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4. 3. 18. 13:53

봄비가 온다고 해서

촉촉한 하루가 될 줄 알았는데,

아쉽네.


주륵주륵 비가 내리는 거리에서

물방울 달린 장미 한송이를 사서,

너에게 갈 수 있었는데.


신인수 - '장미의 미소'


한두번도 아닌데 
그대를 만날때면
자꾸만 말문이 막혀서 
담배만 피워댔죠

이제야 그대에게 
사랑한다 말대신
한송이 새빨간 장미를 
두손모아 드려요

새빨간 장미만큼 
그대를 사랑해
가슴이 터질듯한 
이마음 아는지

오늘은 그대모습이 
아주 즐거워 보여요
그대의 두손에 담겨진 
빨간장미가 함께 웃네요

우리들이 만난지 
일년도 넘었는데
사랑한다 말도 못하고 
마음만 졸였었죠

이제야 그대에게 
사랑한다 말대신
한송이 새빨간 장미를 
두손모아 드려요

새빨간 장미만큼 
그대를 사랑해
가슴이 터질듯한 
이마음 아는지

오늘은 그대 모습이 
아주 즐거워 보여요
그대의 두손에 담겨진 
빨간장미가 함께 웃네요

오늘은 그대모습이 
아주 즐거워 보여요
그대의 두손에 담겨진 
빨간 장미가 함께 웃네요

그대의 두손에 담겨진 
빨간 장미가 함께 웃네요 
빨간장미가 함께 웃네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9. 24. 16:23

살던 내내

우산 한번 안 들고 다녔던 호주에서처럼

비 맞으면서 웃고 즐기던 자유가 그립네.


더 좋은거 먹고, 입고, 자는데..


링크(LINK) - '비가와'


비가 오네 창문 밖 세상을 다 적시면서 
떨어지는 저 빗물소린 나를 슬프게 해 
비 온 뒤의 세상은 더 맑고 깨끗해 지겠지 
이 비를 맞으며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 
비가 와 비가 와 아침에 때 아닌 비가 
비가 와 비가 와 언제나 설레는 비가 
거리에 고인 빗물 속으로 또 다른 
하늘과 세상이 비치네 작은 빗물 속에 
투명하고 맑게 맺혀있는 빗방울도 떨어지듯 
이 기분에 나는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 
비가 와 비가 와 아침에 때아닌 비가 
비가 와 비가 와 언제나 설레는 비가 
이런 날이면 언제나 난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 
설레이는 이 기분들을 잊지않고 
나의 맘속에 간직해 영원히 
비가 와 비가 와 비가 와 비가 와 
비가 와 비가 와 언제나 설레는 비가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9. 13. 10:23

비가 오기 때문일꺼야.

가을이기 때문일꺼야.


매번 이렇게 감성적이지 않아.

항상 니가 생각나는건 아니야.


부활 - '비와 당신의 이야기'


아이가 눈이 오길 바라듯이
비는 너를 그리워 하네

비의 낭만보다는 비의 따스함보다
그날의 애절한 너를 잊지못함 이기에
당신은 나를 기억해야하네

항상 나를 슬프게 했지
나의 사랑스럽던 너의 눈가에 비들은
그날의 애절한 너를 차마 볼수 없었던 거야

무척이나 울었네 비에 비 맞으며
눈에 비 맞으며

빗속의 너를 희미하게 그리며
우리의 마지막 말을 너의 마지막 말을
기억하네 사랑해 사랑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Zet

    좋은 노래 잘 들었습니다.
    저는 부활 노래중에 소나기를 가장 좋아해요.
    사고로 떠난 김재기의 목소리가 가슴을 울리더라고요.

    2013.09.13 11:12 신고

Poosil's Story 2013. 8. 23. 16:06

새 찬 비가 아침에 내린 날,

아직 구름이 잔뜩 껴 있을 때,

넓고 싱그러운 공원에 잠시가는거야.


그냥 그 곳에 있는 것만으로도.


