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3. 8. 25. 17:09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자.


이것저것 깔아놓고 생각해서 나온 답은

이미 진정성이 없는거다.


더 네임(The Name) - '사랑은'


사랑은
어둠속에 촛불같은 것
아프고 속상할때 마다
생각하면 위로가 되는 그런 한사람

사랑은
작은 나무가 되주는 것
삶에 지쳐 힘이 들때면 
늘 그래 온것 처럼 쉬어 갈수있게

사랑해요
사랑할께요
가진 마음
다 줘도 또 주고 싶은

평생지켜줄 그댈 감싸줄 좋은사람 될께요
사랑해요 
그댈 사랑해요 
영원토록 내가 지켜 줄께요
약속할께요 항상 행복만 줄께요..

사랑은 함께 먼길을 떠나는 것
그대가 조금 늦더라도 걸음을 맞춰주고
기다릴 수 있게 

사랑해요
사랑할게요
가진 마음 다줘도 또 주고싶은~
평생지켜줄 그댈 감싸줄 좋은 사람 될께요
사랑해요
그댈 사랑해요
영원토록 내가 지켜 줄께요
약속할께요 항상 행복만 줄께요

그대에게 가는 길이
멀고 힘들어도 그대만 있다면
더 많은 행복 더많은 꿈을
잃어도 괜찮아

사랑해요
사랑해요
사랑할께요
여전히 난 서툴고 부족하지만
오직 한사람 그대만으로 행복 할 수있어요
사랑해요 그댈 사랑해요

그댈 위해 태어난 한사람
함께할께요 내가 눈감는 날까지

사랑은 어둠 속의 촛불 같은 것
아프고 속상할 때마다
생각하면 위로가 되는
그런 한사람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8. 24. 17:02

입맞춤에도 두근거리지 않는 내 심장.

설레이는 마음 없이 만나는 이성.


그 잃어버린 느낌.


아이유(IU) & 나윤권 - '첫사랑이죠'


어쩜 우리 어쩜 지금 어쩜 여기 둘이 됐을까요
흐르는 시간, 별처럼 많은 사람 속에...

아이유: 내 맘~ 가득~ 
그대~ 소복소복 쌓여요
나윤권: 내 마음 속 내 눈 가득
온통 그대 소복소복 쌓여요
차가운 손끝까지 소리 없이 따뜻해 지나봐.

말하지 않아도 우리 마주 
본 두 눈에 가득 차 있죠.
이젠 그대 아플 때 
내가 이마 짚어줄 거예요.
겁내지 말아요, 
우리 꿈처럼 설레는 첫사랑이죠.
조심스럽게 또 하루하루
늘 차곡차곡 사랑할게요.

아이유: 그댈~ 
떠올~리면~ 발그레해지는 맘
나윤권: 그대 얼굴
그 목소리 떠올리면 발그레해지는 맘
하얗게 얼어있던 추운 하루 녹아내리나봐.

보이지 않아도 우리 마주 쥔 두 손이 참 따뜻하죠.
그대 잠 못 드는 밤 내가 두 볼 감싸줄 거예요.
서로를 믿어요, 우리. 별처럼 반짝일 첫사랑이죠.
두근거려도 또 한발 한발 좀 더 가까이

반가운 첫눈처럼 나에게 온 그대와 첫 입맞춤을 하고파
들려요 그대 마음 세상엔 우리 둘 뿐 인가봐

말하지 않아도 우리 마주 본 두 눈에 가득 차 있죠
이젠 그대 아플 때 내가 이마 짚어줄 거예요
겁내지 말아요, 우리 꿈처럼 설레는 첫사랑이죠
조심스럽게 또 하루하루 늘 차곡차곡 사랑할게요
You`re my first love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8. 23. 16:06

새 찬 비가 아침에 내린 날,

아직 구름이 잔뜩 껴 있을 때,

넓고 싱그러운 공원에 잠시가는거야.


그냥 그 곳에 있는 것만으로도.


페퍼톤스(Peppertones) - '공원여행'


학교 앞 정류장을 지나
작은 횡단보돌 건너면
오른쪽 골목이 보이지?
그 길로 쭉 들어가 봐
살짝 젖어있는 길 위로
조금 가벼워진 발걸음
휴일 아침 맑은 공기가
많은 것을 새롭게 할거야
하낫! 둘! 셋! 넷! 씩씩하게
더 밝게 더 경쾌하게
둘! 둘! 셋! 넷! 튼튼하게
아주 조금 더 기운차게
널 따라오는 시원한 바람
길가에 가득한 아카시아
아무도 돌보지 않지만
건강하게 흔들리고 있어
어느새 너의 앞엔
작은 비밀의 공원
낡은 벤치에 앉아 눈을 감고
마음 속으로 다섯을 센 뒤
고개를 들어 눈을 뜰 때
넌 최고의 오후를 만나게 될거야
하낫! 둘! 셋! 넷! 씩씩하게
더 밝게 더 경쾌하게
둘! 둘! 셋! 넷! 튼튼하게
아주 조금 더 기운차게
하낫! 둘! 셋! 넷! 씩씩하게
아무 걱정 없는 것처럼
둘! 둘! 셋! 넷! 튼튼하게
아주 조금 요란스럽게
어때 기분이 좋아졌지?
한결 맘이 후련해졌지?
여기 숨찬 내가 보이니?
너에게로 달려가고 있어
거봐 너 아직 그런 미소
지을 수 있잖아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3. 8. 22. 17:06

