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3. 7. 20. 09:30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누가 알아?


소중한 사람들에겐, 말 그대로 소중히 하고

이루고 싶은 일은 꾸준히 노력하는 수 밖에.


Hanson - 'Mmmbop'


Oh, Oh, oh. Oh, oh. Oh, yeah.
You have so many relationships in this life,
Only one or two will last.
You go through all the pain and strife,
Then you're turnin' your back and they're gone so fast.

Oh yeah. And they're gone so fast, yeah.

Oh, so hold on to the ones that really care,
In the end they'll be the only ones there.
When you get old and start losing your hair,
Can you tell me who will still care?
Can you tell me who will still care? Oh care.

MMMBop...bidi dapa doo wop
Doo bi dapa doo bop
Bidi dapa doo, yeah, yeah
MMMBop...bidi dapa doo wop
Doo bi dapa doo bop
Bidi dapa doo, yeah, yeah

Said oh yeah, in an MMMBop they're gone. Yeah, yeah, yeah, yeah.

Plant a seed, plant a flower,plant a rose
You can plant any one of those
Keep planting to find out which one grows.
It's a secret no one knows.
It's a secret no one knows. 
Oh, knows, no one knows.

In an MMMBop they're gone
In an MMMBop they're not there
In an MMMBop they're gone
In an MMMBop they're not there
Until you lose your hair
ohh, but you don't care, oh yeah.

Can you tell me?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Oh yeah, you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Which flower's gonna grow)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Is it gonna be a daisy or a rose?)
You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Which flower's gonna grow)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You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
Say you can but you know.
You don't know ohh.
Don't know ohhh.

MMMBop.......Doo wop........Doo bop.......Doo.......yeah, yeah
MMMBop..woah, yeah, yeah...Doo wop......Doo bop........Doo........woah, yeah

Can you tell me?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Oh yeah, you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No.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테레비소녀

    "아 지루한 주말이 되고있는 하루…
    잘보고갑니다..땡쓰..~"

    2013.07.20 17:26

Poosil's Story 2012. 12. 31. 16:29

옳은 것을 옳다고 말하고, 잘못된 것을 당당히 지적할 수 있는 용기

현실이라는 압박을 밀어내고자 노력하는 자세.


변화를 꿈꿨지만 이루지 못한 안타까움은 이제 여기 놓고

결국은 적응하고 내일을 살겠지.


그렇다고 내 용기와 자세를 버릴 생각은 없다.


Rolling Stones - 'Paint It Black'


I see a red door and

I want it painted black

빨간 문이 보여

그 문을 검게 칠해 버리고 싶어

no colours anymore

I want them to turn black

다른 색깔은 필요 없어

모두 검은 색으로 바꾸고 싶어

I see the girls walk by dressed  in their summer clothes

여름 옷을 입고 지나가는 소녀들이 보여

I have to turn my head until the darkness goes

어둠이 지나갈 때 까지 난 고개를 돌리고 있어야겠어

I see a line of cars and they're all painted black 

한 줄로 늘어선 차들이 보여 그 차들은 모두 검은 색이야

with flowers and my love both never to come back

꽃과 나의 사랑을 보냈지만 돌아오지 못할 운명에 처했어

I see people turn their heads and quickly look away

like a newborn baby it just happens every day

고개를 돌리고 황급히 외면하는 사람들이 보여 태어나는 아이들처럼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일인 걸

I look inside myself and see my heart is black

내 자신을 들여다 보고 마음이 검다는 걸 알게 됐어 

I see my red door and I want it painted black

내 빨간 문을 보니 검게 칠해 버리고 싶어 

Maybe then I'll fade away and not have to face the facts

그러면 난 소멸해 가고  현실에 맞설 필요가 없을 지도 몰라

it's not easy facing up when your whole world is black

까만 세상에서 용감히 맞서는 건 쉽지 않아

No more will my green sea go turn a deeper blue

파아란 나의 바다는 더 이상 푸르러 지지 않을 거야 

I could not forsee this thing happening to you

이런 일이 생기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어

If  I look hard enough into the setting sun

my love will laugh with me before the  morning comes

지는 태양을 빤히 바라 보면 아침이 밝기 전에

내 사랑은 나와 함께 웃겠지

I see a red door and I want it painted black

빨간 문이 보여 그 문을 검게 칠해 버리고 싶어

no colours anymore I want them to turn black

다른 색깔은 필요 없어 모두 검은 색으로 바꾸고 싶어

I see the girls walk by dressed in their summer clothes

여름 옷을 입고 지나가는 소녀들이 보여

I have to turn my head until the darkness goes

어둠이 지나갈 때 까지 난 고개를 돌리고 있어야겠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9. 21. 08:30

바빠져서 모르겠지만,

현실이란 벽 때문에 들리지 않겠지만,


사실 모두 행복을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는 것, 잊으면 안돼.


