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2.11.21 :: 나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183
  2. 2012.06.23 :: 나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75
  3. 2012.01.18 :: 나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59 (1)
  4. 2011.12.25 :: 나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48
  5. 2008.07.30 :: 사색.. (12)
  6. 2008.02.18 :: 기다리다.
Poosil's Story 2012. 11. 21. 09:37

정말 세상 그 누구도 이해를 못해주네.


니가 알아?

좋아하긴 하는데, 말은 못하겠어.


좋아하는 남자도 있는거 같고,

나는 그냥 친한 오빠라고만 해서 괜히 말했다가,

앞으로 못보면 어떻하니.


니가 진짜 알아?

말 못하는 내 심정 알아?


성시경 - '좋을텐데'


좋을 텐데 너의 손 꼭 잡고 그냥 이 길을 걸었으면 
내겐 너뿐인걸 니가 알았으면 좋을 텐데 

얼마 전 만난 남자 얘기 오늘만 해도 벌써 몇번째니 
그에게 전화가 또 왔었다며 조금은 얼굴을 붉히는 너 
집에 돌아오는 길은 포근한 달빛마저 슬퍼 보여 
마음이 아파 나를 위로해줄 니가 있다면 

좋을텐데 너의 손 꼭 잡고 그냥 이 길을 걸었으면 
내게 너뿐인걸 니가 알았으면 좋을텐데 

괜찮은 사람인지 아닌지 한번 본적도 없는 내가알아 
그에게 선물을 또 받았다며 유난히 행복해 보이는 너 
집에 돌아오는 길은 포근한 달빛마저 슬퍼 보여 
마음이 아파 나를 위로해줄 니가 있다면 

좋을텐데 나 아닌 사람 얘기에 때론 화도 내어 봤으면 
그저 너의 곁에 내가 있었으면 좋을텐데 

모르겠니 애써 지켜온 우정마저 놓칠것만 같아 
기다리던 또 망설이던 그런 나 이젠 이젠~ 

좋을텐데 너의 손 꼭 잡고 그냥 이길을 걸었으면 
내겐 너 뿐인걸 니가 알았으면 좋을텐데 
나 아닌 사람 얘기에 때론 화도 내어 봤으면 
그저 너의 곁에 내가 있었으면 좋을텐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6. 23. 21:22

혼자가 편하다.

혼자가 편하나, 문제가 있다.


끝 없는 외로움, 불확실한 미래, 가슴 먹먹한 후회..

시간은 누구의 손을 들어줄까.


시인과 촌장 - '가시나무'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
내 속에 헛된 바램들로 당신의 편할 곳 없네
내 속엔 내가 어쩔 수 없는 어둠 당신의 쉴 자리를 뺏고
내 속엔 내가 이길 수 없는 슬픔 무성한 가시나무 숲 같네
바람만 불면 그 메마른 가지 서로 부대끼며 울어대고
쉴 곳을 찾아 지쳐 날아온 어린 새들도 가시에 찔려 날아가고
바람만 불면 외롭고 또 괴로워 슬픈 노래를 부르던 날이 많았는데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 18. 15:23
이 곳은 내 마음의 낙서장 입니다.

우울하고 더러운 마음,
눈물과 배신감을 투덜거리는 곳.

하지만 현실에선 웃어야 합니다.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누구보다 든든한 가슴을 가진 것처럼.


오석준 - '웃어요'


세상사람들은 언제나 삶은 힘들다고 하지만
항상 힘든 것은 아니죠 가끔 좋은일도 있잖아요

웃어요 웃어봐요 모든일 잊고서
웃어요 웃어봐요 좋은게 좋은거죠

외롭다고 생각말아요 혼자살다 혼자 가는것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것이 그게 바로 인생이에요

웃어요 웃어봐요 모든일 잊고서
웃어요 웃어봐요 좋은게 좋은거죠

외롭다고 생각말아요 혼자살도 혼자 가는것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것이 그게 바로 인생이에요

웃어요 웃어봐요 모든일 잊고서
웃어요 웃어봐요 좋은게 좋은거죠

사랑하고 미워했던 많은 일들이 
다시 돌아올 순 없지만
그냥 그렇게 왔다가 그냥 그렇게 떠나는거죠

웃어요 웃어봐요 모든일 잊고서
웃어요 웃어봐요 좋은게 좋은거죠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별 :D

    새삼 가사가 맘에 와 박히네요.

