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3. 8. 14. 10:23

베이트 (Bait)

감독 킴블 랜달
출연 자비에르 사무엘, 샤니 빈슨, 줄리안 맥마혼, 피비 톤킨
개봉 2012, 오스트레일리아, 93분
펑점

 

네영카 초대 8월 6일 건대 롯데 시네마

 

 
 
 
 
갑자기 쓰나미가 들이 닥친 어느 해안가 마을,
쓰나미로 폐허가 된 대형마트에 갖힌 사람들이
상어의 공격으로부터 살아남아남기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 
 
여러 사람들의 스토리로 채워진 도입부는 아주 나쁘다고 말할 순 없지만
약간 뜬금없다는 생각이 들법도 했고

가장 아쉬웠던 것은 쓰나미 덮치는 부분은
CG가 너무 티가 나서 몰입도에 큰 지장을 준 것.. 너무 실망스러웠다
 
 
상어가 누구 하나 물어갈까봐 상어만 보면 깜짝 깜짝 놀라긴 했으나 상어를 보면 피식 웃음이..
어색한 상어
 
 
 
 
그래도 보는내내 손에 땀은 마르지 않았다는..
 
 
그리고 중간중간 웃음을 준 귀여운 무개념 커플와 불리
 
 
 
 
 
도입부의 쓰나미CG로 실망스러웠으나 긴장감과 스릴은 나쁘지 않았고
상어에 얽힌 아픈 과거가 있는 옛 연인들의 러브스토리와 경찰아버지와 반항아딸 외의
여러 드라마들이 조금 진부하다고 생각이 들기는 했지만
나쁘지는 않았기 때문에 별점 5개 중 2.5개.
 
개인적으로 돈내고 보면 조금 아깝다고 생각드는 영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3. 7. 26. 08:30

불안하다.

나는 오늘 또 최악의 선택을 했다.

 

되돌릴 순 없다.

 

정재형 - 'Running'

 

부딪히는 사람들을 피해 나는 뛰었어
제발 떠나지 않았기를
터질 듯한 심장과 너를 보낸 죄책감에
뺨 위에 반짝이는 눈물

사랑하고 싶어
너의 고백이 담긴
못다한 메세지를 듣고 달려
너에게 가고 있어

너를 기다려왔던
나의 대답을 기다려줘
숨겨왔던 나의 고백을 들어

함께 떠날 미래도
지금의 불안한 모습도
밤새 함께 얘기 나누고 싶어

떠밀려온 북역에는 흔들리는 사람과
분주해진 발걸음들로

이렇게 불러도
이렇게 외쳐봐도
보이지 않는 너와 안타까운 시간만 남아있어

너를 기다려왔던
나의 대답을 기다려줘
숨겨왔던 나의 고백을 들어

함께 떠날 미래도
지금의 불안한 모습도
밤새 함께 얘기 나누고 싶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ight 2013. 7. 16. 10:24

퍼시픽

감독 길예르모 델 토로
출연 찰리 헌냄, 론 펄먼, 이드리스 엘바, 찰리 데이, 키쿠치 린코
개봉 2013, 미국, 131분
펑점
기억에 남는 명대사
기회는 왔을 때 잡는거라고 아버지가 말하셨어요 우쭈쭈
눈에 띄는 캐릭터
마코
 
이야.. 이렇게 재미가 없을 줄이야.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한테 또 속았다고, 영화 보는 내내 수십번은 생각했던거 같다.
앞으로 이 감독의 영화는 안보는 걸로.
 
 
손발이 오글거려 보는 내내 밖으로 나가고 싶었다.
 
볼만한 장면은 몇분 안된다.
그것 마져 액션씬이지만, 과연 저것이 로봇의 움직임인가? 라는 생각도 든다.
아마 3D나 IMAX 등으로 관람했다면, 그 몇몇 전투 장면은 대박이라는 소리가 나오겠지만,
그렇다 치더라도 전투 장면 5분을 위한 2시간의 시간 낭비라 평하고 싶다.
 
 
어린 시절, 특히 남자들의 어린 시절 많이 보았던 로봇 시리즈와 만화와 비교된다.
스케일이 커지고, 장면만 화려할 뿐. 내용은 딱 어린이용 그대로이다!!!!!
 
차라리 어릴 때 봤던 시리즈물은 꿈과 희망을 주고,
다음 편으로 이어지는 스토리는 이 허접한 인물 묘사보다 120%는 좋았던거 같다.
(물론 어릴 때 추억과 비교하는 것이므로..)
 
 
그리고, 오른쪽에 서 있는 저 여자, 마코!
왜 저런 여자를 이런 여자에 써서 몰입을 방해하나?
 
