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2. 12. 4. 21:11

나의 PS 파트너

감독 변성현
출연 지성, 김아중
개봉 2012, 대한민국, 114분
펑점


이런 여자가 열과 성을 다하는데 저런 반응이라고?


이 장면, 야해야 하는데 이상하게 다른 느낌을 받은건 저 뿐인가요?


자세히 보면 매력적이지 않은 그녀와


상반되게 매력적인 그녀.


그리고 남자가 봐도 멋진 몸의 이 남자.


배우 소개는 이정도만 해도 충분할 것 같네요.

사실 영화의 시작되는 부분의 소재는 매우 참신하고 재미있었죠.
물론, 눈길을 끌기 위해 일부로 자극적인 장면이 연속되는 면도 없지 않았지만
이정도면 충분히 괜찮았다고 생각합니다.


참신함과 두 배우의 매력이 자연스럽게 연출되며
김아중과 지성의 해피엔딩으로 진행되어 만족스럽습니다만,

결혼식부터 오글오글거리는 장면들로 가득차며
지루한 느낌이 드네요.


사실 이 영화는 지성의 친구들이 감초 역활로서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고 말하고 싶네요.
영화를 전체적으로 코믹스럽게 잘 만들어준 친구들이 바로 이 친구들이기 때문이죠.

신선함, 코믹함, 그리고 솔로 탈출을 하라고 시위하는 듯한 오글거림까지,
겨울에 딱 보면 될 영화. 맞습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4. 2. 03:23

하트브레이커 (Heartbreaker)

감독 파스칼 쇼메유
출연 로망 뒤리스, 바네사 파라디
개봉 2010, 프랑스, 모나코, 105분
펑점
기억에 남는 명대사
더티 댄싱

로망 뒤리스는 프랑스의 국민 배우입니다.

바네사 파라디는 조니 뎁의 부인으로, 우아하고 아름답죠.
 

그의 직업은 여자의 마음을 훔쳐,

연인의 관계를 망치는 것.
 

그에게, 최고 난의도의 미션으로 다가오는 그녀와

정말이지, 보디가드라는 유치한 작전을 생각하고

생각외로 잘 어울리게 진행되는 미션.
 

사실, 영화를 보는 내내

여배우와 풍경의 아름다움으로 인해

만족이란 단어가 32번 정도 떠올랐습니다.
 

유쾌하게, 그리고 마무리도 멋지게 끝나는 영화입니다.

추천해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푸실

    네영카에서 보고 왔어요 ^^

    2012.03.26 15:24 신고

Poosil's Sight 2012. 3. 26. 15:09


수상한 흥신소는 백수 청년이 왜 평범하게 살고 싶어 하는지를 알아야 하는 연극입니다.

특별한 능력은 사용하기에 따라 다른 느낌으로 다가올 수 있겠지만,
이 연극에서의 주인공은 귀신을 볼 수 있다는 '잡다'하다는 느낌의 능력입니다.
 
감초역할을 톡톡히 하는 경비원 아저씨와
주인공의 시원시원한 매력에 따스함이 묻어나
조금은 눈물이 날 것만 같고, 빵빵 터지기도 합니다.

재미와 감동이 있다고 하면 있는 이 연극의 주인공이 왜 평범하게 살고 싶은지
그리고 마무리가 어떻게 되는지 꼭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2. 28. 01:00
후회, 미련, 잡생각.
한 해가 마무리 되는 이 때에,
나를 잠 못 이루게 만드는 많은 것들.

그 중에서도.


박정운 - '오늘 같은 밤이면'


얼마나 그댈 그리워하는지 몰라 
더이상 외로움 난 견딜 수 없고 
언제나 어두운 밤이 찾아올 때면 
살며시 그대 이름 부르곤 했어 

눈감으면 그대곁에 있는것 같아 
하지만 그대 숨결 느낄 수 없고 
무겁게 나를 누르는 이 빈 공간은 
끝없는 방황으로 나를 이끄네 

기나긴 기다림속에 지쳐도 
그대 외롭다고 눈물짓지 마 
언젠가 그대의 두 손을 잡고서 
함께 걸어갈테야 

오늘같은 밤이면 그대를 
나의 품에 가득 안고서 
멈춰진 시간속에 
나 그대와 영원토록 머물고 싶어 

기나긴 기다림속에 지쳐도 
그대 외롭다고 눈물짓지 마 
언젠가 그대의 두 손을 잡고서 
함께 걸어갈테야 

오늘같은 밤이면 그대를 
나의 품에 가득 안고서 
멈춰진 시간속에 
나 그대와 영원토록 머물고 싶어 

오늘같은 밤이면 그대를 
나의 품에 가득 안고서 
멈춰진 시간속에 
나 그대와 영원토록 머물고 싶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08. 4. 28. 14:00
여행과 변화를 사랑하는 사람은 생명이 있는 사람이다.
                                                              -바그너

스트레스가 나에게 남아있다면
그것을 사라지게 하기 위하여 여러가지를 해본다.

웃어보고 스트레칭 하고, 이것으로 안되면
몰입하여 운동하고, 이것으로 안되면
노래방에서 감정 이입된 노래와 함께 소리를 지르고, 이것으로 안되면
산책과 사색을 하게 되며, 이것으로 안되면
산에 오르고, 이것으로도 안되면

여행을 떠난다.

시험이 끝나고 일이 마무리 되어갈 때 즈음
여행을 떠나야 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다녀왔다.
조용하지만 조용하지 않은 여행.
어둡지만 맑은 여행.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많이 있지 않았지만
기분이 변한 것으로 만족한다.

나는 여행을 사랑하여 떠난다.

변화가 계속되는 나의 삶에서
변화를 두려워 하지 않고 즐기는 나에게
나의 마음을 상하게한 이번 변화는
마냥 즐길 수 만은 없는 변화이다.

그러나 어쩔 수 없이 변화되는 이 현실은
내가 원하는 것은 아니지만
과거 나의 선택에 의한 변화의 결과 임을 알기에
받아들여야 하는 것을 나는 인지한다.

하나의 실패 때문에 또 다른 도전을 포기하는 것이 어리석음이라는 것을 알기에
하나의 변화에 실패하여 또 다른 변화를 거부하는 것을 경계하려 함이
올바른 나의 선택이라는 것을 역시 인지하고 있다.

나는 변화를 사랑하여 즐긴다.

그러므로 나는 살아가고 나는 생명이 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나이토

    글 쓴 것 중 아래서 6번째 받아드려야 -> 받아들여야 라고 고쳐야겠네 :)

    음...그러고 보니 여행을 떠나본지가 언제인지... 정말 훌쩍 떠나고 싶다

    2008.04.29 21:57 신고
  2.  Addr  Edit/Del  Reply BlogIcon kailieu

    난 떠날 수가 없다.

    2008.04.30 00:35 신고
  3.  Addr  Edit/Del  Reply 반짝반짝 빛나는

    전 인도에 간답니다'-'

    2008.05.11 1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