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3. 7. 16. 10:24

퍼시픽

감독 길예르모 델 토로
출연 찰리 헌냄, 론 펄먼, 이드리스 엘바, 찰리 데이, 키쿠치 린코
개봉 2013, 미국, 131분
펑점
기억에 남는 명대사
기회는 왔을 때 잡는거라고 아버지가 말하셨어요 우쭈쭈
눈에 띄는 캐릭터
마코
 
이야.. 이렇게 재미가 없을 줄이야.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한테 또 속았다고, 영화 보는 내내 수십번은 생각했던거 같다.
앞으로 이 감독의 영화는 안보는 걸로.
 
 
손발이 오글거려 보는 내내 밖으로 나가고 싶었다.
 
볼만한 장면은 몇분 안된다.
그것 마져 액션씬이지만, 과연 저것이 로봇의 움직임인가? 라는 생각도 든다.
아마 3D나 IMAX 등으로 관람했다면, 그 몇몇 전투 장면은 대박이라는 소리가 나오겠지만,
그렇다 치더라도 전투 장면 5분을 위한 2시간의 시간 낭비라 평하고 싶다.
 
 
어린 시절, 특히 남자들의 어린 시절 많이 보았던 로봇 시리즈와 만화와 비교된다.
스케일이 커지고, 장면만 화려할 뿐. 내용은 딱 어린이용 그대로이다!!!!!
 
차라리 어릴 때 봤던 시리즈물은 꿈과 희망을 주고,
다음 편으로 이어지는 스토리는 이 허접한 인물 묘사보다 120%는 좋았던거 같다.
(물론 어릴 때 추억과 비교하는 것이므로..)
 
 
그리고, 오른쪽에 서 있는 저 여자, 마코!
왜 저런 여자를 이런 여자에 써서 몰입을 방해하나?
 
일본을 알리고자 많은 문화사업에 영향을 행사하는 건 알겠다.
(카이주도 일본 단어, 대결 장면도 일본 만화 장면,
로봇 정비하는 많은 장면이 유명 일본 로봇 만화인 에반게리온과 흡사)
일본의 모습을 보이려면, 영화에 좀 어울리게 만들던가!
여자도 좀 괜찮은 여자를 꼽아 넣던가!
 
 
이 영화는 위 사진, 해안에 쓰러져 있는 저 로봇처럼 관객에게 무릎 꿇고 사과해야 한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2. 8. 20. 15:58

알투비:리턴투베이스

감독 김동원
출연 정지훈, 유준상, 신세경, 김성수, 이하나, 이종석, 정경호
개봉 2012, 대한민국, 113분
펑점

역시 이분이 최고였다.


맨날 짜증내고, 강자에겐 비굴하며, 약자에게 강한 이분도 참 멋졌음(?)


개인적으로 신세경보다 훨씬 이쁜거 같은 그녀는
비극의 주인공이 될 것 같은 사랑에 빠져 헌신적인 여자를 자 표현 했지요.

김성수를 극 중에서 죽이기 전에 더 비극적으로 보이려한 것도 좀 아쉬웠죠.


이 둘의 관계도 깊이가 좀 얕아서 아쉽지만,
멋진 우정이라 생각이 되는군요.


이 아저씨들 몸이 좋기도 하지만, 조명이 끝장 나더군요.
여자분들 침 꿀꺽 넘어가겠어요!


이 아가씨는 새침과 날카로움으로 시작하여
눈물과 사랑으로 끝을 맺는 영웅의 여자친구에 잘 맞는 케릭터 이더라고요.

이쁘지 않은데, 남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를 알겠더군요.


이 영화는 아쉬움이 많지만, 그런데로 주는 영화입니다.

고공 액션, 풍경에 대한 영상은 정말 멋지고, 시원시원해서
이것 저것 생각이 필요없는 여름철 영화로 괜찮다고 평가됩니다.

그러나, 사건의 개연성이나, 인물간의 관계 진행,
각 상황에서 벌어질 수 없는 이야기들 등이 영화에 안 좋은 영향을 가져오며
영화의 여러 장면들이 헐리웃의 유명한 영화(탑건, 아마겟돈 등)의
오마주 처럼 보일 정도로 비슷한 카메라 각도와 같은 분위기를 가져다 줍니다.


생각을 해보면,
남을 생각하지 않는 문제아, 그러나 많은 잠재 능력을 가진 주인공이
시련 및 사고를 당하면서 비범한 능력으로 세상을 구하는
미국식 영화의 사고 방식을 가져온 것부터 비슷하다고 할 수 있겠네요.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이 정도 퀄리티의 고공 액션을 선보인 것으로
우리나라 영화의 큰 발전이라고도 할 수 있으나,
좋은 내용에 특색있는 장점을 첨가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라고 평하고 싶네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1. 12. 19. 22:43

틴틴 : 유니콘호의 비밀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출연 다니엘 크레이그, 사이몬 페그, 제이미 벨, 앤디 서키스
개봉 2011, 미국, 뉴질랜드, 벨기에, 107분
펑점

이 영화는, 스팩터클한 영상과 신기한 유머 코드를 가지려고 노력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영상과 액션 장면은 정말 현재 애니메이션의 정점.

특히, 인물의 작은 부분까지 놓치지 않은 것이 장점인데,
주인공 틴틴의 초상화를 그린 것에 빵터졌다.

하지만, 그 이후로는 하독 선장이 나오기 전까지 웃은 적이 없다.
하독 선장이 나온 후인 3~40분 째 부터는
하독 선장의 표정과 대사만이 웃음을 주었다.

통쾌한 영화. 그리고 포기 하지 말라는 생각을 전해주는 영화.
그리고 강아지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아니, 틴틴보다 똑똑할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