일본을 알리고자 많은 문화사업에 영향을 행사하는 건 알겠다.
(카이주도 일본 단어, 대결 장면도 일본 만화 장면,
로봇 정비하는 많은 장면이 유명 일본 로봇 만화인 에반게리온과 흡사)
일본의 모습을 보이려면, 영화에 좀 어울리게 만들던가!
여자도 좀 괜찮은 여자를 꼽아 넣던가!
 
 
이 영화는 위 사진, 해안에 쓰러져 있는 저 로봇처럼 관객에게 무릎 꿇고 사과해야 한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최진혁

    길예르모 이자식을 -_- 너무 현란한 움직임, 뻔한 스토리 전개, 잘만들어진 광고, 지겨운 영화기법(같은 걸 두번이나 한 영화에서 써먹다니...) 보고나면 머리 아픈 영화 오글오글함. 하지만 햄버거는 맛있었다. 다음에는 광고에 혹하지 말고 좋은 평을 읽고 선택해야겠다.

    2013.07.16 10:33
  2.  Addr  Edit/Del  Reply 김갑현

    미국판 용가리, 디워... 트랜스포머를 처음봤을 때 그 신선한 충격을 기대하고 갔다가 대단한 실망을.... 오글거리는 대사는 어린시절 거대로봇의 로망 대신 싸구려 드라마에 한숨짓게 만들고...다음에 이렇게 재미없는 영화를 보면 까페서 커피나 한 잔 하고 기분풀고 갑시다 ㅋㅋ

    2013.07.16 10:36
  3.  Addr  Edit/Del  Reply 신효선

    아마겟돈 + 파워레인져를 짬뽕해 놓은 영화인듯.. 정말 최악의 영화. 보통 이런 영화는 여주인공이라도 이쁜데....걍 ..평범하디 평범한 일본인 연기도 너무 못해요.. 보지마세요. 정말 2시간이 아까운 영화였습니다... 그래도 회사 끝나고 어디 가기 쉽지 않은데 공원에서 맛있는 수제햄버거도 먹고 나름 피크닉 기분나서 좋았습니다. !!!

    2013.07.16 10:52
  4.  Addr  Edit/Del  Reply 정수영

    그래픽 디테일과 액션씬은 좋았는데 스토리가 오글거림
    그래도 동호회 사람들과 같이보니 기분전환 되었음

    2013.07.16 11:42
  5.  Addr  Edit/Del  Reply 신성훈

    화려한 그래픽과 액션은 볼만 했지만 내용 부분은 정말 용가리보다 더 수준이하더군요 ㅠㅠ
    아바타 3D를 보신 분이라면 결코 보라고 권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로보트 태권v의 향수를 가지고 계신 분이면 한번쯤 보는것도 괜찮겠네요.

    2013.07.16 11:57

Poosil's Story 2009. 1. 21. 23:16

무슨 일이고 참을 수 있는 사람은 무슨 일이고 실행할 수 있다.
- 보르나르그

세상의 어떤것도 그대의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는 것은 없다.
- 벤자민 프랭클린

이미 끝나버린 일을 후회하기 보다는 하고 싶었던 일을 하지 못한 것을 후회하라.
- 탈무드


알고 있다.
세상 어느 곳이든 겁먹을 것 없다는 것을.
사람이 사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내가 하기 나름이라는 것을.
언제, 어디서, 무엇을, 누구와 하는 것이 중요한게 아니라
나 자신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사건이 일어나기 전의 두려움은
막상 부딪쳐 보면 깊은 숲속의 안개처럼 사라진다.
‘내가 할 수 있을까?’ 라는 물음 보다는
‘내가 꿈꾸었던 모든 일들은 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것은 아닐까?’ 라는 마음이 앞선다.

내가 바래왔던 상황만큼 현실은 녹록하지 않다.
밑도 끝도 없는 공포가 스멀스멀 올라오고 스스로를 방어하고 작아지려 하지만
사람의 진정한 가치는 힘들고 극복할 수 없을 것만 같은 상황에서 나타난다.
답답하고 막막한 지금을 위해 나는 준비해 오지 않았던가.
언제나 그랬듯 최악의 상황은 나의 빛을 발할 좋은 기회이다.

끊임없이 시험해 보라.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게 된다면 그 시도 자체만으로도
자신의 부족함을 알고, 발전시키고, 완성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눈물이 나고, 몸서리쳐지더라도
그대가 내딛는 소중한 걸음걸음은 멈추지 말지어다.
내가 그대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걷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BlogIcon 쇼아

    난 두근두근거리는게 미친듯이 좋다/

    2009.02.09 00:49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