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3. 8. 30. 14:25

아무리 잘 꾸며놔도 푸르른 자연보다 못하고,

내 집보다 편한 곳은 이 세상에 없다.


부가킹즈 - '여행길' (Feat. 윤도현)


끝 없이 이어진 저 철길 따라 
Guitar를 메고 떠나는 여행길 
나무 그늘 같은 나만의 Home Sweet Home
여유로운 저 바람을 타고 So let’s fly~ 

난 잠이 들려면 시끄러운 차 소리에 
그 아름다운 밤은 망가지고 난 다시 깨고 
누가 잘못 한건 없지만 단 
내일이 시작하기 전에 머리 아파 난

시간에 쫓겨 내 생활이 없어 
Stress 때문에 내 허릿살은 늘어
탁한 공기에 두통은 더 심해져 
이래선 안돼 더 이상은 못 참어

옷장을 열고 편한 옷으로 갈아 입고 
편히 쉴 수 있는 곳으로
오후 햇살은 따뜻하고 날아가는 기쁜 맘으로 
Let’s Go~

나를 찾아 떠나가리오 
서울에서 제주까지요
산을 넘고 강을 건너가리요 
한라산에서 백두산까지요

낡은 기차 창가에 앉아 
덜컹거림을 Rhythm으로 삼아
노래를 부르며 Guitar를 튕기면 
어느새 달빛에 내가 물들어

나는 아주 오랜만에 하늘을 봐 
별들이 가득한 이 아늑한 밤
귀뚜라미 소리와 시원한 바람 
난 지금 자연과 하나가 된다

바람아 바람아 혹시 여자인가? 
담뱃불을 꺼뜨려도 난 니가 좋아
기차가 오지 않길 바래 
그저 이대로 이곳에 머물래 Cuz I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17. 08:30

사실은 알고 있는데,

인정하고 싶지 않은 마음.


애즈원(As One) - '원하고 원망하죠'


아직 누굴 사랑할 수 없는.. 
그대 지친 가슴을 난 너무나 잘 알죠.. 

변함없이 그대 곁을 지켜왔지만.. 
그댄 지나버린 사랑 그 안에만 사는 걸.. 

원하고 원망하죠..그대만을.. 
내게 다가온 시간을 힘겹게 만드는 사람.. 
지난 날들을..그대의 아픈 얘기를 모르고 싶은걸.. 

소리내어 환히 웃을 때도..
그대 가슴은 울고 있는 걸 느끼죠.. 

그런 그댈 끌어안아 주고 싶지만.. 
이런 내 맘 들키지 않기로 한걸요.. 

원하고 원망하죠..그대만을.. 
내게 다가올 시간을 힘겹게 만드는 사람.. 

그대 지난 날들을..그대의 아픈 얘기를 모르고 싶은걸.. 

지금 그대는 빈 자릴 채워줄 누구라도 필요한거겠죠..
잠시 그대 쉴 곳이 되어주기엔.. 
나는 너무나 욕심이 많은걸.. 

원하고 원망하죠..그대만을.. 
내게 다가올 내일을 후회로 만드는 사람.. 

이런 내 맘을 혼자서 얘기할께요.. 
그댈 너무 사랑해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4. 2. 10:19

벗이 먼곳으로부터 찾아오니 이 얼마나 즐거운가.

그 사람됨을 알고자 하면 그의 친구가 누구인가를 알아보라.

벗이 애꾸눈이라면 나는 벗을 옆얼굴로 바라본다.

친구는 제2의 재산이다.


김민우 - '휴식같은 친구'


내 좋은 여자 친구는 가끔씩 
나를 보면 얘길 해달라 졸라대고는 하지

남자들만의 우정이라는 것이
어떤 건지 궁금하다며 말해 달라지

그럴 땐 난 가만히 혼자서 웃고 있다가 
너의 얼굴 떠올라 또 한 번 웃지 

언젠지 난 어둔 밤길을 달려
불이 꺼진 너의 창문을 두드리고는 들어가 

네 옆에 그냥 누워만 있었지
아무 말도 필요 없었기 때문이었어

한참 후에 일어나 너에게 얘길 했었지
너의 얼굴을 보면 편해진다고

나의 취한 두 눈은 기쁘게 웃고 있었지
그런 나를 보면서 너도 웃었지

너는 언제나 나에게 휴식이 되어준 친구였고 
또 괴로웠을 때면 나에게 해답을 보여줬어 

나 한 번도 말은 안 했지만 너 혹시 알고 있니 
너를 자랑스러워한다는 걸

너는 언제나 나에게 휴식이 되어준 친구였고 
또 괴로웠을 때면 나에게 해답을 보여줬어 

나 한 번도 말은 안 했지만 너 혹시 알고 있니 
너를 자랑스러워한다는 걸

너는 언제나 나에게 휴식이 되어준 친구였고 (친구였어)
또 괴로웠을 때면 나에게 해답을 보여줬어 

나 한 번도 말은 안 했지만 너 혹시 알고 있니 
너를 자랑스러워한다는 걸

너는 언제나 나에게 휴식이 되어준 친구였고 
또 괴로웠을 때면 나에게 해답을 보여줬어 

나 한 번도 말은 안 했지만 너 혹시 알고 있니 
너를 자랑스러워한다는 걸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