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osil's Story 2011. 12. 21. 10:29
사랑만으로는 세상을 살 수 없다.

능력, 돈, 외모,
이런 것이 없으면 사랑할 자격도 없는게 현실이다.

자격이 없는데, 사랑을 하는게 죄라면
그 죄 값을 혼자 치루리라.


정재욱 - '잘가요'


미안해마요
이제야 난 깨달아요 
내 절대 그대 짝이 아님을 
괜찮을께요
영혼밖엔 팔것 없는 
못난 날 잘 비켜갔어요 
그대 행복 내가 꼭 아니라도 
지킨다면 그게 사랑일테죠
그게 나의 몫이죠 

잘가요 내 소중한 사랑
행복했어요 
그래도 이것만 알아줘요 
지금 그 사랑보다 결코 내 사랑이 
부족하다거나 얕지 않음을 

잊어도 되요 
나를 만난 시간들은 잠깐의 연극이라 여기며 
잘한거예요 아무리 난 노력해도 
작은 희망도 없잖아요 
아주 멀리 멀리 뛰어가세요 
어떡해요 자꾸 잘못한 일만 떠오르는걸 

잘가요 내 소중한 사랑 행복했어요 
그래도 이것만 알아줘요 
지금 그 사랑보다 결코 내 사랑이 
부족하다거나 얕지 않음을 

어긋난 인연이 남겨놓은 사랑이란 
날카로운 슬픔이군요 

잘가요 내 사랑아 고마웠어요 
그래도 이것만 알아줘요 
지금 그 사랑보다 결코 내 사랑이 
부족하다거나 얕지 않음을 

부족하다거나 얕지 않음을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2. 16. 14:15
'헤어짐을 극복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해?
그 사람 보고 싶고, 내가 너무 미워서 살 수가 없어..'

'너 스스로를 엄청 바쁘게 만들어서, 일 속에 파묻혀,
다른 사람도 많이 만나봐, 세상에 그 사람밖에 없겠니,
짧으면 두세달, 길어도 육개월이면 잊혀질 걸?'

'아.. 그 사람 생각을 안하도록 해야 겠구나..
근데, 아무것도 안하는 주말에는 어떻게 해?'

'......'


토이 - '오늘 서울 하늘은 하루종일 맑음'
Vocal : 윤하
 

오늘 서울은 하루 종일 맑음 
밤새 켜뒀던 TV 소리 들려 
햇살 아래 넌 늘 행복한 기억 
넌 지금 뭘 하고 있을까? 
너의 웃는 얼굴 보고 싶은데 

요즘 내 방은 하루 종일 어둠 
멍하니 혼자 울다 웃곤 해 
지금 몇 신지 어떤 요일인지 
너 없인 아무 의미 없어 

언제부턴가 우리 둘의 약속은 
점점 나만의 것이 되어가고 
널 향한 끈 끊어질까 매달릴수록 
내가 아닌 모습들 널 귀찮게 만들던 
내가 너무 싫었어 


오늘 서울은 하루 종일 맑음 
그 많던 비는 이젠 끝인 가봐 
우산 아래 난 늘 너와의 기억 
가끔은 너도 생각할까? 
너의 어깨에 기대고 싶은데 

지금도 등 뒤를 돌아 보면 익숙한 
품에 날 꼭 안아줄 것만 같은데 
길 저편에 가쁜 숨을 내쉬며 
손을 흔드는 
너의 모습 보일 것 같은데 이젠... 

언제부턴가 우리 둘의 약속은 
점점 나만의 것이 되어가고 
널 향한 끈 끊어질까 매달릴수록 
내가 아닌 모습들 널 귀찮게 만들던 
내가 너무 싫었어 너는 알까 


영원히 날 지키는 건 날 사랑한단 고백 
수줍던 첫 입맞춤 꼭 어제 일 같은데 

오늘 서울은 많은 눈이 내려 
손엔 선물들 눈부신 거리 
널 닮은 사람 내 옆을 스치네 
넌 지금 어디에 있을까? 
너의 웃는 얼굴 보고 싶어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2. 15. 16:47
잊혀짐이란 축복과도 같지만,
잊어야 하는 것,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을 선택할 수 없다.

당신과의 추억이 잊혀질 수 있다고 상상도 한 적 없지만,
이렇게 웃으며 살아 있는 걸 보아선 이미 추억인 것 같다.

