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쿠치 린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16 :: [퍼시픽림] - 5분 액션을 위한 2시간이던가 (5)
Poosil's Sight 2013. 7. 16. 10:24

퍼시픽

감독 길예르모 델 토로
출연 찰리 헌냄, 론 펄먼, 이드리스 엘바, 찰리 데이, 키쿠치 린코
개봉 2013, 미국, 131분
펑점
기억에 남는 명대사
기회는 왔을 때 잡는거라고 아버지가 말하셨어요 우쭈쭈
눈에 띄는 캐릭터
마코
 
이야.. 이렇게 재미가 없을 줄이야.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한테 또 속았다고, 영화 보는 내내 수십번은 생각했던거 같다.
앞으로 이 감독의 영화는 안보는 걸로.
 
 
손발이 오글거려 보는 내내 밖으로 나가고 싶었다.
 
볼만한 장면은 몇분 안된다.
그것 마져 액션씬이지만, 과연 저것이 로봇의 움직임인가? 라는 생각도 든다.
아마 3D나 IMAX 등으로 관람했다면, 그 몇몇 전투 장면은 대박이라는 소리가 나오겠지만,
그렇다 치더라도 전투 장면 5분을 위한 2시간의 시간 낭비라 평하고 싶다.
 
 
어린 시절, 특히 남자들의 어린 시절 많이 보았던 로봇 시리즈와 만화와 비교된다.
스케일이 커지고, 장면만 화려할 뿐. 내용은 딱 어린이용 그대로이다!!!!!
 
차라리 어릴 때 봤던 시리즈물은 꿈과 희망을 주고,
다음 편으로 이어지는 스토리는 이 허접한 인물 묘사보다 120%는 좋았던거 같다.
(물론 어릴 때 추억과 비교하는 것이므로..)
 
 
그리고, 오른쪽에 서 있는 저 여자, 마코!
왜 저런 여자를 이런 여자에 써서 몰입을 방해하나?
 
일본을 알리고자 많은 문화사업에 영향을 행사하는 건 알겠다.
(카이주도 일본 단어, 대결 장면도 일본 만화 장면,
로봇 정비하는 많은 장면이 유명 일본 로봇 만화인 에반게리온과 흡사)
일본의 모습을 보이려면, 영화에 좀 어울리게 만들던가!
여자도 좀 괜찮은 여자를 꼽아 넣던가!
 
 
이 영화는 위 사진, 해안에 쓰러져 있는 저 로봇처럼 관객에게 무릎 꿇고 사과해야 한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