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3. 7. 7. 08:30

너도 모르게 니 심장이 두근거리고

나도 모르게 너한테 끌리는 마음.


가슴이 시키는 것과

머리가 시키는 것이 달라 당황하게 되는 오늘.


Michael Buble - 'Something Stupid'

feat. Reese Witherspoon


I know I stand in line until you think you have the time to spend an evening with me
And if we go someplace to dance,I know that there`s a chance You won`t be leaving with me
And afterwards we drop into a quiet little place and have a drink or two
And then I go and spoil it all by saying something stupid like 'I love you'

I can see it in your eyes that you despise the same old lies you heard the night before
And though it`s just a line to you, for me it`s true And never seemed so right before
I practice every day to find some clever lines to say to make the meaning come through
But then I think I`ll wait until the evening gets late and I`m alone with you
The time is right, your perfume fills my head, the stars get red and, oh, the night`s so blue
And then I go and spoil it all by saying something stupid like 'I love you'

I can see it in your eyes that you despise the same old lies you heard the night before
And though it`s just a line to you, for me it`s true And never seemed so right before

I know I stand in line until you think you have the time to spend an evening with me
And if we go someplace to dance, I know that there`s a chance You won`t be leaving with me
And afterwards we drop into a quiet little place and have a drink or two
And then I go and spoil it all by saying something stupid like 'I love you'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3. 18. 11:27

무지함을 두려워 말라.

거짓 지식을 두려워 하라.


이문세 - '알 수 없는 인생'

드라마. 발칙한 여자들 ost.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 정말 그런 날이 올까요
시간을 되돌릴 순 없나요조금만 늦춰줄 순 없나요
눈부신 그 시절 나의 지난날이 그리워요
오늘도 그저 그런 날이네요
하루가 왜 이리도 빠르죠
나 가끔은 거울 속에 비친 내가 무척 어색하죠
정말 몰라보게 변했네요
한때는 달콤한 꿈을꿨죠 가슴도 설레였죠
괜시리 하얀 밤을 지새곤 했죠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 정말 그런 날이 올까요
시간을 되돌릴 순 없나요 조금만 늦춰줄 순 없나요
눈부신 그 시절 나의 지난날이 그리워요

어쩐지 옛 사랑이 생각났죠
당신도 나만큼은 변했겠죠
그래요- 가끔 나 이렇게 당신 땜에 웃곤 해요
그땐 정말 우리 좋았었죠 
하지만 이대로 괜찮아요 충분히 사랑했죠
추억은 추억일 때 아름답겠죠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
정말 그런 날이 올까요 
아직도 많은 날이 남았죠 
난 다시 누군가를 사랑 할테죠
알수없는 인생이라 더욱 아름답죠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3. 6. 11:56

더 좋은 사람을 만나라며, 나를 잊으라 하고.

나를 잊지 말라며, 홀로 눈물 삼킨다.


한석규 - '8월의 크리스마스'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ost.


이젠 너를 남겨 두고 나 떠나야해
사랑도 그리움도 잊은 채로
고운 너의 모습만은 가져가고 싶지만 
널 추억하면 할수록 자꾸만 희미해져

태연한 척 웃고 있어도
너의 마음 알아
마지막으로 한번만 나의 손을 잡아주렴

지금이대로 잠들고 싶어
가슴으로 널 느끼며
영원히 깨지 않는 꿈을 꾸고 싶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3. 4. 13:19

그리운건 그 사람이 아닌 그 시절이다.


정일영 - '기도'

드라마. 가을동화 ost


혹시 나를 떠나려는 그대 맘이 
힘든 나를 위해서 그런 이유 인가요
하루만큼 멀어져도 괜찮아요 
그대 어디 있어도 
사랑인 걸 믿어요 
그땐 난 미쳐 몰랐죠
나를 보던 그대 눈빛 
작은 그대 어깨 조차도 
안아줄 수 없던 내가 싫었죠 
언제까지 슬픈 운명 우릴 갈라 놓아도 
또 다시 그대 맘을 울리지는 않을꺼예요 
어떤 것도 나의 그댈 대신할 수 없기에 
이제는 그대보다 소중한 건 
내게 없단 걸 아나요 