조금은, 그리고 몰래, 당신을 떠올리며 웃어 본다.


이승환 - '세상에 뿌려진 사랑만큼'


여전히 내게는 모자란 날 보는 너의 그 눈빛이
세상에 뿌려진 사랑만큼 알 수 없던 그때
언제나 세월은 그렇게 잦은 잊음을 만들지만
정들은 그대의 그늘을 떠남은 지금 얘긴걸
사랑한다고 말하진 않았지 이젠 후회하지만
그대 뒤늦은 말 그 고백을 등뒤로
그대의 얼굴과 그대의 이름과 그대의 얘기와 지나간 내 정든 날
사랑은 그렇게 이뤄진 듯 해도 이제와 남는 건 날 기다린 이별뿐
언제나 세월은 그렇게 잦은 잊음을 만들지만
정들은 그대의 그늘을 떠남은 지금 얘긴걸
사랑한다고 말하진 않았지 이젠 후회하지만
그대 뒤늦은 말 그 고백을 등뒤로
그대의 얼굴과 그대의 이름과 그대의 얘기와 지나간 내 정든 날
사랑은 그렇게 이뤄진 듯 해도 이제와 남는 건 날 기다린 이별뿐

바람이 불 때마다 느껴질 우리의 거리만큼
난 기다림을 믿는 대신 무뎌짐을 바라겠지

가려진 그대의 슬픔을 보던 날 
이 세상 끝까지 약속한 내 어린 맘
사랑은 그렇게 이뤄진 듯 해도 이제와 남는 건 날 기다린 이별뿐
그대의 얼굴과 그대의 이름과 그대의 얘기와 지나간 내 정든 날
사랑은 그렇게 이뤄진 듯 해도 이제와 남는 건 날 기다린 이별뿐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2. 14. 12:49
따뜻해야 할 겨울에
마음도, 몸도 춥게 만드는 그리움이란 녀석은
외로움과 함께 내 가슴을 시리게 만든다.

언제나처럼, 머리는 이해해도
내 가슴이 이해를 못해서 문제다.


미스터투 - '하얀 겨울'


언제부터인지 그댈 멀게 느낀건
다른 누군가와 함께 있는 걸 본 후
하얀 눈이 내린 겨울밤에
그의 품에 안긴 모습이 
나의 가슴속에 너무 깊이 남아있기 때문에
힘든 이별이란 말을 전할 수 밖에
아무 생각 할 수 없어 그저 돌아설뿐
조금 기다려줘 나를
아직 내겐 너무나 가슴 벅찬 일인걸
다시 사랑할 수 있을때까지
그대 생각해줘 나를
지난 겨울 어느 날 함께 지내왔던 날들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때까지

언제까지일까 그댈 잊고 사는건
이미 나를 잊은채로 살고 있을까
지금 다시 눈이 내리지만 아무 말도 없는걸
그댈 보고 싶은 마음에 난 다시 생각하지만
그 날 그 모습을 잊을 수가 없기에
아무 생각할 수 없어 그저 기다릴뿐
조금 기다려줘 나를
이해할 수 있을때까지 그대 기다릴 수 있다면
그리 오랜 시간만은 아닌걸
그대 생각해줘 나를
하얀 눈을 맞으며 홀로 서 있는 모습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때까지 
기다려줘 나를 아직 내겐 너무나 가슴 벅찬일인걸
다시 사랑할 수 있을때까지 그대 생각해줘 나를
지난 겨울 어느 날 함꼐 지내왔던 날들을
그리움에 눈물 흘러 내릴때까지
이제 돌아와줘 내게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2. 13. 18:00
무릎 꿇고,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빌었던 사람은 행복한거다.
그런 기회조차 주어지지 못한 사람에 비해.

상처때문에 아파하는 사람도 행복한거다.
추억이 남아 있다는 뜻이 되니까.


