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4. 4. 8. 14:53

쓰리데이즈 투 킬 (3 Days to Kill)

감독 맥지
출연 헤일리 스테인펠드, 엠버 허드, 케빈 코스트너, 코니 닐슨
개봉 2014, 미국, 115분
펑점
왜 나를 죽이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한 대답은,
"당신은 최고의 아버지니까."


진지한 액션 영화를 원했던가?
그럼 영화관을 잘못들어온 것 같네요.


조금 다른 의미가 되겠지만,
이 영화의 제작진이 과거에 흥행시킨 영화 "테이큰"과 비슷하고,
개인적으로는 만족도 역시 그와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첩보요원이라는 일 때문에 망가진 가족관계와 그의 인생.
삐뚤어진 딸의 성격과 지친 아내의 모습.
한정된 시간안에 해결해야 할 무언가.


다만, 이 영화는 '숨막히는 긴장감' 보다는 '능청스러운 유머'가 섞인
가족(?) 액션 영화라고 평할 수 있겠다.


그리고 앰버 허드는 '정말 심각하게 섹시하게' 등장해서는
사실 비중이 그렇게 높지 않더라. (속편을 위한 복선인가?)


딸에게 전화가 와서, 납치 임무를 중단하는
보라색 자전거의 그 남자 영화.

추천합니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muy.kr

    오.. 재밌어 보이네요. 영화관 가서 꼭 봐야겠는데요. 잘 보고 갑니다..^^

    2014.04.08 15:0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김유진

    웃음 재미 감동 한번에 느낄수 있는 영화! 보는 내내 아빠 생각 많이 났습니다^^

    2014.04.08 15:55
  3.  Addr  Edit/Del  Reply 이명훈

    코믹과 액션이 너무 절묘하게 조합되어 보는 내내 좋았습니다!
    케빈 코스트너의 연기가 너무 좋아 자꾸 생각나는 그런 영화입니다!!

    2014.04.08 16:51
  4.  Addr  Edit/Del  Reply 최진혁

    새로운 장르가 탄생한 느낌이었습니다. 진지한 액션임에도 불구하고 주제는 가족애, 그걸 풀어내는 방식은 코믹이라니 그러면서 주인공은 죽어가는 아무튼 추천합니다.

    2014.04.08 17:28
  5.  Addr  Edit/Del  Reply 정경민

    옛날배우. 한물간 배우가 아니었습니다.
    역시 배우의 색은 세월이 흐를수록 짙어지는걸 느겼습니다.
    진지한 액션속에 가미된 코믹의 어색함이 전혀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나의 기억속에 남는 것은 과한 섹세미로 등장한 비비라는 거 ㅋㅋ

    2014.04.09 09:40
  6.  Addr  Edit/Del  Reply 조은지

    핵테러조직 보스 암살을 위한 첩보액션에 가족을 지키려는 케빈 코스트너의 무뚝뚝한 아빠연기가 믹스되면서 의외의 코믹과 감동을 불러일으켜 재밌게 보았습니다~^^

    2014.04.09 09:43

Poosil's Story 2013. 3. 19. 17:38

때가 오면 모든 것이 분명해진다.

시간은 진리의 아버지이다.


김동규, 금주희 -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눈을 뜨기 힘든 가을 보다 높은
저 하늘이 기분 좋아
휴일 아침이면 나를 깨운 전화
오늘은 어디서 무얼 할까
창밖에 앉은 바람 한 점에도
사랑은 가득한걸
널 만난 세상 더는 소원 없어
바램은 죄가 될 테니까

가끔 두려워져 지난 밤 꿈처럼
사라질까 기도해
매일 너를 보고 너의 손을 잡고
내 곁에 있는 너를 확인해
창밖에 앉은 바람 한 점에도
사랑은 가득한걸
널 만난 세상 더는 소원 없어
바램은 죄가 될 테니까

살아가는 이유 꿈을 꾸는 이유
모두가 너라는걸
네가 있는 세상 살아가는 동안
더 좋은 것은 없을 거야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yeoyuni

    듣고 있으니까 맘이 편해지네요 ^^

    2013.03.20 09:33 신고
    •  Addr  Edit/Del BlogIcon 푸실

      그렇죠? 정말 멋진 노래죠?
      결혼식에 잠시 들러, 축가로 들었는데.. 계속 맴도네요.

