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3. 7. 24. 08:30

평생 잊지 않겠다고 생각했던 그 추억들은

제발 잊혀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변하였다.


행복은 곧, 상처가 되고, 그리움이 되고,

잠시 가슴속에 묻어두었다가, 다시 따뜻함이 되더라.


거미(Gummy) - '날 그만 잊어요'


난 이제 조금씩 그댈 잊어가나 봐요 
가끔 웃기도 하는 걸 보니 
조금 더 지나면 그댈 만나게 되도 
반가울 것 같아요 

난 그런 마음에 그대 내게 남아있는 
사진을 한장씩 뒤적여 보다가 
혹시나 그대는 또 나와 달라서 
아직까지 혼자만 힘들어 할까봐 

날 그만 잊어요 
그댈 보낸 못난 내 기억에 
행복하지 못하면 안되요 그대까지 

오 날 그만 잊어요 
난 왜 이제 까맣게 잊은 채 행복하게 
잘 지낼 그대가 걱정되죠 아직도 

아직도 모두 다 잊지 못한건 가봐요 
그대를 걱정하고 있는 걸 보니 
날 버린 기억이 가슴에 남아서 
혹시라도 나처럼 울기만 할까봐 

날 그만 잊어요 
그댈 보낸 못난 내 기억에 
행복하지 못하면 안되요 그대까지 

날 그만 잊어요 
난 왜 이제 까맣게 잊은 채 행복하게 
잘 지낼 그대가 걱정되죠 아직도 

그 긴(그긴) 시간(시간) 힘이(힘이) 든 건 
오 나만 (그 긴 시간만) 
내 맘(남아) 그 어디에(어디) 그대 남아있어 
마지막 한 번만 한 번만 날 위한 그대가 
이제는 날 그만 떠나요 

그댈 못내 잊은 채 힘들게 
행복해져 보려는 날 위해서 
오 날 그만 떠나요 
그대 이제 내 맘에 이렇게 남은 채로 
힘들게 하지말고 떠나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19. 09:30

사랑하는 그대에게..


감사해요.


Mate(메이트) - '그대 때문이죠'


그대는 언제나 참 특별하죠
어둠을 비추는 빛이 있어
환하게 미소짓는 그댈 볼 수 있다는건 행운이죠 
나는 그걸 알죠
그대의 동그란 이마가 좋아
가끔은 어색한 그 농담도
모든게 힘들게 만 느껴지는 날에도 웃게 되죠 그대 때문이죠

이렇게 내마음이 밝게 빛날 수 있는건 행운이죠
나는 그걸알죠
웃게 되요 그댈보면
힘이 나요 그댈 생각하면
들리나요 이작은 노래가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2. 21. 16:09

재미없는 사람.

만나면 자기만 이야기 하는 것 같아서

왠지 억울하다는 너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


누구나 할 수 있는 백마디 말보다

값진 것을 줄 방법을 찾는 중이라고


Extreme - 'More Than Words'


Saying "I love you" is not the words I want to hear from you

"사랑해"라고 말하는 건 내가 당신에게 듣고 싶어하는 말은 아니에요.

It's not that I want you

"난 당신을 원해"라는 것도 아니에요.

Not to say but if you only knew

말하지 않아도 돼요. 만약 당신이 알고 있다면

How easy it would be to show me how you feel

당신이 느끼는걸 내게 보여주는게 얼마나 쉬운지...


More than words is all you have to do to make it real

말보다 더 중요한 건 현실이 되도록 당신이 해야하는 것들이에요.

Then you wouldn't have to say that you love me

그땐 당신은 나를 사랑한다고 말할 필요는 없어요.

'Cause I'd already know

왜냐하면 난 이미 알고 있을테니까


What would you do if my heart was torn in two?

내 마음이 둘로 찢어졌다면 당신은 무얼할건가요?

More than words to show you feel that your love for me is real

나에대한 당신의 사랑이 진짜라는 당신의 느낌을 보여주는게 말보다 중요해요.


What would you say if I took those words away?

내가 그런 말들을 지워버린다면 당신은 뭐라 말할건가요?