나를 보며 웃는 그대 그 미소가 
내겐 너무나 벅찬 그런 행복인걸요
더 가까이 기대와도 괜찮아요 
그대 숨결 느끼는 지금 이 순간처럼 
그땐 난 미쳐 몰랐죠 
나를 보던 그대 눈빛
작은 그대 어깨 조차도 
안아줄 수 없던 내가 싫었죠 
언제까지 슬픈 운명 우릴 갈라 놓아도 
또 다시 그대 맘을 울리지는 않을꺼예요
어떤 것도 나의 그댈 대신할 수 없기에 
이제는 그대보다 소중한 건 내게 없단 걸 아나요 

언제까지나 여기 있어요
작은 손길 닿는 곳에 
그대 사랑이 나를 불렀죠 그대 곁으로 
언제까지 슬픈 운명 우릴 갈라 놓아도 
또 다시 그대 맘을 울리지는 않을꺼예요 
어떤 것도 나의 그댈 대신 할 수 없기에 
이제는 그대보다 소중한 건 내게 없단 걸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2. 6. 15:08


객관적으로 생각해보면,

이쁘장 하긴 한데 너보다 이쁜 여자도 많고

똑똑하고 착한 여자도 많아.


사실 보통 여자랑 다른게 많이 없는데

왜, 이상하게 너만 내 심장을 뛰게 만드니?


한예슬 - '그댄 달라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이
비교할 수 없는 설렘
바로 그댄 나에겐 그래요 
뭐라고 말하려 해도
바라보다가 건넨 평범한 인사
믿을 수 없이 날 바뀌게 한
아직은 나만의 비밀
그대라는 한 사람

그대는 너무 달라요
내가 본 어느 눈빛보다 날 기대하게 해
언젠가 날 너무나 감동시킬 것 같은 
고백이 있을 것 같아
언제부턴가 기다려
그대는 너무 빨라요
날 빠져들게 만든 시간
그댄 날 조급하게 만들었죠
한 걸음만 더 내게 다가와줘
그댄 비밀일 수 없기에

비교할 수 없는 슬픔이
비교할 수 없는 눈물
그대 나를 떠나가는 상상
말없이 떠나가는 걸
잡으려 잡으려고 애를 써봐도
멀어만 지는 그대 꿈들이
깨어나도 힘에 겨운
그대라는 한 사람

그대는 너무 달라요
내가 본 어느 눈빛보다 날 기대하게 해 
언젠가 날 너무나 감동시킬 것 같은
고백이 있을 것 같아
언제부턴가 기다려져
그대는 너무 빨라요
날 빠져들게 만든 시간
그댄 날 조급하게 만들었죠
한 걸음만 더 내게 다가와줘
그댄 비밀일 수 없기에

그댄 달라요 내게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2. 5. 16:22

좋은 친구 관계로 만족하면 되지,

뭘 더 바래서 고백을 했다가 서먹서먹 해지니.


짝사랑이 다 그런거지,

그렇다고 말 안하고 끙끙 대는 것 보단 좋자나.


장기하와 얼굴들 - '풍문으로 들었소'

영화. 범죄와의 전쟁 ost.


그대 없는 나날들이 그 얼마나 외로웠나 
멀리 있는 그대 생각 이 밤 따라 길어지네 
하얀 얼굴 그리울 때 내 마음에 그려보며 
우리 다시 만날 날을 손꼽으며 기다렸네 

우~우~~~ 풍문으로 들었소 
그대에게 애인이 생겼다는 그 말을 

우~우~~~ 풍문으로 들었소 
내 마음은 서러워 나는 울고 말았네 

하루 이틀 지나가고 그대 진실 알았을 때 
내 사랑 가득 담아 그대에게 보내주리 
우~우~~~ 풍문으로 들었소 
우~우~~~ 풍문으로 들었소 

그대 없는 나날들이 그 얼마나 외로웠나 
멀리 있는 그대 생각 이 밤 따라 길어지네 
하얀 얼굴 그리울 때 내 마음에 그려보며 
우리 다시 만날 날을 손꼽으며 기다렸네 

아 아~~~
들었소 풍문으로 들었소 
들었소 풍문으로 들었소 

우 우~~~풍문으로 들었소 
그대에게 애인이 생겼다는 그 말을 

우 우~~~풍문으로 들었소 
내 마음은 서러워 나는 울고 말았네 

우 우~~~풍문으로 들었소 
우 우~~~풍문으로 들었소~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2. 23. 16:26

설마가 사람 잡더라.

