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영화처럼, 학교의 비리를 고발했다가 학교와 재단의 힘으로 무마되고, 고발한 교사만 학교에서 쫓겨난 사건, 그리고 그 교사가 교육의원으로 돌아와 정의가 실현!

정의는 결국 승리한다!

재단 비리의혹을 제보했다가 파면되어 학교에서 쫓겨난 교사가 교육의원이 되고, 그를 쫓아낸 이사진은 재단비리 사태로 전원 쫓겨날 상황에 빠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벌어졌네요.

양천고 비리의혹은 김형태 서울시 교육의원(사진 중앙)에 의해서였습니다. 학교 공사비와 운영회의록 조작 등으로 학교 이사장등이 비리를 저질렀다고 교육청에 제보하였는데요. 그 사건은 고작 관련자 경고, 주의로 끝나고, 제보자인 김형태 선생님은 학교에서 쫓겨났습니다.

좋은 선생님이 되려고 했을 뿐이라는 그는 학교에서 쫓겨난 후, 올해 6월 2일 교육의원선거에 출마해 당선되었습니다. 당선되고 나서 시민단체의 수사 촉구에도 복지부동하던 교육청과 검찰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하였고, 압수수색과 계좌추적을 해 보니 엄청난 비리가 밝혀졌습니다.

김 의원은 "사필귀정이다. 양천고 비리사건이 없었다면 제가 교육의원으로 나설 일도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좋은 선생님이 되고 싶었다" 라고 안타까운 심정을 밝혔네요.

정의는 승리한다! 라는 말을 참 오랜만에 듣는 것 같아 가슴이 아프네요. 제 인생 처음으로 투표한 것에 만족한 것 같습니다.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한도전 정준하와 박명수의 무리수 대결이 투표로 결정됩니다. 맴버 아이디어에 점수를 주는 시간에 '소세지빵점'과 '문익점'으로 실망감을 주며 어떤게 그나마 나은지.


 

소시지 빵점 vs 문익점

 

요즘 조금 주춤하는 듯한 국민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맴버들의 자체 아이디어 회의를 했습니다.

서로의 아이디어에 점수를 주는 형식이였는데요.

 

정준하는 점수로 '소시지 빵' 점을 주었고요.

박명수는 '문익' 점을 주어 급 실망감을 주었습니다.

 

그런데 재미없는 두 점수 중에 그래도 좀 더 나은 것을 찾아 우열을 가린다고 하네요.

중요한 건 상품도 걸려있고 그걸 정준하나 박명수가 직접 배달한다고 합니다.

 

여러분은 누구를 선택하실래요?

 

투표하러 가기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