Then you couldn't make things new

그땐 당신은 새로운 걸 만들 수 없어요.

Just by saying "I love you"

그저 "사랑해"라는 말로는...


It's more than words

그건 말보다 중요해요.

It's more than what you say

그건 당신이 말하는 무엇보다 중요해요.

It's the things you do

그건 당신이 할일이에요.

Oh yeah


It's more than words

그건 말보다 중요해요.

It's more than what you say

그건 당신이 말하는 무엇보다 중요해요.

It's the things you do

그건 당신이 할일이에요.

Oh yeah


Now that I've tried to talk to you and make you understand

난 당신과 대화를 나누고 이해시키려 했으니까

All you have to do is close your eyes

당신이 해야할 건 눈을 감는 것 뿐이에요.

And just reach out your hands and touch me

그리고 당신의 손을 뻗어서 나를 만져요.

Hold me close don't ever let me go

나를 꽉 안아요. 절대로 내가 떠나가지 못하게...


More than words is all I ever needed you to show

말보다 중요한건 내가 필요했던걸 당신이 보여주는 거에요.

Then you wouldn't have to say that you love me

그땐 당신은 나를 사랑한다고 말할 필요는 없어요.

'Cause I'd already know

왜냐하면 난 이미 알고 있을테니까


What would you do if my heart was torn in two?

내 마음이 둘로 찢어졌다면 당신은 무얼할건가요?

More than words to show you feel that your love for me is real

나에대한 당신의 사랑이 진짜라는 당신의 느낌을 보여주는게 말보다 중요해요.


What would you say if I took those words away?

내가 그런 말들을 지워버린다면 당신은 뭐라 말할건가요?

Then you couldn't make things new

그땐 당신은 새로운 걸 만들 수 없어요.

Just by saying "I love you"

그저 "사랑해"라는 말로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우 이지아의 신비한 매력에 별별 ‘설’이 떠돌고 있는데요. 과거 행적에 관한 흔적이 거의 없었기에 신비로운 이미지가 생기는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외계인설이네요!^^


한국의 CIA(미국중앙정보국)라고 불리는 네티즌 수사대의 수사망을 피해간 유일한 탤런트가 바로 이지아입니다.

이지아는 디씨인사이드에서 유일하게 추적에 실패한 연예인이며 본명, 국적, 학력 등 기본적인 신상이 하나도 공개가 안 되었다고 하네요. 사실 처음에 기획사에서 공개한 프로필이 있는데, 정작 그 학교에 알아보니 그런 졸업생이 없다고 해서.. 그것은 거짓으로 판명되었습니다.

더 놀라운 것은 이지아가 못 하는게 없다는 것인데요. 특히나 어학에서 출중한 능력을 보여주는데 아래는 그녀의 일본어 실력 및 영어 실력입니다. 둘 다 수준급인데, 아무리 봐도 그냥 어학연수 1년 해서 나올 실력은 아니고.. 특히 발음이 아주 유창해서 일본 사람이라고 해도 믿겠고, 미국에 일찍 이민 갔다고 해도 믿을 것 입니다. 확인해 보시죠!

 

일본어 실력.

아래는이지아의 영어 실력..
통상 이 정도면 교포는 아니더라도 고교-대학 정도 미국에서 살았어야 할듯.

그런데 여기에 또다른 미스테리 추가! 그녀의 음악 실력입니다. 이지아의 베이스 기타 실력 영상 보시죠.


아니... 닥터코어 911 노래에 직접 들어가서 베이스 치고 있습니다. 이게 우리 나라 여자 연주자 중에서 가능한 사람 몇명이나 될까요? 이건 단순히 한 몇달 연습해서 나올 수준이 아니라고 하네요... 또한 보컬도 되고, 작사도 한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그녀는 다양한 취미가 있다고 하는데.. 원래 디자인 전공했다고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를 했었는데 실제로 의상, 그래픽 디자인을 한다고 합니다. 

이건 이지아가 직접 디자인한 옷이라고 하고..

이건 이지아가 직접 디자인한 웹페이지 화면이라고 합니다.