R.I.P.D. : .아이.피.디. (R.I.P.D.)

감독 로베르트 슈벤트케
출연 라이언 레이놀즈, 케빈 베이컨, 제프 브리지스
개봉 2013, 미국, 95분
펑점
 
가벼운 오락영화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길게 쓰고 싶지 않아 간단히 제목으로 먼저 써 드렸습니다.
화려하고 나름 자연스러운 CG와 인물들과 상황에 따른 유머들이 돋보입니다.
 
 
이 아저씨, 아니 할아버지? 좀 멋있지만 그게 다죠.
 
 
과거에 보았던 고스트버스터즈 시리즈가 더 재미있었다고 생각이 드네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8. 20. 18:07

어떻게 되려고 이러나.


정말 이런들 어떠하고 저런들 어떠할까라 생각했던

그분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


김광석 - '먼지가 되어'


바하의 선율에 젖은 날이면 
잊었던 기억들이 피어 나네요 

바람에 날려간 나의 노래도 
휘파람 소리로 돌아 오네요 

내 조그만 공간 속에 추억만 쌓이고 
까닭 모를 눈물 만이 아른거리네.. 

작은 가슴 모두 모두어
시를 써봐도 모자란 당신 

먼지가 되어 
날아가야지 

바람에 날려 당신 곁으로 

작은 가슴 모두 모두어
시를 써봐도 모자란 당신 

먼지가 되어 날아가야지 
바람에 날려 당신 곁으로

작은 가슴 모두 모두어 
시를 써봐도 모자란 당신 

먼지가 되어 날아 가야지 
바람에 날려 당신곁으로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8. 19. 17:41


산이 높을수록 풀은 낮다.


김광석 -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비가 내리면
음 나를 둘러싸는
시간의 숨결이 떨쳐질까
비가 내리면
음 내가 간직하는
서글픈 상념이 잊혀질까
난 책을 접어놓으며
창문을 열어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져 간 꿈들을
다시 만나고파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져 간 꿈들을
다시 만나고파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바람이 불면
음 나를 유혹하는
안일한 만족이 떨쳐질까
바람이 불면
음 내가 알고 있는
허위의 길들이 잊혀질까
난 책을 접어놓으며
창문을 열어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져 간 꿈들을
다시 만나고파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난 책을 접어 놓으며
창문을 열어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져 간 꿈들을
다시 만나고파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난 책을 접어 놓으며
창문을 열어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져 간 꿈들을
다시 만나고파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난 책을 접어 놓으며
창문을 열어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잊혀져 간 꿈들을
다시 만나고파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8. 18. 16:11

그대와 함께 가다.

내일이 기대가 된다.


더 블루(The Blue, 김민종, 손지창) - '그대와 함께'


그대여 나의 눈을 봐요
그대의 눈빛속에 내가 들어갈 수 있도록
이제는 솔직하게 얘길해봐요
더이상 숨기지 말고

그대여 두눈을 감아요
눈을 뜨지 않아도 마음으로 볼수가 있어
언제나 그대 숨결 느낄 수 있도록 
내곁에 있어요 지금 이대로

지난 오랜 시간 동안 한번도 말은 안했지만
그댈 위한 내마음은 그대로인걸
처음 만난 순간부터 나의 마지막 그날까지
그대만이 나의 마음 속에 언제까지나

지난 오랜 시간동안 한번도 말은 안했지만
그댈위한 내마음은 그대로인걸
처음 만난 순간부터 나의 마지막 그날까지
그대만이 나의 마음 속에 언제까지나
어 어 언제까지나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8. 17. 10:55

술은 행복한 자에게만 달콤하더라.


