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4.04.08 14:53

쓰리데이즈 투 킬 (3 Days to Kill)

감독 맥지
출연 헤일리 스테인펠드, 엠버 허드, 케빈 코스트너, 코니 닐슨
개봉 2014, 미국, 115분
펑점
왜 나를 죽이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한 대답은,
"당신은 최고의 아버지니까."


진지한 액션 영화를 원했던가?
그럼 영화관을 잘못들어온 것 같네요.


조금 다른 의미가 되겠지만,
이 영화의 제작진이 과거에 흥행시킨 영화 "테이큰"과 비슷하고,
개인적으로는 만족도 역시 그와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첩보요원이라는 일 때문에 망가진 가족관계와 그의 인생.
삐뚤어진 딸의 성격과 지친 아내의 모습.
한정된 시간안에 해결해야 할 무언가.


다만, 이 영화는 '숨막히는 긴장감' 보다는 '능청스러운 유머'가 섞인
가족(?) 액션 영화라고 평할 수 있겠다.


그리고 앰버 허드는 '정말 심각하게 섹시하게' 등장해서는
사실 비중이 그렇게 높지 않더라. (속편을 위한 복선인가?)


딸에게 전화가 와서, 납치 임무를 중단하는
보라색 자전거의 그 남자 영화.

추천합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muy.kr

    오.. 재밌어 보이네요. 영화관 가서 꼭 봐야겠는데요. 잘 보고 갑니다..^^

    2014.04.08 15:0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김유진

    웃음 재미 감동 한번에 느낄수 있는 영화! 보는 내내 아빠 생각 많이 났습니다^^

    2014.04.08 15:55
  3.  Addr  Edit/Del  Reply 이명훈

    코믹과 액션이 너무 절묘하게 조합되어 보는 내내 좋았습니다!
    케빈 코스트너의 연기가 너무 좋아 자꾸 생각나는 그런 영화입니다!!

    2014.04.08 16:51
  4.  Addr  Edit/Del  Reply 최진혁

    새로운 장르가 탄생한 느낌이었습니다. 진지한 액션임에도 불구하고 주제는 가족애, 그걸 풀어내는 방식은 코믹이라니 그러면서 주인공은 죽어가는 아무튼 추천합니다.

    2014.04.08 17:28
  5.  Addr  Edit/Del  Reply 정경민

    옛날배우. 한물간 배우가 아니었습니다.
    역시 배우의 색은 세월이 흐를수록 짙어지는걸 느겼습니다.
    진지한 액션속에 가미된 코믹의 어색함이 전혀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나의 기억속에 남는 것은 과한 섹세미로 등장한 비비라는 거 ㅋㅋ

    2014.04.09 09:40
  6.  Addr  Edit/Del  Reply 조은지

    핵테러조직 보스 암살을 위한 첩보액션에 가족을 지키려는 케빈 코스트너의 무뚝뚝한 아빠연기가 믹스되면서 의외의 코믹과 감동을 불러일으켜 재밌게 보았습니다~^^

    2014.04.09 0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