한 행동'을 하는 경우가 많다.
'해야 할때는 한다'이지만 보통때는 너무나 느긋한 사람.
꼼꼼하지 못하고 덜렁대는 성격으로 착실히 계획을 세워 실행하는 게 서툴다.
일단 유사시에는 평소의 모습으로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열중한다.
또한 괴로움도 그때가 지나면 잊어버리는 타입. 사건이 있은 후 돌이켜 보거나 하지 않는 성격으로
친한 사람에게서 '전혀 반성하는 마음이 없다'는 평을 듣기도 한다.
그렇지만 본인은 주변의 평가에 아랑곳하지 않고 태연스럽고 느긋하다.

                                                                  출처 - http://sample.springnote.com/pages/585793


의외로 잘 맞는데?
정말이지 딱 나군.
괴로움도 그때가 지나면 잊어버리는 타입만 빼면 딱 나군.

죄와 벌.
파우스트.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3권의 책이 나를 다시금 바꿀 것이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