바이브 - '술이야'


슬픔이 차올라서 
한잔을 채우다가 떠난 그대가 미워서
나 한참을 흉보다가
나 어느새 그대 말투 내가 하죠

난 늘 술이야 맨날 술이야
널 잃고 이렇게 내가 힘들 줄이야
이제 남 남이야 정말 남이야
널 잃고 이렇게 우린 영영
이제 우리 둘은 남이야

슬픔이 차올라서 
한잔을 채우다가 떠난 그대가 미워서
나 한참을 흉보다가
또 다시 어느새 그대 말투 또 내가 하죠

난 늘 술이야 맨날 술이야
널 잃고 이렇게 내가 힘들 줄이야
이제 남 남이야 정말 남이야
널 잃고 이렇게 우린 영영
이제 우리 둘은

술 마시면 취하고(술마시면 취하고)
(나)나 한 얘기를 또 하고(또 하고)
이제 넌 남인 줄도 모르고 너 하나 기다렸어

(난 늘 술이야 맨날 술이야
널 잃고 이렇게 내가 힘들 줄이야
이제 난 남이야 정말 남이야
널 잃고 이렇게 우리 영영 이제 우리 둘은
정말 영영 이제 우리 둘은) 남이야

저물어가는 오늘도 난 술이야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8. 16. 10:54

벤자민 프랭클린이 말했다.


사랑받고 싶다면 사랑하라.

그리고 사랑스럽게 행동하라.


조장혁 - 'Love'


날 모두 다 주고 싶어 널 위해서라면
오직 나만이 네 가슴에 숨쉴 수 있게

널 모두 다 갖고 싶어 또 다른 나처럼
아주 작은 슬픔까지도 느낄 수 있게

널 닮아 가는 나의 모습은 
언제나 날 향기롭게 해
내겐 눈물나게 아름다운 

너 하나만으로도
너무 감사해 난 행복해
널 나에게 준 이 세상 끝까지
너를 사랑해 영원히
변하지 않을 지금 이대로

널 닮아 가는 나의모습은 
언제나 날 향기롭게 해
내겐 눈물나게 아름다운 

너 하나 만으로도
너무 감사해 난 행복해
널 나에게 준 이 세상 끝까지
너를 사랑해 영원히
변하지 않을 지금 이대로 
지금 이대로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8. 14. 08:00

바다가 마르면 밑바닥이 나타나나,

사람은 죽어도 마음을 알지 못한다.


Queen - 'Under Pressure'


Pressure pushing down on me

억압이 나를 옥죄어오네

Pressing down on you no man ask for

말할 필요도 없이 그대도 옥죄어오고

Under pressure

억압속에서

That burns a building down

건물도 불타버리고

Splits a family in two

가족들을 헤어지게 만들어

Puts people on streets

길거리에 나앉게 하네

 

Bah bah bah bah bah bah

Bah bah bah bah bah bah

 

That's o-kay!

그건 괜찮아

It's the terror of knowing

이 세상이 어떤 건지 아는 것은

What this world is about

엄청난 재앙이야

Watching some good friends

내 좋은 친구들의 비명소리를 듣는 다는 것

Screaming let me out!

제발 나를 말려줘

Pray tomorrow takes me higher

더 나은 삶을 살도록 내일을 위해 기도할거야

Pressure on people

사람들의 굴레

People on streets

세상사람들의 굴레

 

Do do do bah bah bah bah

O-kay

좋아

Chippin' around

꽤꽥거리면서 돌아다니다

Kick my brains round the floor

나를 황당하게 하지

These are the days

요새는

It never rains but it pours

장난이 아니라 정말 황당하게 만들어

People on streets

세상사람들이

People on streets

세상사람들이 말야

 

It's the terror of knowing

이 세상이 어떤 건지 아는 것은

What this world is about

엄청난 재앙이야

Watching some good friends

내 좋은 친구들의 비명소리를 듣는 다는 것

Screaming let me out!

제발 나를 말려줘

Pray tomorrow takes me higher higher higher

더 나은 삶을 살도록 내일을 위해 기도할거야

Pressure on people

사람들의 굴레

People on streets

세상사람들의 굴레


Turned away from it all

이 모든 것과 등지겠어

Like a blind man

마치 장님처럼

Sat on a fence but it don't work

기회를 살피겠지만 소용이 없을거야

Keep coming up with love

사랑을 품고 지켜보겠지만

But it's so slashed and torn

곧 난도질당하고 찢기겠지

Why why why?

Love love love love

 

Insanity laughs under pressure we're cracking

Can't we give ourselves one more chance?

우리가 다시 기회를 얻을 수 있을까

Why can't we give love that one more chance?

사랑을 베풀어 다시 기회를 얻자고

Why can't we give love give love give love?

사랑을 베풀자

Give love give love give love give love give love?

사랑을 베풀자고

Cause love's such an old fashioned word

사랑이라는 의미있는 단어는

And love dares you to care

위태로운 사람들을 돌보기 위해 필요하고

For people on the edge of the night

And love dares you to change our way

Of caring about ourselves

우리의 삶의 방식을 바꿀 수 있어

This is our last dance

이게 우리의 마지막 몸부림이야

This is our last dance

이게 우리의 마지막 몸부림이야

This is ourselves under pressure

억압속에서

Under pressure pressure

억압속에서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