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3. 7. 3. 08:30

처음엔 봄비가 올 때만 니가 그리웠다.

이젠 여름에 오는 비에도 니가 그립고,

가을에 오는 비는 니가 보고 싶고,

겨울에 오는 눈에 아쉬워한다.


에피톤 프로젝트 - '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


지금 생각해도 가슴 떨려,
수줍게 넌 내게 고백했지
"내리는 벚꽃 지나 겨울이 올 때 까지
언제나 너와 같이 있고 싶어"

아마, 비 오던 여름날 밤이었을 거야.
추워 입술이 파랗게 질린 나, 그리고 그대
내 손을 잡으며 입술을 맞추고
떨리던 나를 꼭 안아주던 그대
이제와 솔직히 입맞춤 보다 더
떨리던 나를 안아주던 그대의 품이 더 좋았어

내가 어떻게 해야 그대를 잊을 수 있을까
우리 헤어지게 된 날부터
내가 여기 살았었고, 그대가 내게 살았었던 날들

나 솔직히 무섭다
그대 없는 생활 어떻게 버틸지
함께한 시간이 많아서였을까?
생각할수록 자꾸만 미안했던 일이 떠올라
나 솔직히 무섭다
어제처럼 그대 있을 것만 같은데
하루에도 몇 번 그대 닮은 뒷모습에
가슴 주저앉는 이런 나를 어떻게 해야 하니

그댄 다 잊었겠지
내 귓가를 속삭이면서 사랑한다던 고백
그댄 알고 있을까? 내가 얼마나 사랑했는지
또 얼마를 그리워해야 그댈 잊을 수 있을지

난 그대가 아프다
언제나 말없이 환히 웃던 모습
못난 내 성격에 너무도 착했던 그대를 만난 건
정말이지 행운이었다 생각해
난 그대가 아프다
여리고 순해서 눈물도 많았었지
이렇게 힘든데, 이별을 말한 내가 이 정돈데
그대는 지금 얼마나 아플지...

나 그대가 아프다
나 그 사람이 미안해
나... 나 그 사람이 아프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1. 4. 13:37

날씨가 추워서,

니가 좋아하는 산책을 할 수 없으니까.


답답하지만 니가 즐거워할 수 있는 곳을 찾았던

나의 과거 노트를 보며 살짝 웃음이 난다.


신치림(윤종신, 조정치, 하림) - '너랑 왔던'


이 바다 저 호텔 그 식당 모두 다 널 위한 배경이었지
외롭고 허름하고 볼품없는 이 곳이 아름다웠던 이유

그 땐 이 아스팔트 색이 좋았어 너랑 가는 길의 색깔이어서
나의 오른손 너의 왼손이 포개진 기어스틱 우린 그 밤으로

너랑 왔던 길 너랑 잤던 방 너랑 먹던 그 날 아침을 지금까지 잊을 수 없어
부어버린 너의 두 눈이 내겐 너무 귀여웠던 그 날 아침을 잊을 수 없어

너랑 헤맨 길 너랑 다툰 밤 너랑 마신 가득한 술은 지금까지도 깨지 않아
너랑 맞던 이 바람 결이 내 뺨을 만져주길래 나도 바람을 와락 안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9. 20. 08:00

가시가 잔뜩 있어, 거칠어 보이지만

안으로는 물을 가득 품고 있는 너.


사실은 여린 감정의 너와 비슷하지 않니?


에피톤 프로젝트(Epitone Project) - '선인장'


햇볕이 잘 드는 그 어느 곳이든
잘 놓아두고서 한 달에 한번만 
잊지 말아줘 물은 모자란 듯 하게만 주고

차가운 모습에 무심해 보이고
가시가 돋아서 어둡게 보여도
걱정하진마, 이내 예쁜 꽃을 피울 테니까

언젠가 마음이 다치는 날 있다거나
이유 없는 눈물이 흐를 때면 나를 기억해
그대에게 작은 위로가 되어줄게

내 머리 위로 눈물을 떨궈
속상했던 마음들까지도
웃는 모습이 비출 때까지
소리 없이 머금고 있을게

그 때가 우리 함께 했었던 날 그 때가
다시는 올 수 없는 날이 되면
간직했었던 그대의 눈물 안고 봄에 서 있을게


언젠가 마음이 다치는 날 있다거나
이유 없는 눈물이 흐를때면 나를 기억해
그대에게 작은 위로가 되어줄게

내 머리 위로 눈물을 떨궈
속상했던 마음들까지도
웃는 모습이 비출 때까지
소리 없이 머금고 있을게

그 때가 우리 함께 했었던 날 그 때가
다시는 올 수 없는 날이 되면
간직했었던 그대의 눈물 안고 봄에 서 있을게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한도전의 2011년 대형 프로젝트 하나가 누설되었다는 소문을 듣고 왕방차가 확인해 보았습니다. 듣자하니 무한도전이 콜롬비아에 간다고 합니다

 위의 글은 과거 무한도전에 방영된 장면을 기억하는 시청자가 올린, 무한도전 콜롬비아 특집입니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우연히 콜롬비아라는 단어를 꺼내자 자막에 "그건 코스피 2000P 되면..."이라고 하는 제작진의 의지가 보입니다.

그리고 오른쪽의 사진을 보시면!! 당당히 2,000포인트가 넘어있는 종합주가지수가 보입니다.

과연 무한도전의 김태호 피디는 약속을 지킬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이번 시상식에 정형돈이 과거에 약속한 의상으로 등장 할지 기대가 되는군요.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