      2013.03.20 11:23 신고

Poosil's Story 2012. 10. 9. 08:30

나는 남들보다 앞서 일을 시작하고,

남들과 비슷하게 직장에 다니며,

직장에서 퇴근하면 다시 일을 시작한다.


괜찮아, 나보다 더 부지런한 부모님도 있으신데 뭐


옥상달빛 - '수고했어 오늘도'


세상 사람들 모두 정답을 알긴 할까 
힘든 일은 왜 한번에 일어날까 

나에게 실망한 하루 
눈물이 보이기 싫어 의미 없이 밤 하늘만 바라봐 

작게 열어둔 문틈 사이로 
슬픔 보다 더 큰 외로움이 다가와 더 날 

수고했어 오늘도 
아무도 너의 슬픔에 관심 없대도 
난 늘 응원해, 수고했어 오늘도 

빛이 있다고 분명 있다고 
믿었던 길마저 흐릿해져 점점 더 날 

수고했어 오늘도 (수고했어) 
아무도 너의 슬픔에 관심 없대도 
난 늘 응원해, 수고했어 수고했어 수고했어 오늘도 

수고했어 오늘도 (수고했어) 
아무도 너의 슬픔에 관심 없대도 
난 늘 응원해, 수고했어 오늘도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2. 10. 14:11

디센던트 (The Descendants)

감독 알렉산더 페인
출연 조지 클루니, 주디 그리어
개봉 2011, 미국, 115분
펑점
기억에 남는 명대사
Good bye.
눈에 띄는 캐릭터
시드

남자의 바쁨은 항상 문제가 된다.
 

식물인간, 아니 죽어있는 아내를 바라보던 조지 클루니의 눈빛이 생각나네요.

처음, 중간, 끝 아내를 바라보는 그의 눈빛은 모두 다릅니다.
 

애정어린, 헌신적인, 분노에 찬, 실망하는, 추억에 잠긴, 아련한,

이런 단어들이 스치듯 지나갑니다.
 

그가 보여준 연기는 최고라고 감히 말할 수 있겠네요.

절제된 감정의 표현은 세상에서 가장 멋진 아버지로 변신하네요.
 

첫째 딸과의 공동 전선으로 바람핀 상대를 찾고,

신사답게(?) 상대를 압박하는 모습에서 통쾌함을 느꼈습니다.

그와 함께, 둘의 관계도 회복되고 가족이 회복되었겠죠.
 

최고의 아버지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참고로, 첫째 딸!!! 완전 제 이상형입니다. 몸매, 얼굴, 성격까지 전부 다요!

그런 여자 발견하시면 푸실에게 알려주세요. ^^


영화 잘 봤습니다!


그런데 시네 토크는 지루했습니다 ㅠ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대한민국의 자랑, 장미란 선수가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그녀가 금을 들어올린 순간, 그녀의 아버지가 큰절 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금메달!!! 금메달!!! 장미란 선수가 금메달을 들어올렸습니다!!!

대한민국의 힘, 장미란 선수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로 국민들의 기대에 보답했습니다. 그녀가 금메달이 확정된 그 순간, 그녀의 아버지가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하고, 타국의 스탭들에게 먼저 인사한 후, 눈물 흘리며 장미란에게 달려간 사실, 알고 계신가요?

안타깝게도 위의 사진은 우리나라 기자나 관중이 찍은 사진이 아닙니다. 중국의 한 언론 매체가 찍은 사진이 이제서야 한국 인터넷에 퍼지게 되어 입수된 사진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이 훈훈한 사실을 보도한 곳은 단 한곳도 없습니다. 이런 한심한 현실에 한 네티즌이 직접 중국 매체에서 관련 사진을 입수하여 알려왔다고 하네요. 얼짱과 인기 스타만 찾는 우리나라 기자들이 한심하다는 말과 함께요.

광저우 아시안게임의 최고의 이슈는 무엇인가요? 5대 얼짱? 박태환? 아닙니다. 수고한 선수들 모두와 응원하는 국민 모두가 이슈가 되어야 합니다.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