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4. 1. 8. 10:34

과거, 주위 시선으로 자신의 행복을 가늠했던 신동엽은 이렇게 말한다.

"다른 사람의 눈빛과 표정으로 내 행복을 결정할 필요가 전혀 없어요"


'평범한', '일반적인', '사회적 현상' 따위의 단어를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것이

당신에게 무슨 도움이 되는지 도통 모르겠다.


Avicii - 'Wake me up'


Feeling my way through the darkness
Guided by a beating heart I can’t tell where the journey will end
But I know where it starts
They tell me I’m too young to understand
They say I’m caught up in a dream
Well life will pass me by if I don’t open up my eyes
Well that’s fine by me

So wake me up when it’s all over
When I’m wiser and I’m older
All this time I was finding myself
And I didn’t know I was lost

I tried carrying the weight of the world
But I only have two hands
I hope I get the chance to travel the world
And I don’t have any plans
I wish that I could stay forever this young
Not afraid to close my eyes
Life’s a game made for everyone
And love is a prize

So wake me up when it’s all over
When I’m wiser and I’m older
All this time I was finding myself
And I didn’t know I was lost
I didn’t know I was lost


설레는 마음이 이끄는대로 어둠 속에서 내가 가야할 길을 찾았네

이 여정이 어디서 끝날 지 알 수 없지만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 지는 알 것 같다네

 

사람들은 내가 너무 철이 없다고들 말하지

뜬구름 속에서 살고 있다고

정신 차리지 않으면 순식간에 청춘이 끝나버릴 거라고 하지만

나는 아무래도 좋다네

 

그러니 이 모든 게 지나고

내가 더 현명하고 성숙해졌을 때 나를 깨워주게

여태껏 내 자신을 찾기 위해 살았지만

정작 길을 잃은 것도 몰랐네

 

삶의 무게를 혼자 견뎌보려 했지만

내 두 팔만으로는 도리가 없었지

아무런 계획도 없는 나지만 언젠가 온 세상을 여행할 수 있으면 좋겠네

 

눈을 감을 때마다 불안해하지 않아도 되는

이 젊음이 영원했으면 좋겠네

 

인생은 모두에게 열려 있는 공평한 게임

가장 큰 보상은 바로 사랑이었지

 

그러니 이 모든 게 지나고

내가 더 현명하고 성숙해졌을 때 나를 깨워주게

여태껏 내 자신을 찾기 위해 살았지만

정작 길을 잃은 것도 몰랐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푸실

    한글 가사는 아래 링크에서 가지고 왔어요~
    http://below.co.kr/comm_edm/37736

    2014.01.08 10:36 신고

Poosil's Story 2012. 11. 8. 13:18

진지한 만남은 구속과 지겨움으로 느껴지고,

독신이라는 단어가 그리워진다.


홀로서기가 지속되면 외로움이 생기고

다시 연애가 하고 싶어진다.


정경화 - '나에게로의 초대'


환상속에 있어 다가설 수 없는 나에게 너를 보여줘 
조금만 다가서도 멀어지는 나의 사랑,나의 꿈 

너에게 나를 맞춰가고 있다 말하지마 
나에게 너를 초대할 뿐이야 

신비로운 너의 모습 나에게는 사랑인걸 
조금씩 다가오는 널 느낄수록 

신비로운 너의 모습 나에게는 사랑인걸 
조금씩 멈춰지는 시간속에 널 어둠속에 빛처럼 

My love 다가설 수 없는 너를 내게 보여줘 
어둠 속의 한줄기 빛처럼 느껴 My love 
사랑하는 너를 모두 느낄 수 있어 어둠 속의 빛처럼 

너에게 나를 맞춰가고 있다 말하지마 
나에게 너를 초대할 뿐이야 

신비로운 너의 모습 나에게는 사랑인걸 
조금씩 다가오는 널 느낄수록 

신비로운 너의 모습 나에게는 사랑인걸 
조금씩 멈춰지는 시간속에 널 어둠속에 빛처럼 

너를 기다리는 나의 아름다웠던 시간속에 널 그리워 
My love 사랑하고 싶은 너를 내게 보여줘

어둠속의 한줄기 빛처럼 느껴 My love 
사랑하는 너를 모두 느낄 수 있어 슬픈 나의 사랑을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전소영

    잘보고가요.
    예전에 노래방가면 자주 부르곤 했던 노래인데..
    특히 남자들이 많이 부르죠~
    간만에 좋은 노래 듣고 갑니다.

    2012.11.08 14:51

Poosil's Story 2012. 10. 5. 18:00

아침에 일어나서 너에게 보냈던 노래 한 곡.

자기 전에 말했던 '사랑해'라는 단어.