김건모 - '아름다운 이별'


눈물이 흘러 이별인걸 알았어
힘없이 돌아서던 너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나만큼 너도 슬프다는 걸 알아 
하지만 견뎌야해 추억이 아름답도록 

그 짧았던 만남도 슬픈 우리의 사랑도 
이젠 눈물로 지워야할 상처뿐인데

내 맘 깊은 곳엔 언제나 너를 남겨둘꺼야 
슬픈 사랑은 너 하나로 내겐 충분하니까 
하지만 시간은 추억 속에 
너를 잊으라며 모두 지워가지만 
한동안 난 가끔 울 것만 같아 

두 눈을 감고 지난날을 돌아봐 그 속엔 
너와 나의 숨겨둔 사랑이 있어 
언제나 나는 너의 마음속에서 
느낄 수 있을 거야 추억에 가려진채로

긴 이별은 나에게 널 잊으라 하지만 
슬픈 사랑은 눈물속의 널 보고 있어

내 맘 깊은 곳엔 언제나 너를 남겨둘꺼야 
슬픈 사랑은 너 하나로 내겐 충분하니까 
하지만 시간은 추억 속에 
너를 잊으라며 모두 지워가지만 
한동안 난 가끔 울 것만 같아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2. 12. 15:04
좋아한다고는 쉽게 얘기하지만,
사랑한다는 단어는 쉽게 쓰지 못한다.

사랑스럽다와 사랑한다는 말은 분명히 다르다.

사랑한다고 말함을 후회하는 날이 오지 않길 바란다.


포지션 - 'I love you'
원곡 : 尾崎豊(Ozaki Yukata, 오자키 유타카) - 'I love you'


I love you 
사랑한다는 이 말 밖에는 
해줄 말이 없네요 

I love you 
의미없는 말이 되었지만 사랑해요 

이제와서 무슨 소용 있겠어요 
다신 볼 수 없는 이별인데
돌이킬 수 없는걸 잘 알고 있지만 
어떻게든 그댈 잡아 두고 싶은걸

이 세상 아니라도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텐데 
눈물 한 방울도 보여선 안되겠죠 

사랑에 빠지게 만들었던 
미소로 날 떠나요 
그 미소 하나로 언제라도 그대를 찾아낼 수 있게 

I love you 기억하나요 
처음 그대에게 느낀 그 떨림 

I love you 오랜 후에서야 
내게 해준 그대 그 한마디 

우리 사랑 안 될 거라 생각했죠 
너무나도 아름다웠기에 
돌아서려 했었던 내 앞에 그대는 
꿈만 같은 사랑으로 다가왔었죠

이 세상 아니라도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텐데 
눈물 한 방울도 보여선 안되겠죠 

사랑에 빠지게 만들었던 
미소로 날 떠나요 
그 미소 하나로 언제라도 그대를 찾아낼 수 있게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나면 약속 하나만 해요 
이렇게 아프게 너무 쉽게 헤어질 사랑하진 마요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2. 11. 22:21
미련을 가지고 있어서 일까.
단지 추억 때문일까.

하지만 이젠 겨울비가 내리니까.
그만하면 좋겠다.


임현정 -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


묻지 않을께 니가 떠나는 이유 
이제 사랑하지 않는다는 걸 알기에 
야윈 너의 맘 어디에도 
내사랑 머물수 없음을 알기에 

이해해 볼께 혼자 남겨진 이유 
이젠 나의 눈물 닦아줄 너는 없기에 
지금 나의 곁에 있는 건 
그림자 뿐임을 난 알기에 

사랑은 봄비처럼 내 마음 적시고 
지울 수 없는 추억을 내게 남기고 
이제 잊으라는 그 한마디로 
나와 상관없는 다른 꿈을 꾸고 

이별은 겨울비처럼 두 눈을 적시고 
지울수 없는 상처만 내게 남기고 
이젠 떠난다는 그 한마디로 
나와 상관없는 행복을 꿈꾸는 너 

기도해볼께 니가 잊혀지기를 
슬픈사랑이 다신 내게 오지 않기를 
세월 가는데로 그대로 
무뎌진 가슴만 남아있기를 

왜 행복한 순간도 사랑의 고백도 
날 설레게한 그 향기도 
왜 머물순 없는지 떠나야 하는지 
무너져야만 하는지 

사랑은 봄비처럼 내 마음 적시고 
지울수없는 추억을 내게 남기고 
잊으라는 그 한마디로 
나와 상관없는 다른 꿈을 꾸고 

이별은 겨울비처럼 두 눈을 적시고 
지울수없는 상처만 내게 남기고 
떠난다는 그 한마디로 
나와 상관없는 행복을 꿈꾸는 너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2. 10. 00:02
시작만큼 설렘 가득한 시간이 있을까.