루싸이트 토끼 - '꿈에선 놀아줘'

하루가 너무 길었어
네 전화를 기다리는 난
TV 소리에도 귀가 쫑긋 심심해

오늘은 너무 더웠어
선풍기 바람 맞으면서 난
쇼파 위를 하염없이 뒹굴 지루해

이러는게 어딨어 오랜만에 너와
함께 보낼 휴일 기다려 온 난 이대로
지쳐 잠이 들고 있는데 그러니

꿈에선 놀아줘 비가 오지 않는
꿈에선 놀아줘 사람도 많지 않아
꿈에선 놀아줘 해 저물 때까지
꿈에선 놀아줘 별이 질 때까지

하루가 너무 길었어
네 전화를 기다리는 난
TV 소리에도 귀가 쫑긋 심심해

이러는게 어딨어 오랜만에 너와
함께 보낼 휴일 기다려 온 난 이대로
지쳐 잠이 들고 있는데 그러니

꿈에선 놀아줘 비가 오지 않는
꿈에선 놀아줘 사람도 많지 않아
꿈에선 놀아줘 해 저물 때까지
꿈에선 놀아줘 별이 질 때까지

꿈에선 놀아줘
꿈에선 놀아줘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1. 12. 19. 22:43

틴틴 : 유니콘호의 비밀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출연 다니엘 크레이그, 사이몬 페그, 제이미 벨, 앤디 서키스
개봉 2011, 미국, 뉴질랜드, 벨기에, 107분
펑점

이 영화는, 스팩터클한 영상과 신기한 유머 코드를 가지려고 노력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영상과 액션 장면은 정말 현재 애니메이션의 정점.

특히, 인물의 작은 부분까지 놓치지 않은 것이 장점인데,
주인공 틴틴의 초상화를 그린 것에 빵터졌다.

하지만, 그 이후로는 하독 선장이 나오기 전까지 웃은 적이 없다.
하독 선장이 나온 후인 3~40분 째 부터는
하독 선장의 표정과 대사만이 웃음을 주었다.

통쾌한 영화. 그리고 포기 하지 말라는 생각을 전해주는 영화.
그리고 강아지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아니, 틴틴보다 똑똑할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블루오션]

    흠.. 흥미롭네요 ~
    블루 늦은밤 인사드려요~
    손가락 더블클릭하고 블루다녀가요~
    내일도 좋은 하루되세요^^

    2011.12.20 00:04 신고

Poosil's Story 2011. 5. 7. 11:06

하고 싶은게 많아서 좋겠다니..
뭐 때문에 그렇게 바둥바둥 애쓰냐고..
그렇게 살면 도대체 언제 쉬냐고..

버리고 싶은게 하나도 없는 걸 어떻게 하나요.
이렇게 노력이라도 안하면 나는 포기한 것 처럼 보일거에요.
난 아직도 내가 게으른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하는데요.


유정석 - '질풍가도'


 
한번 더 나에게 질풍같은 용기를 
거친 파도에도 굴하지않게 (하지않게) 
드넓은 대지에 다시 새길 희망을 
안고 달려갈거야 너에게 
(너에게~ 너에게~ 너에게~)
 
그래 이런 내 모습 게을러 보이고 
우습게도 보일꺼야 
하지만 내게 주어진 무거운 운명에 
나는 다시 태어나 싸울거야
한번 더 나에게 질풍같은 용기를 
거친 파도에도 굴하지 않게(하지않게) 
드넓은 대지에 다시 새길 희망을 
안고 달려갈거야 너에게 
(너에게~ 너에게~ 너에게~)

세상에 도전하는게 버거울 지라도 
함께 해 줄 우정을 믿고 있어 
한번 더 나에게 질풍같은 용기를 
거친 파도에도 굴하지 않게(하지않게) 
드넓은 대지에 다시 새길 희망을 
안고 달려갈거야 너에게~
한번 더 나에게 질풍같은 용기를 
거친 파도에도 굴하지 않게(하지않게) 
드넓은 대지에 다시 새길 희망을 
안고 달려갈거야 너에게 
(너에게~ 너에게~너에게~)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에 이럴수가.. 식빵에서 쥐가 나왔다고 해서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그 제보자.. 직접 만나보니 더욱 심하네요..

경악.. 그 자체..