페퍼톤스(Peppertones) - '공원여행'


학교 앞 정류장을 지나
작은 횡단보돌 건너면
오른쪽 골목이 보이지?
그 길로 쭉 들어가 봐
살짝 젖어있는 길 위로
조금 가벼워진 발걸음
휴일 아침 맑은 공기가
많은 것을 새롭게 할거야
하낫! 둘! 셋! 넷! 씩씩하게
더 밝게 더 경쾌하게
둘! 둘! 셋! 넷! 튼튼하게
아주 조금 더 기운차게
널 따라오는 시원한 바람
길가에 가득한 아카시아
아무도 돌보지 않지만
건강하게 흔들리고 있어
어느새 너의 앞엔
작은 비밀의 공원
낡은 벤치에 앉아 눈을 감고
마음 속으로 다섯을 센 뒤
고개를 들어 눈을 뜰 때
넌 최고의 오후를 만나게 될거야
하낫! 둘! 셋! 넷! 씩씩하게
더 밝게 더 경쾌하게
둘! 둘! 셋! 넷! 튼튼하게
아주 조금 더 기운차게
하낫! 둘! 셋! 넷! 씩씩하게
아무 걱정 없는 것처럼
둘! 둘! 셋! 넷! 튼튼하게
아주 조금 요란스럽게
어때 기분이 좋아졌지?
한결 맘이 후련해졌지?
여기 숨찬 내가 보이니?
너에게로 달려가고 있어
거봐 너 아직 그런 미소
지을 수 있잖아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3. 09:00

바쁜 일이 생겨, 집중이라도 해야 하는데,

좀 나가볼까.. 했더니 비까지 오네?


보고 싶다. 정말!


더 클래식 (The Classic) - '여우야 (女雨夜)'


창밖엔 서글픈 비만 내려오네. 내마음 너무 안타까워.
이젠다시 볼수가 없기에.
처음 만났던 그날도 비가왔어. 우산도 없이 마냥 걸었었지. 너의 눈빛 촉촉히 빛났지

이밤 너에게 주고픈 노래 너만을 사랑하고 있다는걸.
들어줄 사람도 없이 비속으로 오오 흩어지내
너의 이름을 불러보지만 닿을수 없다는 걸 알고있어.
긴밤을 꼬박 새우고 비속으로 어느새 새벽이 오고 있어

한때는 너를 만나서 행복했어. 그런 꿈속에 빠져 있었지만 이런 아픔 느낄줄 몰랐어 
이별을 느낄때면 난 생각해봐. 우리사랑을 위한 시간인걸 너는 이런 내맘을 아는지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3. 08:30

처음엔 봄비가 올 때만 니가 그리웠다.

이젠 여름에 오는 비에도 니가 그립고,

가을에 오는 비는 니가 보고 싶고,

겨울에 오는 눈에 아쉬워한다.


에피톤 프로젝트 - '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


지금 생각해도 가슴 떨려,
수줍게 넌 내게 고백했지
"내리는 벚꽃 지나 겨울이 올 때 까지
언제나 너와 같이 있고 싶어"

아마, 비 오던 여름날 밤이었을 거야.
추워 입술이 파랗게 질린 나, 그리고 그대
내 손을 잡으며 입술을 맞추고
떨리던 나를 꼭 안아주던 그대
이제와 솔직히 입맞춤 보다 더
떨리던 나를 안아주던 그대의 품이 더 좋았어

내가 어떻게 해야 그대를 잊을 수 있을까
우리 헤어지게 된 날부터
내가 여기 살았었고, 그대가 내게 살았었던 날들

나 솔직히 무섭다
그대 없는 생활 어떻게 버틸지
함께한 시간이 많아서였을까?
생각할수록 자꾸만 미안했던 일이 떠올라
나 솔직히 무섭다
어제처럼 그대 있을 것만 같은데
하루에도 몇 번 그대 닮은 뒷모습에
가슴 주저앉는 이런 나를 어떻게 해야 하니

그댄 다 잊었겠지
내 귓가를 속삭이면서 사랑한다던 고백
그댄 알고 있을까? 내가 얼마나 사랑했는지
또 얼마를 그리워해야 그댈 잊을 수 있을지

난 그대가 아프다
언제나 말없이 환히 웃던 모습
못난 내 성격에 너무도 착했던 그대를 만난 건
정말이지 행운이었다 생각해
난 그대가 아프다
여리고 순해서 눈물도 많았었지
이렇게 힘든데, 이별을 말한 내가 이 정돈데
그대는 지금 얼마나 아플지...

