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3. 2. 22. 09:40

7번방의 선물

감독 이환경
출연 류승룡, 박신혜, 오달수, 김정태, 정만식, 박원상, 김기천, 갈소원
개봉 2012, 대한민국, 127분
펑점


이 영화의 핵심은 이 아이다.
영화가 끝난 후, 생각에 남는 케릭터는 이 꼬마 숙녀,
남자들은 혜승이 담임선생님, 여자들은 아빠 용구.

선생님이 참 이쁘더라.


이렇게 이쁘게 나온 박신혜도 기억에 별로 없더라.
개인적으로 그녀를 보며 일본 영화 "러브레터"의 씬이 겹친 것이 인상적이였다.


영화는 이 정 많은 아저씨들을 중심으로 흘러간다.
워낙, 우리나라 대표의 명품 조연들을 한방에 넣어놨으니,

재미가 없다면, 영화가 잘 못 된게 아니라, 웃지 않는 사람의 마음이 이상할 지 모르겠다.


이 장면에서의 그가 가장 사랑스러웠던 것 같다.
사랑스러운 딸바보 아버지를 벌주려 해도 손이 하트가 되는


영특한 아이가 줄 수 있는 웃음과 조연들의 재미
그리고 빠른 전개로 흥미와 집중도를 높인다.

초반에 미리 알려주어, 그 결과가 짐작되지만
그 결과로 향해 가는 이 부녀의 모습에 눈물을 감출 수 없더라.


단지 이 착한 사람을 관객의 눈물을 빼 내기 위해 몰아 붙이는 나쁜 시나리오와
악용되는 권력에 대한 사람들의 분노를 같이 폭발시키려는 약한 개연성도 안타깝더라.


하나, 둘, 셋을 세면, 돌아보고 아이를 행복하게 해주는 춤을 추는 이 남자와
그를 도와주는 많은 사람에도 불구하고 우울한 끝을 맞이하는 답답한 사회에 대한 외침.

그리고, 이화여대 무용학과 외투를 어떻게 입게 되었는지가 궁금하게 되는 영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신효선

    한영동 처음으로 보는 영화인데 선택을 잘 한 것 같습니다. 너무 감동적이여서 눈물이 찔끔 날 뻔 했어요 !!! 개인적으로 10점 만점에 7점 드리고 싶습니다.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과 빠른 전개로 시간 가는 줄 몰랐으나 조금 예측 가능한 전개이기 때문에 점수가 조금 깎였습니다~
    7번방의 선물 1000만 돌파하기를 기원합니다 ^----------------^

    2013.02.22 10:16
  2.  Addr  Edit/Del  Reply 주윤영

    간만에 감동적인 영화를 봤네요~
    힘없고 착한 사람들이 법의 테두리 안에서 보호받기? 보다는 권력에 무참히 짓밟히는 모습에...
    한없이 분통이 터지고! 슬퍼서!! 영화관 내 하나둘 점점 눈물 찔금찔금하는 소리가 들리더라는..ㅎㅎ
    그래도 배우들의 기막힌 연기에 간간이 웃기기도 하고 정말 잘 봤습니다. ^^

    2013.02.22 10:36
  3.  Addr  Edit/Del  Reply 최진혁

    남자라서 울지 않으려고 했는데 실패
    결국은 흐느끼지는 않았어도 눈물을 흘려버렸네
    이럴 줄 알았으면 굳이 참지말고 눈물을 흘릴 수 있을 때 흘려버릴껄

    2013.02.22 11:29
  4.  Addr  Edit/Del  Reply 은선

    작년에 마지막으로 도둑들을 보고 나서 꽤 오랜 만에 보는 영화네요.. 개인적으로 영화관 갈 일이 별로 없는데 회사 동료들이랑 가는 것도 새롭고 즐거웠습니다. 감솨~~ 영화는 너무 영화 소개 프로그램에서 주요 웃음 포인트에 대한 설명과 줄거리를 많이 봐서 그런지 예측 가능한 부분이 많았다는 것에서의 아쉬움과 웃을 때 웃을 수 없었던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러가지 소재들을 잘 엮어 놓은 시나리오에 별점 8개 주고 싶네요.

    2013.02.22 13:11
  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3.02.24 19:42
  6.  Addr  Edit/Del  Reply 김갑현

    옆에 진혁이가 많이 울어서 나도 울었다.
    사실 영화도 많이 슬프지만, 사회적인 아픔에 더 화가 난다.
    다음 영화도 이런 감동적인 영화가 뽑히길 기대한다.

    2013.02.25 15:42
  7.  Addr  Edit/Del  Reply 김경호

    1000만 관객이 인정했으니, 나도 인정
    다음에도 1000만 관객 영화 시청 하시지 말입니다.

    2013.02.25 15:44

왕방차 명예의 전당 2010. 11. 18. 01:00
경북 고령의 한 중학교 담임교사가 여중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졌다고 합니다. 그 여중생은 그 교사가 맡은 반의 학생이라고 하네요.

경북 고령의 중학교 담임 교사가 여중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경찰청에서 발표한 바에 따르면 25세인 남자 교사는 6월부터 자신이 담당하는 반의 한 여학생과 수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가진 것을 확인 했다고 합니다.

경찰이 교사를 소환하여 조사하여, 교사의 집에서 성관계를 가졌다고 자백했고, 성폭행이 아니기 때문에 아동 청소년 성보호법에 따라 13세 이상인 여학생과의 합의된 성관계이기 때문에 처벌 할 수 없다고 합니다. 따라서 교육청에 통보하여 교육청의 징계위원회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10월에 30대 유부녀 중학교 교사가 자신이 담당하는 반의 남학생과 자신의 차에서 성관계를 가져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켰었는데요. 여교사와 학생과의 관계가 폭로 된 이후에 하나 둘씩 발견되는 이런 좋지 않은 일들이 계속 언론에 공개되는 것이 안타깝네요. 과거에는 숨겼던 것이 아닌지 하는 의문도 생기네요.

선생을 어려워하고 존경하던 우리의 과거 교육이 사라지는 이유를 우리 스스로 만들고 있는 건 아닐까요?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선생

    선생이 뭐대단하다고 저런 파렴치한행동을 감춰줍니까. 제자랑 잠자리나같이하는 인간이 무슨. . . 교육자라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1.08.06 10:41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제 블로그의 다른 클을 읽어 보시면 아시겠지만,
      여교사와 남학생의 성관계는 아무 처벌 없이 넘어가더군요.

      에휴....

      2011.08.09 14:36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21.02.21 2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