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ight 2012. 9. 4. 13:21

체리 (Cherry)

감독 스티븐 엘리엇
출연 제임스 프랭코, 헤더 그레이엄, 데브 파텔
개봉 2012, 미국, 0분
펑점

위 포스터가 이 영화를 대표한다고 할 수 있겠네요.

미국의 고등학생을 뜻하는 치마를 입고,

교탁위에 앉아 상반신이 누드인체 사람들에 둘러 쌓인 모습.

알코올 중독인 어머니와 가정 폭력 전과가 다분해 보이는 아버지라는 설정과

착한 여동생이 있어 버텨나가는 주인공.

다 큰 어른처럼 보이지만, 18살의 아직 소녀라고 불려도 될 나이이죠.

확실히 그녀는 불우한 환경에, 믿을 사람이라고 이 친구 하나 뿐입니다.

이 남자(슬럼독 밀리어네어의 주인공으로 나왔던 소년)와

도망치듯 독립을 해서 같은 침대에서 생활하죠.

이 소녀가 포르노를 찍기 저에 인터뷰 하는게 인상적입니다.

대화 내용도 인상적이였지만, 그녀의 표정이 너무 인상적이였죠.


불우한 환경에서, 누드 모델로 돈을 벌고,

스트립 클럽에서 건전하게 일하는 그녀의 모습은

점점 더 아슬아슬해 지고, 다른 영화에서 처럼

그녀가 몸과 정신이 더렵혀 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생깁니다.

특히나, 극 중 그녀의 마음을 훔쳤던 이 변호사가 주는 코카인을 할 때,

흔히 말하는 여자가 암흑의 구렁텅이로 빠지게 될 모든 조건을 만족하니

이 영화는 결국 한 10대 소녀의 타락을 보여주는 영화인가.. 라고 생각되었다.

사진과 내용을 설명한 지금까지 나의 글로만 접한 분들은

이 소녀가 타락해 가는 과정이 담긴 영화, 라고 지레짐작 할 수 있다.


그러나, 영화는 그녀의 인터뷰 내용이

포르노를 찍기 위한 거짓말이 아니며,

돈을 벌기 위해 몸을 파는 것이 아니며,

그녀의 정신은 그녀의 곧은 의지로 인해 타락하지 않음을 보여준다.


그런 점이 오히려 반전으로 다가온 영화.

인상적이였다.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구름달

    좋은 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2013.08.26 14:10

왕방차 명예의 전당 2010. 11. 3. 01:00
G20이 가까이 온 가운데 나라를 망신시킨 사건이 다시 이슈가 되네요. 한국 연예인 출신 여자가 한복을 입고 일본 포르노에 직접 출연했네요.

 

자기 몸을 파는 걸로 모자르나? 나라 문화를 팔다니..

한국 연예인 출신으로 케이블 TV에 출연하거나 모델 출신들의 한국 여자들이 일본의 메이져 AV(어덜트 비디오) 회사 포르노에 출연하였습니다. 보조 출연이 아니라 주연으로 매우 직접적이고 노골적인 성행위를 담은 영상으로, 심지어는 한복을 입고..

나라 망신 시켜도 유분수지.. 죄의식도 없이 찍었다는 이 영상의 주인공들을, 경찰청에서 불구속 입건하고 제작에 참여한 한국인을 구속시켰다고 하네요.

한두명이 아닌 10명이나 시리즈로 찍은 이 한국녀 포르노 사태.

어찌 되려고 그러는 겁니까...

출처 : 프리챌 왕방차 → 바로가기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