나 그대가 아프다
나 그 사람이 미안해
나... 나 그 사람이 아프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 11:01

비가 올 때마다 니가 생각나면 좋겠는데,

이건 내가 기다리던 비가 아니였어.


앞이 안보일 정도로 잔인하게 내리는 비.

나를 짜증나게 만드는 바쁜 비.


Jamie Scott & The Town - 'Standing In The Rain'


While you're talking to me 
With blood on your hands 
You're tired of being a stranger 
Tied up in his plans 
You'll cry forever and all 
you want to know is how you ever got here 
Why ain't he loving you 

Hope you just don't stop praying when the waters fall 
'Cause standing in the rain ain't gonna leave you dry 
People say your love pure one of a kind 
But standing in the rain ain't gonna leave you dry 

People say no 

We all fall sometimes 
Get burned sometimes 
Get cut wide open 
Thought you'd learn by now 

So why you want to do this 
Why you want to fall 
Why you keep pretending 
To make sense of it all 

I hope you just don't stop praying when the waters fall 
'Cause standing in the rain ain't gonna leave you dry 
So stand up feel the light 
Don't you want to see all that you've got inside 
Your love pure one of a kind 
But standing in the rain ain't gonna leave you dry 

So take the chains off your world 
'Cause they ain't gonna do you well 
Take the lock from your heart 
Open it 'cause it ain't hard 
It ain't hard 

Oh woman just don't stop praying when the waters fall 
'Cause standing in the rain ain't gonna leave you dry 
So stand up feel the light 
Don't you want to see all that you've got inside 
Your love pure one of a kind 
Standing in the rain ain't gonna leave you dry 
Said your love is one a kind 
Standing in the rain ain't gonna leave you dry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10. 27. 13:51

비가 온다는 핑계로 우울하다 말하지마.

우울하다는 이유로 그립다고 말하지마.


그냥 솔직하고 싶다고 말해.



비스트(Beast) - '비가 오는 날엔'


세상이 어두워지고 
조용히 비가 내리면 
여전히 그대로 
오늘도 어김없이 난 
벗어나질 못하네 
너의 생각 안에서 

이제 
끝이라는 걸 알지만 
미련이란 걸 알지만 
이제 아닐 걸 알지만 
그까짓 자존심에 널 잡지 못했던 내가 
조금 아쉬울 뿐이니까 

비가 오는 날엔 나를 찾아와 
밤을 새워 괴롭히다 
비가 그쳐가면 너도 따라서 
서서히 조금씩 그쳐가겠지 

취했나 봐 그만 마셔야 될 것 같애 
비가 떨어지니까 나도 떨어질 것 같애 
뭐 네가 보고 싶다거나 그런 건 아냐 
다만 우리가 가진 시간이 좀 날카로울 뿐 
네가 참 좋아했었던 이런 날이면 
아직 너무 생생한 기억을 꺼내놓고 
추억이란 덫에 일부러 발을 들여놔 
벗어나려고 발버둥조차 치지 않아 

이제 
너를 다 지워냈지만 
모두 다 비워냈지만 
또다시 비가 내리면 
힘들게 숨겨놨던 너의 모든 기억들이 
다시 돌아와 널 찾나 봐 

비가 오는 날엔 나를 찾아와 
밤을 새워 괴롭히다 
비가 그쳐가면 너도 따라서 
서서히 조금씩 그쳐가겠지 

너에게로 
이젠 돌아갈 길은 없지만 
지금 행복한 너를 보며 
난 그래도 웃어볼게 널 잡을 수 있었던 
힘이 내겐 없었으니까 

비가 오는 날엔 나를 찾아와 
밤을 새워 괴롭히다 
비가 그쳐가면 너도 따라서 
서서히 조금씩 그쳐 가겠지 

어차피 끝나버린 걸 이제 와 어쩌겠어 
뒤늦게 후회나 하는 거지 덜떨어진 놈처럼 
비는 항상 오니까 계속 반복되겠지 
그치고 나면 그제서야 나도 그치겠지 

비는 항상 오니까 계속 반복되겠지 
그치고 나면 그제서야 나도 그치겠지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2. 8. 24. 01:00

사랑에 빠지면 무엇이든 좋은거다.