식빵에서.. 손으로 뜯어먹는 밤 식빵에서 쥐가 나와 경악을 했었는데요. 그 빵을 팔았던 메이져 제과점인 파리바게뜨는 제보자의 자작극이나 경쟁사의 자작극이라며, 쥐가 들어갈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니라고 했다고 하죠. 그런데 이 영상을 보시면 과연 어떨까요?

요즘 우리나라를 떠들썩 하게 만드는 음식과 관련된 메이져 업계들의 자세와 실태가 참 많은 문제를 가지고 있네요. 잘못을 인정하고 다시는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게 끔 만드는 노력하는 자세는 없고, 다들 덥어두고, 또는 돈으로 해결하려는 기업들의 모습에 한숨만 섞여 나오네요.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08. 7. 23. 14:46
승리하면 조금 배울 수 있고 패배하면 모든 것을 배울 수 있다.
                                                           -크리스티 매튜슨


자신의 실력에 자신이 생기면 질 수 없다는 오기가 생긴다.
승리가 지속되면 자부심과 오만이 생기기도 한다.
실력과 경험은 값진 것이여서 자신감과 함께하면 사람을 거대하게 만든다.

패배는 조금 다르다.
거대한 사람이어도 실력이 있는 사람이어도 경험이 많은 사람이어도
받아드리는 것이 다르다.
믿음이 크면 클 수록 받아드리고 인정하기 쉽지 않다.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자신의 몸과 정신을 집중하였는데 패배하였다면
오기 때문에, 무너진 자부심 때문에
비겁하게 변할 때가 있다.

무엇이 문제일까?
날씨, 장소, 시간. 환경이 좋지 않았나..
다른 날과는 다른 컨디션 문제인가..
상대방의 좋지 않은 모습이 자꾸 생각나는가..
단지 내 잘못이 아니라 동료들 때문인가..

그럴수도 있다.
세상에 이유 없는 패배가 어디 있겠느냐만
저런 구차한 이유를 들며 피한다면 나는 승리를 원하지도 않는다.

모든 패배는 나 때문이다.
나에게 다른 이유는 없다.

패배한 내가 승리한 그들보다 부족한 것이다.
약한 것이다.
열정이 적었던 것이고,
나태했던 나의 과거가 나의 발목을 잡은 것이다.

세상은 작지 아니하고
내가 보는 곳도 좁지 아니하다.
쉽게 내려다 볼 수 있다면 오르지도 않는다.
쉽지 않은 것을 넘으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내 주위에도 아직 정복하지 못한 것이 있다는 것에 대한 즐거움.
아직은 작은, 앞으로는 거대한.


농구는 신장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심장으로 하는 것이다.
                                                         -앨런 아이버슨


농구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심장은 담력이란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또 자신을 믿는다는 뜻으로도 될 수 있으며, 열정이라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나는 열정에 걸겠다.
인생을 살며 모든 일이 그렇다.
자신의 환경을 탓하며 좌절, 절망 그리고 포기하는 못난 모습은 누구에게도 보이고 싶지 않다.

나는 눈물이 날 만큼 졌다는 사실이 억울하지만
패배를 곱씹으며 의지를 품겠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푸실

    Basketball is played not with your height, but with your heart.
    -Allen Ezail Iverson

    2008.07.23 14:46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splath

    푸실님 안녕하셨으요~~ ^^^/// ㅎㅎ

    아이버슨이 그런 멋진 말을 다했군여~~ @@ㅋ
    몇년전까진 팬이었는데 사생활이 안좋아 보여서 관심 끊었던 선순데 다시 호감인이될듯하네여 ^^^ㅋ

    2008.07.23 18:06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자세히는 기억나지 않지만
      2000년대 초반 시즌 MVP를 거머쥐면서 했던 말입니다.

      저도 사생활은 별로 싫어하지만
      그의 열정과 노력, 투지를 보고 팬이 되었지요.

      ^^

      2008.07.23 21:30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시오밍밍♬

    패배하고 패배에 주저 앉지 말고 패배로부터 배우고 일어나야겠죠...
    매번 볼 때마다 저런 명언은 어디서 알아내시는지 신기해요 ㅎㅎ

    2008.07.25 00:43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그래요.. 사회에 속한 사람이니까요..

      명언은 제 군생활동안 책을 보며 신문을 보며
      제 Planner에 적어놓은 것들이 대부분이지요.

      힘들었던만큼 절실했었으니까요. ^^

      2008.07.25 10:30 신고
  4.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쇼아

    패배라..
    조금 쓰고 조금 더딘 일련의 과정일 뿐이에요.

    힙냅시다.