    2012.01.19 11:05 신고

Poosil's Story 2011. 12. 25. 20:32
사람이 가득한 명동 거리를 걷거나,
둘만의 비밀여행을 떠나거나,
멋지고 낭만적인 저녁식사를 하거나,

당신이 꿈꾸는 행복한 크리스마스는 무엇을 하느냐가 중요한게 아니다.

누구와 함께 하느냐가 중요한 것이다.


Britney Spears - 'My Only Wish (This Year)'


Last night I took a walk in the snow 
지난밤 난 눈길을 거닐었죠 
Couples holding hands, places to go 
가는 곳마다 커플들은 서로 손을 잡고 있었죠 
Seems like everyone but me is in love 
나만 빼고 모두가 사랑을 하고 있는 것 같았어요 
Santa can you hear me 
산타할아버지 제 말 들리나요? 

I signed my letter that's sealed with a kiss 
편지에 키스를 담아서 이름을 썼죠 
I sent it off, and just said this 
그 편지를 보내고 난 이렇게 말했어요 
I know exactly what I want this year 
올해 내가 원하는 걸 정확히 알고 있다고 
Santa can you hear me 
산타할아버지 제 말 들리나요? 

I want my baby, baby 
내 연인을 원해요 
I want someone to love me and someone to hold 
날 사랑해주고 꼭 안아줄 사람이 필요해요 
Maybe, maybe (maybe, maybe) 
아마도 아마도 
I'll be on my own and I'll be thankful 
내가 홀로 서도라도 그리고 감사할거예요 

chorus 
Santa can you hear me? 
산타할아버지 제 말 들리나요? 
I have been so good this year 
올해는 좋게 보냈죠 
And all I want is one thing 
그리고 내가 원하는 건 한가지뿐예요 
Tell me my true love is here 
내 진실한 사랑이 여기 있다고 말해줘요 
He's all I want, just for me 
내가 원하는 건 그 사람뿐 이예요, 바로 날 위해서요 
Underneath my Christmas tree 
내 크리스마스트리 아래서 
I'll be waiting here 
기다릴게요 
Santa that's my only wish this year 
산타할아버지 이게 올해 저의 소원이에요 

Christmas Eve, I just can't sleep 
크리스마스 이브, 난 잠을 잘수 없어요 
Would I be wrong, for taking a peek? 
살짝 엿보면 안 되겠죠? 
'Cause I heard that you're comin' to town 
왜냐면 할아버지가 이 마을에 온다는 걸 들었거든요 
Santa can you hear me 
산타할아버지 제 말 들리나요? 

I really hope that you're on your way 
With something special for me in your sleigh 
특별한 뭔가를 가지고 날 위해 썰매를 타고 오는 거라고 간절히 바래요 
Oh please make my wish come true 
오 제발 내 소원을 이뤄줘요 
Santa can you hear me 
산타할아버지 제 말 들리나요? 

I want my baby, baby 
제 연인을 원해요 
I want someone to love me And someone to hold 
날 사랑해주고 꼭 안아줄 누군가를 원해요 
Maybe, maybe (maybe, maybe) 
아마도 아마도 
We'll be all alone under the mistletoe 
겨우살이(크리스마스에 쓰이는 나무이름)아래에서 
우린 언제나 혼자였죠 

repeat chorus 

I hope my letter reaches you in time 
조만간 제 편지가 도착했으면 해요 
Bring me a love, I can call all mine 
사랑이 주신다면 ..내 사랑을 부를 수 있겠죠.. 
'Cause I have been so good this year 
올해는 너무 좋게 보냈죠.. 
Happy alone, under the mistletoe 
겨우살이아래서 다만 행복했을뿐 
He's all I want and I'll be thankful 
내가 원하는 건 그사람뿐 이예요 그리고 나는 감사할겁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08. 7. 30. 23: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에게 의미있는 날.
당신은 무엇을 하시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저는 여행을 가겠습니다.
일년에 단 한번,
친구들과 함께 가는 여행이 아닙니다.
그 누구와도 아닌 나 홀로 가는 여행.