비 오는 걸 싫어했던 사람도 좋아하게 된다.

그녀와 더 가까이 걸을 수 있게 되니까.


윤하 - '빗소리'


비오는 거릴걷다 수줍은 웃음이 나
비좁은 우산 속에 너와 내 모습
참 이상하지 비 오는 날이 좋아졌어
지금 내 옆에 널 만나

창문을 두드리는 수 많은 빗방울이
날 대신 사랑한다 네게 노래해
참 신기하지 비 내린 거릴 걷고싶어
좀 더 날 가까이 네게 둘래

입술에 키스해 기대봐 어깨에
내게 말해 이 빗소리가
숨을 꾹 참고서 용기내 말해보래
Love you Love you

발그레 물드는 내 맘은 너에게 
어느새 나 라라랄라라
내리는 이 비에 어깨가 다 젖어도 
Love you Love you 라라랄라라

입술에 키스해 기대봐 어깨에
내게 말해 이 빗소리가
숨을 꾹 참고서 용기내 말해보래
Love you Love you

비 오는 거릴 걷다 수줍은 웃음이 나 
내 볼에 너의 입술 사랑은 빗소릴타고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8. 20. 15:58

알투비:리턴투베이스

감독 김동원
출연 정지훈, 유준상, 신세경, 김성수, 이하나, 이종석, 정경호
개봉 2012, 대한민국, 113분
펑점

역시 이분이 최고였다.


맨날 짜증내고, 강자에겐 비굴하며, 약자에게 강한 이분도 참 멋졌음(?)


개인적으로 신세경보다 훨씬 이쁜거 같은 그녀는
비극의 주인공이 될 것 같은 사랑에 빠져 헌신적인 여자를 자 표현 했지요.

김성수를 극 중에서 죽이기 전에 더 비극적으로 보이려한 것도 좀 아쉬웠죠.


이 둘의 관계도 깊이가 좀 얕아서 아쉽지만,
멋진 우정이라 생각이 되는군요.


이 아저씨들 몸이 좋기도 하지만, 조명이 끝장 나더군요.
여자분들 침 꿀꺽 넘어가겠어요!


이 아가씨는 새침과 날카로움으로 시작하여
눈물과 사랑으로 끝을 맺는 영웅의 여자친구에 잘 맞는 케릭터 이더라고요.

이쁘지 않은데, 남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를 알겠더군요.


이 영화는 아쉬움이 많지만, 그런데로 주는 영화입니다.

고공 액션, 풍경에 대한 영상은 정말 멋지고, 시원시원해서
이것 저것 생각이 필요없는 여름철 영화로 괜찮다고 평가됩니다.

그러나, 사건의 개연성이나, 인물간의 관계 진행,
각 상황에서 벌어질 수 없는 이야기들 등이 영화에 안 좋은 영향을 가져오며
영화의 여러 장면들이 헐리웃의 유명한 영화(탑건, 아마겟돈 등)의
오마주 처럼 보일 정도로 비슷한 카메라 각도와 같은 분위기를 가져다 줍니다.


생각을 해보면,
남을 생각하지 않는 문제아, 그러나 많은 잠재 능력을 가진 주인공이
시련 및 사고를 당하면서 비범한 능력으로 세상을 구하는
미국식 영화의 사고 방식을 가져온 것부터 비슷하다고 할 수 있겠네요.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이 정도 퀄리티의 고공 액션을 선보인 것으로
우리나라 영화의 큰 발전이라고도 할 수 있으나,
좋은 내용에 특색있는 장점을 첨가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라고 평하고 싶네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