    2008.07.25 02:22 신고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시오밍밍♬

    저도 한창 힘들었을 때 자기 계발서 오지게 읽으면서 이런저런 거 적어놨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ㅎ;;;

    2008.07.25 20:34 신고

Poosil's Story 2008. 7. 20. 02:30
진정 사랑에 빠진 남자는 여자 앞에서 어쩔 줄 몰라서 제대로 사랑고백을 하지 못한다.
                                                                                              -임마누엘 칸트


남자들은 여자에게 호감을 느낄 때 이런 행동을 하곤 한다.

일부러 차갑게 군다. 반면에 필요할 때 도움을 주고 잘해준다.
여자에게 자신에 대한 호기심을 가지게 하고
의외성을 보여줌으로서 자신을 각인시키는 방법일 것이다.

괴롭히거나 장난을 많이 친다.
어린 시절을 회상하면 많이 떠올릴 수 있는 유아적 관심의 표현이다.
괴롭히지만 상대를 싫어해서가 아니며
상대의 반응을 보고 싶은 마음.

다른 여자를 보는 시선과는 다른 눈빛을 가진다.
호감을 느끼는 여자의 일이라면 어떤 방식이든 관심을 가진다.
어떻게 숨기려 해도 눈은 숨길 수 없다.
그리고 눈은 피할 수 있을지 몰라도
귀와 같은 오감은 하나에 집중되어 있을 것이다.

결국 남자는 호감을 느끼는 상대에게
자신을 보이고 알리며,
상대를 관찰하고 자신에 대한 호감을 가지게 하려는 시도를 하는 것이다.


남자들은 좋아하는 여자가 있을 때 이런 심리를 가진다.

자신의 상황에 개의치 않는다.
시간이 아무리 없더라도 "바쁘다"라는 말을 하지 않는다.
오히려 자신의 시간을 알려주며 기다려 달라 부탁할 것이다.
거리가 아무리 멀더라도 천리길도 마다하지 않고 간다.
물질적, 정신적 그 어떠한 상황이라도 마음을 막지 못한다.

여자가 좋아하는 것에 관심을 가진다. 관심을 가지려 노력한다.
더 가까워지려는 노력이 될 수도 있으며, 자연스러운 관심일 수도 있다.
자신의 주위와 그녀의 주위에도 관심을 가진다.
자신이 좋아하는 여자에 대해 험담을 하거나, 안 좋게 대하는 경우
아무리 이성적인 사람일지라도, 그러한 행동에 반감을 품으며,
실제 행동으로 자신의 이성보다는 감정에 따라 그 사람을 대한다.

좋아하는 여자에게는 자신이 그 여자와 좀더 가까운 거리,
늘 볼 수 있는 위치로 가고자 한다.

남자는 자신이 좋아하는 여자가 있을 경우, 결코 우월한 척 하지 않는다.
자신이 아무리 대단한 사람일지라도
진정으로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는 잘난 척이나 우월감을 내비치지 않는다.
사랑은 바보에게 주어진 신의 선물이지, 자신이 잘났기에 얻을 수 있는 감정이 아니기 때문이다.

결국 남자는 좋아하는 여성이 있을 때,
자신을 상대에 맞게 변화시키고,
상대를 포용하고 상대에 대한 단점조차 장점으로 보이게 끔 자신이 바뀐다.


말이 길어 졌지만
내가 생각하는 누구에게나 가지는 '호감'과 특별한 누군가에게 가지는 '좋아하는' 감정의 구별법이다.
구별의 중점은 나 자신이 능동적인지 수동적인지 판단하는 것이다.

나의 경우 호감을 가진 많은 사람들 중에서
좋아하는 사람으로 변하는 경우는 매우 드문 일이였고
갑자기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는 것 보다는
천천히 마음에 들어오는 사람이 몇 있었을 뿐이였다.

더이상 상처를 받기 싫은 나의 작은 마음이
사람을 좋아하는 나에게 좋아하는 사람을 만들지 못하게 하는 벽이 되어
나를 지켜주는 듯, 보호하는 듯,
성장하지 못하게 한다.
마음을 털어 놓을 친구, 의지할 수 있는 선배와, 배풀수 있는 후배
그리고 사랑을 속사귈 애인까지
더이상 가지려 욕심부리지 말고
지금의 너의 범위 안에서 울타리를 치라고 나를 유혹한다.

아물지 않았던 나의 시간들은
유혹에 사로 잡히어 작은 울타리 안에 나를 가두고 만족하면 살았고
치유되어가면서 불만을 토로한다.
나는 작지 않은데.. 아직 좋아하는 사람 한명 제대로 없는데..