이 외에도 승마, 바이올린 등을 드라마 출연을 계기로 익혔다고 합니다. 물론 이것들의 실력이 전문가는 아니겠지만.. 대단한 능력임에 틀림없습니다.

이런 이지아는 데뷔를 2004년에 LG 텔레콤 CF로 했는데, 배용준의 상대역으로 나왔었죠. 데뷔가 통신사 CF에.. 그것도 배용준 상대라니 이런 화려한 데뷔가 어디있겠나 싶습니다.

그래서 여러 네티즌 수사대가 출동하여 몇년에 걸쳐서 캐어봤으나.. 아무 것도 알 수가 없었습니다. 인터넷에 이지아 기사에 댓글이 달릴 법도 한데, 그녀와 같이 학교에 다녔다는 사람, 어린 시절 같이 놀았다는 사람, 먼 친척 ... 아무도 없다고하네요.

그 흔한 교회 오빠도 하나 없으며, 초중고 선생님도 없고, 단지 아는 것은 배용준 연인이라는 것입니다. 이나마도 초기에 연인설, 데이트 현장 목격설 나왔을 때 기획사에서 고소한다느니.. 아니라고 난리를 쳤고, 지금도 공식적으로 부인하고 있네요

시사 상식 퀴즈에서도 장난 아닌 실력을 보여줬는데요다. 아래를 보면. 솔직히 '간암'은 누구라도 '위암'이라고 했을 것이고.. '명량대첩'은 국사를 한국에서 안 배우고 해외로 갔다는 걸 생각하면.. 한산대첩이라고 쓴 것도 용한 것이죠.

이쁘고, 똑똑하고, 연기 잘 하고, 영어/일본어 능통에, 말도 타고, 미술에도 재능이 뛰어난 이지아. 아니 이런 엄친딸이 어떻게 현실 속에서 있을 수 있을까요.

그리하여 결국 네티즌들은 추적을 포기하고 신이 내린 여자 이지아의 정체를 이렇게 규정하기 시작했습니다.

1. 배용준 여장설 (가만히 보면 배용준 하고 좀 닮았음)
2. 아바타설 
3. 컴퓨터 그래픽설 (정체가 없고 그냥 화면에 그래픽으로 나온다는 설)
4. 뱀파이어설 (몇백년동안 살아서 이것 저것을 배우고 산다는 이야기)
5. 맨 프롬 어스 설 (영화 The Man from Earth에 나오는 2만년 산 사람.. 이런 동족이라는 것. 그래야 저걸 다 배울 수 있음)

암튼 결론은 이지아의 정체는 대중들에게 알려지지 않았고.. 아직도 어떤 네티즌들은 찾고 있지만.. 더이상 인터넷에 오를 정보는 다 올랐다고 봅니다. 그리고 어떠한 빈틈도 없이 여전히 베일에 쌓여있네요.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08. 12. 5. 17:00

'생각이 많아지면 용기는 줄어든다.
적당한 생각은 지혜를 주지만
과도한 생각은 결국 나를 겁쟁이로 만들 뿐,

그것은 생각이 아니라 잡념이다.'
                     - 사막의 여우, 에르빈 롬멜



바보는 감기에 걸리지 않는다.
고 하더라.
분명 겨울에 호주에 가있던 2004~2005년 겨울 시즌과
생각이 단순해지고 몸이 튼튼해진 군 생활(2005년 11월부터 2년간),
그 사상과 몸이 유지되었던 2007~2008년 겨울 시즌에는 감기에 걸린적이 없다.

그에 비해 지금은 더 좋은 먹거리와 편안한 휴식 여건.
신경쓰며 섭취하는 비타민과 무기질, 기타 필요한 영양분.
생물학적으로 볼 때, 운동으로 늘어난 근육량과 심폐의 발달로 인해 늘어난 지구력으로 더 튼튼해진 몸.
이런 상황에서 감기 기운이 있다는 것은, 단 하나뿐인 이유일 것이다.

즉, 잡념이 많다는 것.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것.