그리고 그 안에 가득 찬 '너'


이제는 혼자만의 습관으로 대체해야 하는 '나'


롤러코스터 - '습관'


얼마나 많이 기다렸는지 
너를 내게서 깨끗이 지우는 날 
습관이란게 무서운거더군 
아직도 너의 사진을 물끄러미 바라보면서 

사랑해 오늘도 얘기해 믿을수 없겠지만 
안녕 이제 그만 너를 보내야지 
그건 너무 어려운 얘기 


참 신기한 일이야 이럴수도있군 
너의 목소리도 모두다 잊어버렸는데 
습관이란게 무서운 거더군 
아무 생각없이 또 전활걸며 웃고 있나봐 

사랑해 오늘도 얘기해 믿을수 없겠지만 
안녕 이제 그만 너를보내야지 
그건 너무 어려운 얘기 

습관이란게 무서운 거더군 
아직도 너의 사진을 물끄러미 바라보면서 
사랑해 오늘도 얘기해 믿을수 없겠지만 
안녕 이제그만 너를 보내야지 
그건 너무 어려운 얘기 

bye bye bye bye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9. 3. 08:30

기회라는 단어는 정말 소중한 것이다.


작고, 미끄러우며, 내 키보다 조금 높은 곳에 있어서,

힘들게 잡았다면, 최소한 시도는 해 봐야 후회가 없겠지.


g.o.d - '다시'



사랑한단 말을 드디어 하려고
모든준비를 끝내 놓고서 그대 집앞에
있는 꽃집에 들려 꽃을 한다발 들고서

그대 집으로가 문을 두드려도 아무런 대답이
없는거야 그 때 옆집에 아주머니가
니가 어제 떠났다는거야

그 때 난 정말 결심했어
행여 널 다시 만나게 된다면
그 땐 정말 다시 절대 놓치지 않을 거라고

나 오늘 밤 그대가 저문을 열고 들어오면은
준비한 음식와 멋진 음악과 빛나는 촛불을 앞에 두고

다 모두다 말할거야
내가 얼마나 기다렸는지
니가 다시 오기를 우리가 다시 다시 만나기를

어디로 갔는지 혹시 아시는지
물으니 모르신다는거야
그냥 저 멀리 바다건너 멀리 간다고 말을했다는거야

다리가 풀려서 주저 앉고 나서
그동안 용기가 없어 말을 못한 내가 싫어서
또 한심해서 견딜 수가 없었던 거야

그 때 난 정말 결심했어
행여 널 다시 만나게 된다면
그 땐 정말 다시 절대 놓치지 않을 거라고

나 오늘밤 그대가 저 문을 열고 들어오면은
준비한 음식과 멋진 음악과
빛나는 촛불을 앞에 두고

다 모두다 말할거야 내가 얼마나 기다렸는지
니가 다시 오기를 우리가 다시 다시 만나기를

그래 나 이제 와서 바보같이 이렇게 니가 가고 나서
그리고 나서 이렇게 고백을 하고있어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돌아오라고

나의 고백이 메아리로 멀리퍼져
너에게 닿을수만 있다면 목이 터져라 소리치고 싶어
내 말 들려 사랑한다고 돌아와 내 말 들려

다 모두다 말할 거야 내가 얼마나 기다렸는지
니가 다시 오기를 우리가 다시 다시 만나기를
우리가 다시 다시 만나기를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8. 25. 08:30

'가을' 이라고 하면 어떤 단어가 생각나?

파란 하늘, 외로움, 낙엽, 쓸쓸함?


잘 생각해 봐, 넌 항상 외로웠단다.


이문세 - '가을이 오면'


가을이 오면 눈부신 아침 햇살에 비친
그대의 미소가 아름다워요
눈을 감으면 싱그런 바람 가득한
그대의 맑은 숨결이 향기로와요
길을 걸으면 불러보던 그 옛 노래는
아직도 내 마음을 설레게 하네
하늘을 보면 님의 부드런 고운 미소
가득한 저하늘에 가을이 오면

가을이 오면 호숫가 물결 잔잔한
그대의 슬픈 미소가 아름다워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7. 23. 15:15

후회라는 단어는 사용하지 말아라.

비참해 질 뿐이며, 바꿀 수도 없다. 


다행이라는 말로 넘겨버려라.

더 나쁜 결과가 될 수도 있었다.


'보보 - 늦은 후회'

얼마나 한참을 서있었는지
멀리 너의 모습 보면서
그 모습 사라질 때까지 나의 발걸음은
움직일 수 조차 없었지

내가 어떤 사랑 받았었는지
내가 어떤 아픔 줬는지
이제야 널 보낸후에야 돌아선 후에야
다시 후회하고 있지만

떠나간 다른 사람때문에
비틀거리던 나를 힘들게 지켜주던 널
바라보지 않았지

그렇게 사랑이 온지 몰랐어
기대어 울기만 했잖아
그런 내 눈물이 너의 가슴으로 흘러
아파하는 널 나는 밀어냈었지

사랑은 떠난 후에야 아는지
곁에 두고서 헤맨 건지
이제야 알겠어 너에게 기대어 울던
그 순간들이 가장 행복했었던 나를

내가 어떤 사랑 받았었는지
내가 어떤 아픔 줬는지
이제야 널 보낸 후에야 돌아선 후에야
다시 후회 하고 있잖아

떠나간 다른 사람때문에
비틀거리던 나를 힘들게 지켜주던 널
바라보지 않았지

그렇게 사랑이 온지 몰랐어
기대어 울기만 했잖아
그런 내 눈물이 너의 가슴으로 흘러
아파하는 널 나는 밀어냈었지

사랑은 떠난후에야 아는지
곁에 두고서 헤맨 건지
이제야 알겠어 너에게 기대어 울던
그 순간들이 가장 행복했었던 나를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4. 2. 19:44

시체가 돌아왔다 (Over My Dead Body)

감독 우선호
출연 이범수, 류승범, 김옥빈
개봉 2012, 대한민국, 110분
펑점
기억에 남는 명대사
형님.