울타리를 벗어나려 한다.
아니, 벗어난 줄 알았다.
행복하다 느끼고 웃음을 되찾아서 그런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다.

단적인 예로
호감에서 좋아하는 감정으로 넘어갈 때 이런 행동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질문을 한다.'
'호감이 커지면 커질 수록 상대에 대해 알고 싶은 것은 늘어만 간다.'

질문없이 자신에 대해서만 이야기하는 것은 보호받고 싶다는 것이다.
'나는 이러이러한 사람이니, 알하서 대해 달라'
아직 나는 무서워한다는 뜻이다.

바보같이.

내가..
다시 내가 나를 넘어 능동적인 사람이 될 수 있도록
그대는 기다려 주시기를..
오래걸리지 않도록, 도와주시기를..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푸실

    참고로 출처는 각종 검색엔진에서 볼 수 있는 남자 심리관련 글임.

    2008.07.20 02:48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시오밍밍♬

    전...남자를 참 모르는 것 같아요 ㅋㅋㅋ
    예전에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ㅎㅎㅎ;;;

    2008.07.20 19:05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이 글도 믿지 마시고요~
      그냥.. 마음이 있느냐 없느냐..
      이게 중요한거죠.. 사실 남자 여자도 상관없을 듯.. ㅋ

      2008.07.21 13:29 신고
  3.  Addr  Edit/Del  Reply BlogIcon shiny h

    이번엔 꼭 찾기를 바래요 ㅋㅋㅋ

    2008.07.20 22:37 신고

Poosil's Story 2008. 6. 27. 14:30
사랑의 치료법은 더욱 사랑하는 것 밖에 없다.
                               -H.D 도로우 '일기 中'


김제동의 유명한 말들 중에 사랑에 관한게 있다.

'세상에서 가장 미련한 것은
사랑을 알아 채지 못하는 것이고.
가장 슬픈것은 사랑을 해보지 못한 것이고.
그리고 가장 불행한 것은
사랑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다.
어긋난 사랑때문에 가슴 아파하시는 여러분!
사랑을 못해본 사람보다 더 행복하다는거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나는 사랑을 해 보았는지 생각해본다.
사랑을 믿는다는 것은
때론 전쟁보다도 더 큰 용기를 필요로 한다고 한다.

나는 참 용기없는 사람이다.
사랑에 빠지지 않으려고 이성을 찾으려 노력하고
내 마음이 움직이는 것이 무서워 문을 닫고
벽을 만들고 배척한다.

나는 변화를 즐긴다고 말하고 다니면서
내 스스로 변화가 되는 것을 결코 허락하지 않았다.

사랑 받지 못하는 것은 슬프다.
그러나 사랑할 수 없는 것은 더 슬프다.

스스로를 사랑할 수 없는 사람으로 만들고 있었다.
이제는 알게 되었지만
뒤늦은 깨닮음은 후회만 남긴다.


죽음보다 더 강한것은 이성이 아니라, 사랑이다.
                                                  -토마스 만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푸실

    그래서 치료법은.. 휴우..

    2008.06.27 14:31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나이토

    전쟁보다 큰 용기라면 정말 대단한걸...

    2008.06.27 14:43 신고

Poosil's Story 2008. 5. 5. 19:20
존엄성은 바로 자기 스스로가 자신의 가장 숭고한 것을 지키는 것이다.
                                                                                   -박경리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선생님의 타계 소식에 생각나는 문구는 바로 이것이였다.
아마 '파시'에서 나온 글귀였던 것 같은데
날이 갈 수록 세상의 소외와 사라지는 존엄과
생명과 사랑에 대한 따스한 글을 보여주시던 한 커다란 분.

돈과 유혹에 스스로의 숭고한 것을 버리는 사람들 사이에서
나 자신도 흔들리고 있지만
조심하고 곧게 서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생각만큼 쉬운일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이것은 노력과 결과가 아니라 양심과 생각의 과정이라는 사실이 더욱 혼란스러울 뿐이다.

현실의 더러움 속에
연꽃같은 그의 작품들을 잊지 않겠다.


인간은 하나의 갈대에 불과하다. 자연 중에서도 가장 약한 존재이다. 그러나 인간은 생각하는 갈대이다.
                                                                                                                               -파스칼

생각하고 또 생각하여 바로 서는 내가 되길 바랍니다.
나 자신이 약하지 않게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을 추구해야 하는지, 목적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정할 수 있는
그런 생각이 나에게도 전해져 있기를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편히 가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순~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08.05.05 20:59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감자구이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08.05.07 21:1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