설마 그 곳에 니가 서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


너는 정말 아무렇지도 않은 듯 너무 태연해서,

어색해 하는 내가 다 민망할 정도다.


이능룡 - '설마 그럴리가 없어'

Feat. 이상순, 임주연

영화. '설마 그럴리가 없어' ost


어느 샌가 힘없이 멈춰진
두근대던 설레임과 웃음

잊어버린 그날의 약속은
되돌아와 조심스레 나를 깨우네

설마 그럴 리가 없어
너에게서
멀어져 달려갈 때에
아, 흔들리는 듯. 바람에 밀려서

내 꿈이 다시 너의 손길에 머무리
네 목소리로 다시 한번 날 부른다면
내 꿈이 다시 너의 손길에 머무리
네 목소리로 다시 한번 부르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1. 26. 19:59

내가 다른 곳을 볼 때,

날 몰래 쳐다보는 그 느낌이 좋아.


니가 멍하니 딴 생각이 잠겨있을 때,

너를 훔쳐보다 쑥스러워지는 내가 좋아.


Kath Bloom - 'Come Here'

영화. Before Sunrise. ost.


There's wind that blows in from the north. 
And it says that loving takes this course. 
Come here. Come here. 
No I'm not impossible to touch I have never wanted you so much. 
Come here. Come here. 
Have I never laid down by your side. 
Baby, let's forget about this pride. 
Come here. Come here. 
Well I'm in no hurry. Don't have to run away this time. 
I know you're timid. 
But it's gonna be all right this time.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1. 12. 17:34

친구에겐 나의 모든 것을 이유없이 주겠지만,

그 사실을 이용하려 한다면 더 이상 친구가 아니야.


나에게 목적을 가지고 접근하는 사람도 친구라 할 수 없어.


정수라 - '난 너에게'

영화. 공포의 외인구단 ost.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별보다 예쁘고 꽃보다 더 고운 나의 친구야
이 세상 다 주어도 바꿀 수 없는 나의 친구야

네 곁에 있으면 사랑은 내 것
네 곁에 있으면 세상도 내 것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별보다 예쁘고 꽃보다 더 고운 나의 친구야 
이 세상 다 주어도 바꿀 수 없는 나의 친구야

네 곁에 있으면 사랑은 내 것
네 곁에 있으면 세상도 내 것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난 네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0. 26. 11:26

새로운 시작도, 그리고 끝도 없는 관계를 꿈꾼다.


그런 세상이 있다면

아름다운 사랑도, 비극의 아픔도, 행복한 반가움도 없겠지만


너를 잃지는 않을테니까.


김연우 - '사랑한다는 흔한말'


끝이란 헤어짐이 내겐 낯설어
아직까지 난 믿을수 없는데 마치 거짓말인 것처럼
힘들단 내색조차 너는 없어서 아무것도 난 몰랐어
한동안 그저 좋은 줄만 알았어
하루만 나 지우면 되니 잠시만 나 네 눈 앞에서
멀어지면 토라진 맘 풀릴 수 있니

사랑한다는 흔한 말 한번도 해주지 못해서
혼자 서운한 마음에 지쳐서 숨어버렸니
심장이 멎을 듯 아파 너 없이 난 살수 없을 것 같아
정말 미안해 내가 더 잘할게

가끔씩 네 생각에 목이 메여와
바보 같이 늘 너만은 내 곁에 있을거라 생각했나봐
한번 더 날 봐줄수 없니
모르는척 네 곁에 먼저 다가가면
태연한 척 해줄수 없니

사랑한다는 흔한 말 한번도 해주지 못해서
혼자 서운한 마음에 지쳐서 숨어버렸니
심장이 멎을 듯 아파 너 없이 난 살수 없을 것 같아
정말 미안해 내가 더 잘할게

두려워 네가 떠날까봐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러브멘토

    김연우 목소리 진짜 좋은듯 ㅋ

    2012.10.26 14:39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