물론 입맛이 사라지지 않았고, 몸을 거동하는데 있어 커다란 무리가 없고,
특정부위만 통증을 호소하고, 감기의 초기 증상만이 나타나는 걸로 봐서
일상 생활과 시험 준비에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몸의 이상이 나타나면 발생되는 딱딱하고 사무적인 말투와 심한 Self-Defense가 일어나고 있다.
어찌보면 공부에 집중 해야할 지금에 도움이 되는 좋은 현상으로 생각하는게 좋을 듯 싶다.
그리고 무언가를 잊는 것에도.

다른 것은 신경쓰지 말고
지금 앞에 놓인 것만 신경쓰는게 좋을 거다.
그리고 과거의 하늘을 찌를 듯한 호기와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 자유로움,
단순해 보이면서도 현명함을 찾았던,
과거의 나를 되찾자.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해준

    항상 겁쟁이로 자신을 꽁꽁 싸매고 살았던 저는 롬멜처럼 자신있는 말은 할 수가 없지만 조용히 응원하겠습니다.

    2008.12.05 19:41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감사합니다 ^^
      말씀은 그렇게 하시지만 해준님의 글들을 보면
      겁쟁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네요 ㅎㅎ

      행복해 보여 부럽습니다 ^^

      2008.12.06 02:17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쇼아

    나도 3분 이상의 고민은 의미없다고 생각해-ㅅ-
    하지만 인간이니까_잡념정도는 봐주면 안되나a 컴퓨터가 아니잖아.
    조금씩 나이를 먹어가면서 사람들의 시선을 느끼기 시작했다는 것.
    뒤집어보면 남의 입장도 생각하기 시작했다는 것.
    생각이 좀 더 커진거라고 좋게 생각하자구요_

    2008.12.06 00:34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봐주고 안봐주고가 어딧니..
      그게 마음대로 된다면 이런 글을 올리지도 않았겠지..
      즉 나도 한참 멀었다는거지 ^^

      남의 입장도 생각하는 것을 커진거라 생각하는 것은 좋은거 같아..
      하지만 너무 이른거 같아..
      너무 자만에 빠져 있던것 같기도 하고.. ^^

      2008.12.06 02:19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쿡지

    지금 많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신것 같내요..
    올해들어 상처 받은일들을 몇번 격으면서...그일로 인해서 잡념이 많아진것 같내요...
    그 후휴증으로 혼자 중얼걸이는 이상한 버릇이 생겼조...중얼걸이는지 생각을 한건지..
    언젠가는 잡념=스트레스 에서 벗어나면...좋아지겠지만...
    매일매일 내앞에는 너무나 중요한 일들이 쌓여있는 것 너무 잘알지만...
    그 잡념에서 벗어날 순 없는 것 같내요...
    순간순간 떠오르니 말이조...
    후회와 아쉬움... 2009년이 오면 좀 좋아지겠조...^^

    2008.12.07 01:09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그래요 ^^
      앞으로 더 나아질거란 믿음으로 살아가는거죠 ㅎㅎ
      잡념들은 떨쳐버리면 좋겠지만
      제 유일한 잡념을 떠쳐버리는 수단인 농구를 못하게 되면서
      쌓여가는 것 같네요..
      그래서 블로그가 잡다한 하소연으로 활성화되고 있는..
      재미있는 현실 ㅠㅠ

      2008.12.07 15:45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쿡지

    과거의 푸실님보다는 미래의 푸실님을 찾길 바래요..
    저도 지금 과거로 돌아간다면...좋을 것 같다는 생각에...순간순간 떠오르는 과거로...하루에도 몇시간씩 소모하고있는 것 같내요...
    과거의 틀에서 벗아나지 못하고...
    그렇다고 내일을 준비하고 있다고도 말하기 어렵내요...
    과거를 잊고 놔버릴 자신이 없어서...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 참 괴롭긴 하내요...

    2008.12.07 01:17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참 쿡지님의 이 댓글을 보고 한참동안 멍하니 있었네요..
      마음을 사로잡는 말인거 같아요..
      과거의 나보다 미래의 나를 찾으라니..
      과거에 너무 얽매어져 있어서 생각조차 하지 않았던거 같네요..
      내가 왜 기다리고 있었는지, 무엇 때문에 준비하고, 무엇을 준비했는지..

      2008.12.07 15:5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