단 하루일 지라도 나에게는 일년만큼 소중한 시간.
오랜만에 봉인해 두었던 사진기를 꺼내들고
평소와는 다른 눈으로 바라볼 준비를 하고
다른 느낌의 그곳에 서서
생각해야 할 무언가를 가슴에 품고
다녀오겠습니다.


세상에 나를 위해 만들어진 길은 없다. 내 앞에 길은 없다. 내 뒤에 길은 생긴다.
                                                                                  -다카무라 고타로


길을 만들어 가는 거창한 선택은 아닙니다만
확신하건데,
사색이 담긴 나의 날은
나의 과거를 소중히 정리하고
나의 현재를 깨우치게 하고
나의 미래를 담담하게 나아갈 것이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쇼넨쇼밍

    저도 예전에 한 번 혼자 여행을 갔던 적이 있어요~
    언제나 생각해봐도 참 좋은 추억이었죠 ㅎㅎㅎ
    자기 안의 많은 걸 발견하고, 또 주변의 많은 걸 즐겼던 여행이셨길 바랍니다 :)

    그나저나 훈남이셨군요?!?! ㅋㅋㅋ

    2008.08.01 19:28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그래요.. 가서
      연인이 너무 많았다는 것을 제외하면
      정말 최고였답니다 ^^
      주말에 올릴 생각이지만.. ㅎㅎ

      훈남이요? 아하하;; 부끄럽네요 ^^:;

      2008.08.02 02:39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쇼넨쇼밍

    부러우면 지는거죠 ㅋㅋ
    여행기 살짝 기대할게요~ㅎ

    2008.08.02 21:39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예?
      여행기까지..거창한건 없고요 ^^;;
      그냥 생각의 정리를 조금 하고 온거죠~

      2008.08.03 01:57 신고
  3.  Addr  Edit/Del  Reply gamja9e

    여행기는 무슨
    "악 열차표 잘못 예약했다 ㅆㅂ"
    "악~~ 버스 아저씨 기차 늦겠다 달려달려"
    "악~~~ 여기서 기차역까지 거리가 어떻게 되는거야"
    "와~~~~ 같이 버스탄 여자 이뿌당 흐흐흐흐"
    "흐~~~~~ 열차 무사히 탔다 ^_^"

    2008.08.03 15:50
  4.  Addr  Edit/Del  Reply 세젤귀동

    훈남이래.......................훈남.................................
    어떻게 저렇게 이상하게 나온 사진을 보고 훈남이라고할수있지

    2008.08.03 19:54
  5.  Addr  Edit/Del  Reply BlogIcon 광란의 앨리스

    사실은 저 사진보다 훨씬 잘 생겼어요... 라고 말하고 싶으신 건가 봐요 ㅋ

    2008.08.04 00:30 신고
  6.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쇼아

    2008.08.05 20:54 신고

Poosil's Story 2008. 2. 18. 00:17
'기다리다.' 라는 단어로
타이틀을 달아 놓다 보니 종종 질문을 듣는다.

누구를, 무엇을..

내가 기다리는 것은 소유하고 싶은 무엇도 아니고
사랑했거나 사랑하거나 사랑할 누구도 아니고

바로 '미래'다.

과거엔 나도 미래가 오는게 싫었다.
아니 두려웠었다.
하지만 준비하고 대비하고 나를 만들어 가면서
미래를 기다린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많은 두려움이 사라진 것 같았다.
그 두려움이 사라진 것을 즐거운 기대가 채운것 같았다.

나는 미래를 즐겁게 기다린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