두려움도, 불평, 불만도, 긴장도
기다림에 대한 흥분으로 변화시켜

내일 아침에 일어나서 미소짓길 바란다.


박기영 - '시작'


오직 너만을 생각한 밤이있었어
내가 정말 왜일는 건지
아무래도 니가 너무 좋아 진게 아닐까
이게 바로 사랑인가봐
처음 본 순간 나는 느꼇어 
내가 기다리던 사람이 바로너란걸

난 네게 말하고 싶어
너를 사랑하고 있다고 
모든 것을 네게주고 싶다고
어떡해야 내 마음을 알겠니
니가 나의 전부라는걸

나의 마음을 너에게 보여주기가
이렇게도 어려운줄 몰랐어
너를 위한 생각에 이렇게 많은 날들이
힘들게만 느껴진거야

처음 본 순간 나는 느꼇어
내가 기다리던 사람이 바로너란걸

난 네게 말하고 싶어 
너를 사랑하고 있다고
모든것을 네게 주고 싶다고
어떡해야 내마음을 알겠니
니가 나의 전부라는걸

이젠 혼자라고 생각하지마
너를 사랑하는 내가 있잖아
네게 말하고 싶어 너를 사랑하고 있다고
모든 것을 네게 주고 싶다고
어떡해야 내 마음을 알겠니
니가 나의 전부라는걸
어떻해야 내 마음을 알겠니
니가 나의 전부라는걸

니가 나의 모든거야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2. 9. 22:55
한 사람에게 의미있는 인물인 된다는 것.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 것.

마주보고 행복하다는 것.


자전거를 탄 풍경 - '너에게 난 나에게 넌'


너에게 난 해질녘 노을처럼
한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소중했던 우리 푸르던 날을 기억하며
음- 후회없이 그림처럼 남아주기를
나에게 넌 내 외롭던 지난 시간을
환하게 비춰주던 햇살이 되고
조그맣던 너의 하얀 손위에
빛나는 보석처럼 영원의 약속이 되어
너에게 난 해질녘 노을처럼
한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소중했던 우리 푸르던 날을 기억하며
음- 후회없이 그림처럼 남아주기를

나에게 넌 초록의 슬픈 노래로
내 작은 가슴속에 이렇게 남아
반짝이던 너의 예쁜 눈망울에
수많은 별이 되어 영원토록 빛나고 싶어
너에게 난 해질녘 노을처럼
한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소중했던 우리 푸르던 날을 기억하며
음- 후회없이 그림처럼 남아주기를
너에게 난 해질녘 노을처럼
한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소중했던 우리 푸르던 날을 기억하며
음- 후회없이 그림처럼 남아주기를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osil's Story 2011. 12. 8. 13:54

우린 배부른 불평을 하고 있다.

월급이 적다고 투덜거리지만,
세상의 반대편에서 당장 먹을 것이 없어 죽어간다.

이성친구와 사소한 것으로 다투지만,
누군가는 홀로 외로움에 사무쳐 미쳐간다.

당신은 날씨 좋은 휴일에 심심하다 징징거리지만,
그들은 전쟁과 병마에 하루 더 살기만을 바란다.


김동률 -'감사'



눈부신 햇살이 오늘도 나를 감싸면
살아있음을 그대에게 난 감사해요
부족한 내 마음이 누구에게 힘이 될 줄은
그것만으로 그대에게 난 감사해요

그 누구에게도 내 사람이란 게
부끄럽지 않게 날 사랑할게요
단 한순간에도 나의 사람이란 걸
후회하지 않도록 그댈 사랑할게요

이제야 나 태어난 그 이유를 알 것만 같아요
그대를 만나 죽도록 사랑하는 게
누군가 주신 나의 행복이죠

그 어디에서도 나의 사람인걸
잊을 수 없도록 늘 함께 할게요
단 한순간에도 나의 사랑이란 걸
아파하지 않도록 그댈 사랑할게요

이제야 나 태어난 그 이유를 알 것만 같아요
그대를 만나 죽도록 사랑하는 게
누군가 주신 내 삶의 이유라면

더 이상 나에겐 그 무엇도 바랄게 없어요
지금처럼만 서로를 사랑하는 게
누군가 주신 나의 행복이죠

posted by 푸실

댓글을 달아 주세요