똘끼충만이라는 단어로 수식이 되는 남자라니.

부럽습니다 류승범.


김옥빈의 막가파식 행동과,

이범수의 짜임새 있는 작전(?),

류승범의 매력 만점의 뒤통수 치기.


영화적인 요소가 보여줄 수 있는 몇가지로

3명의 배우와 몇몇 눈에 띄는 조연의 색을 확 들어내는 영화.


좀 더럽긴 하고, 좀 말도 안되기도 하고,

조금 많이 웃기기도 한 영화!


추천해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푸실

    네영카에서 보고 왔어요!

    2012.04.02 19:44 신고

Poosil's Sight 2012. 4. 2. 03:23

하트브레이커 (Heartbreaker)

감독 파스칼 쇼메유
출연 로망 뒤리스, 바네사 파라디
개봉 2010, 프랑스, 모나코, 105분
펑점
기억에 남는 명대사
더티 댄싱

로망 뒤리스는 프랑스의 국민 배우입니다.

바네사 파라디는 조니 뎁의 부인으로, 우아하고 아름답죠.
 

그의 직업은 여자의 마음을 훔쳐,

연인의 관계를 망치는 것.
 

그에게, 최고 난의도의 미션으로 다가오는 그녀와

정말이지, 보디가드라는 유치한 작전을 생각하고

생각외로 잘 어울리게 진행되는 미션.
 

사실, 영화를 보는 내내

여배우와 풍경의 아름다움으로 인해

만족이란 단어가 32번 정도 떠올랐습니다.
 

유쾌하게, 그리고 마무리도 멋지게 끝나는 영화입니다.

추천해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푸실

    네영카에서 보고 왔어요 ^^

    2012.03.26 15:24 신고

Poosil's Sight 2012. 2. 10. 14:11

디센던트 (The Descendants)

감독 알렉산더 페인
출연 조지 클루니, 주디 그리어
개봉 2011, 미국, 115분
펑점
기억에 남는 명대사
Good bye.
눈에 띄는 캐릭터
시드

남자의 바쁨은 항상 문제가 된다.
 

식물인간, 아니 죽어있는 아내를 바라보던 조지 클루니의 눈빛이 생각나네요.

처음, 중간, 끝 아내를 바라보는 그의 눈빛은 모두 다릅니다.
 

애정어린, 헌신적인, 분노에 찬, 실망하는, 추억에 잠긴, 아련한,

이런 단어들이 스치듯 지나갑니다.
 

그가 보여준 연기는 최고라고 감히 말할 수 있겠네요.

절제된 감정의 표현은 세상에서 가장 멋진 아버지로 변신하네요.
 

첫째 딸과의 공동 전선으로 바람핀 상대를 찾고,

신사답게(?) 상대를 압박하는 모습에서 통쾌함을 느꼈습니다.

그와 함께, 둘의 관계도 회복되고 가족이 회복되었겠죠.
 

최고의 아버지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참고로, 첫째 딸!!! 완전 제 이상형입니다. 몸매, 얼굴, 성격까지 전부 다요!

그런 여자 발견하시면 푸실에게 알려주세요. ^^


영화 잘 봤습니다!


그런데 시네 토크는 지루했습니다 ㅠ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 22. 23:45
애절이란 단어를 함부로 쓰지 말아라.
견디기 어렵도록 애가 타는 이 마음을 니가 아느냐.

이제 마음을 접을테니
마음 속의 불꽃도 함께 사라지면 좋겠구나.


플라워 - 'Endless'


널 사랑해 눈을 감아도 단 한번만 볼 수 있다면 
하늘이여 내 모든걸 가져가 미련없이 이 세상
떠나갈께 안녕 

다시 돌아올까봐 아직도 혼자인 거니 
서로가 사랑하고 있지만 우리는 인연이 아닌가봐 

많이 야윈것 같아 웃음도 잃어버리고 
항상 멀리서 널 지켜봤어 아프지 않은지 너무나 걱정돼

기다릴께 죽는 날까지 나 없다고 혼자 울지마
너의 눈물 위로할 수 있도록 그날까지만 참고 견뎌야해 
사랑해 눈을 감아도 단 한번만 볼 수 있다면
하늘이여 내 모든걸 가져가
미련없이 이세상 떠나갈께 안녕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